박노해의 걷는 독서 3.22

밖이 험할수록 내 안이 더

환한디 환한 슬픔일 수 있다면


- 박노해 ‘내 마음의 풍경’

Turkey, 2005. 사진 박노해



내가 지나온 풍경은

늘 초라하고 거칠었다

그것이 나의 슬픔,

나의 고독이었다


더 슬픈 것은 내 마음이

나도 모르게 그 풍경들을

조금씩 닮아가는 거였다


지금 내가 서 있는 풍경은

앞으로도 그리 달라질 것 없이

그늘지고 쓸쓸하리라


그래도 내 마음 속 풍경이

가슴 시린 고원의 새벽 길일 수 있다면


밖이 험할수록 내 안이 더

환하디 환한 슬픔일 수 있다면


그리하여 내 가난한 풍경 속에서

맑고 높고 눈부신 그대를 만날 수 있다면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내 마음의 풍경’

https://www.nanum.com/site/88513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