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 한 걸음

무원撫圓 영꿈아재 원장


길을 가다 보면 소위 중풍 등의 후유증으로 걸음이 불편한 분들을 종종 보게 됩니다.


그분의 한 걸음은 보통 사람의 100m 전력 질주보다 더 힘겨워 보입니다.


흔히들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 빈손으로 왔다, 빈손으로 가는 게 삶이라 합니다.


저는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 대신에 만수래공수거滿手來空手去라고 하고 싶어요.


물질로는 빈손이지만 가장 중요한 삶이라는 생명이자 목숨을 갖고 왔잖아요. 그거면 두 손 가득하게 넘치는 것이니 공수래空手來 대신 만수래滿手來를 쓴 거예요.


빅터 프랭클 박사(Viktor Emil Frankl, 1905년 3월 26일 ~ 1997년 9월 2)가 죽음의 수용소에서 끝까지 놓지 않고 포기하지 않았던 것은 존재, 즉 생명이었습니다.


인간의 존엄이라고는 털끝만큼도 없었던 홀로코스트 현장에서 지켜낸 그 존재는 위대했습니다.


범사에 감사를 외치고 지족知足해야 한다고 하지만 실제로 가슴에 와닿기는 어렵네요. 잃기 전에는 모르는 소중한 것들이라고도 합니다.


오늘 내디딘 저의 한 걸음은 기적이었습니다. 감사한 일이죠.


------------------

무원撫圓 영꿈아재 원장


When going down the street, we often see people who are uncomfortable walking due to the aftermath of the so-called stroke.


One of their steps seems more difficult than the average person's 100m sprint.


There's Chinese saying '空手來空手去' which means "Coming empty - handed, and going empty - handed" is called life.


Personally, I would like to say this instead. "We're born with everything and going empty-handed."


Because even it's empty-handed in material, but it's full with the most important life we've ever had. It's full of hands to overflow.


It was existence, life itself, that Dr. Viktor E. Frankl never let go while in the death camp. The existence of human dignity at the site of the Holocaust was great.


People say we should be thankful and must satisfy ourselves. Really

being intelligible to our head

but it's hardly touch our hearts. It's also said that we've had precious things that we don't know before we lose them.


My step today was a miracle. Every Step, Thankful Miracle.


#영꿈생각 #자작글 #자작글귀 #감성글 #감성글귀 #좋은글 #좋은글귀 #짧은글 #마음의소리 #깨달음그램 #생활의지혜 #율량동영어 #율량동영어학원 #율량동어학원 #청주영어 #평생공부중 #선팔맞팔 #소통해요 #growth #innerpeace #enlightenment  #inspiration #consciousness #spirit #life #기적 #감사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