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수술' 특혜 공격에 '김학의 폭탄' 던진 박영선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황교안 따로 만나 동영상 얘기 했다" 폭로…이슈 올킬
'유방암 수술 특혜 의혹'에 "의원님, 전립선암 수술 했나" 맞불
골프 여행 문제에는 "MB국정원 사찰"로 응수
결국 한국당 의원들 보이콧...인사청문회 파행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과거 유방암 수술 특혜 의혹 등 야당의 검증 공세와 관련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연관성,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정치인 사찰 의혹 등을 주장하며 맞불을 놨다.


박 후보자는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유방암 수술 특혜 의혹이나 골프 여행 문제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검증 공세에 시달렸다.


박 후보자가 역공 카드로 꺼낸 것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김학의 전 차관의 성접대 동영상과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의 연관 의혹이었다.


박 후보자는 2013년 3월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지낼 당시에 김 전 차관의 성접대 동영상을 입수해 확인했고, 이를 황교안(현 자유한국당 대표)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알렸다고 폭로했다.


박 후보자는 "김 전 차관이 임명되기 며칠 전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한테 따로 보자고 해, 제보 받은 동영상 CD를 가지고 있음을 알리며 '내가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해서 이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일이 몹시 커진다'고 말한 바 있다"며 "황 장관도 내용을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전 장관에게 관련 얘기를 말한 시점이 김 전 차관 임명 전인지 아니면 후인지는 "다시 확인해봐야 한다"면서도 "관련 사실을 말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동영상에 나오는 인물이 육안으로 김 전 차관인 것을 식별했느냐는 질문에 "식별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도 봤다"고 증언했다.


박 후보자의 폭로에 세간의 관심이 인사검증에서 김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 동영상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로 옮겨갔다.


박 후보자는 유방암 수술을 받는 과정에서 병원의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골프 여행 문제 등에 대해서도 물러서기보다 역공을 펼쳤다.


유방암 수술을 받을 당시 "황후급 치료를 받았다"면서 수술 일시와 장소 등을 묻는 한국당 윤한홍 의원에 박 후보자는 "여성에 대한 성적 학대라고 생각한다"며 "인간이 동물과 다른 점은 서로가 서로에게 존중해 주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윤 의원을 향해 "제가 의원님께 전립선 암 수술을 했냐고 하면 어떻게 느끼겠나"고 반문했다. 청문 대상자인 후보자가 청문위원의 질의를 이용해 역의로 질의한 것이다.


한국당 의원들의 고성이 쏟아지자, 박 후보자는 "어떻게 들었는지 모르지만, 이 정보를 제공한 사람은 의료법.개인정보법에 저촉된다. 의사도 못하는 부분"이라며 "전국적으로 유방암을 앓고 있는 여성들에게 모멸감을 주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과거 해외 골프 여행으로 구설에 올랐던 것과 관련해서는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정치인 사찰 문제로 응수했다.


박 후보자는 민주당 의원 9명과 함께 2009년 1월 임시국회 회기 중 부부 동반으로 태국 골프여행을 간 사실이 드러나면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박 후보자는 "당시 KBS가 청와대 지시를 받아 톱뉴스로 보도한 뒤 보수 언론들이 대서특필했다"며 "저희가 마치 스폰서를 받아 여행을 간 것처럼 둔갑을 씌우려다 결국 실패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이 미행을 하지 않았다면 민주당 의원들이 여행 가는 것을 어떻게 알았겠는가"라며 "당시 여행을 갔다 온 민주당 의원들이 그로부터 1년 동안 형제와 보좌관을 포함해 검찰의 내사를 받았다. 저희가 20만원씩 예금을 부은 돈으로 간 것인데, 여행 경비가 어디서 나왔는지를 찾기 위해 그런 정동의 야당 탄압이 이명박 시절에 있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황교안 대표가 최근 '박 후보자는 집이 4채'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도 "황 대표의 발언은 월셋집과 전셋집을 포함한 얘기"라며 "그분 논리라면 전젯집에 전세집에 사는 국민은 다 집을 가진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박 후보자의 적극적인 해명과 역공에 수차례 고성을 질렀던 한국당 의원들은 오후 7시 54분쯤 인사청문회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인사청문회는 파행됐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