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친구 무당할머니 2

안녕?좋은 주말보내고있지? 내이야기보다 내일이 월요일이라는 게 무서운게 흠이긴하지만ㅎ

어제 이야기가길어질까봐 끊은 이야기를마저 해볼까해

귀신을믿는사람들도 있고 안믿는사람들이있기에 억지로 믿어달라는말은 하지않지만 이런이야기로 말을지어내지는않는다는것만 기억해줬으면좋겠어!ㅎㅎ그럼 이야기마저할게

할머니가 무당할머니께그말을 듣기무섭게 다음날부터 난진짜 생사를 오갔던거같아 큰병원에가도 독감이라고만 처방을했고 한약을먹여도 몸에좋다는걸 다구해다 먹여도 소용이없었고 우리할머니는 매일 내옆에서 기도하시고 첫달이뜰때 물을받아 기도드리고 우리손녀 살려달라고 엉엉 우셨다고해 그렇게 효과도없는 약 봉지들만 쌓여갈때쯤 무당할머니에게서 갑자기전화가왔데 상치룬다는 말을하고 난뒤부터 애는까무러치지 전화는안받고 아무대답도안해주지 괜히 그말해서 우리 손녀 죽어간다고 우리할머닌 화가 단단히 나계셨는데 한소리 하려고 전화받자마자

"엄한데다 기도뭐하러하노 무릎닳도록 절하고 손지문 없어지도록 빌어봤자 씨도안맥히는데 산드가서 기도하고 왔으니까 내일 데리고온나" 이말만하시곤 바로전화를끊으셨데 우리할머닌

그나마 내목숨 붙잡을수있는건 무당할머니 밖에없다는 생각이들으셨다고해 그렇게

다음날 날이 밝자 마자 날 끌어 안으시고 무당 할머니댁 으로갔고 더 화려한 한복과 수많은 장신구 들로 치장하신 할머니가 단상 앞에 앉아계셧어 그리곤 나한테 xx아 니랑내랑 이제부터 무서운놀이할건데 니가잘 참으면 니가 가지고싶은거 먹고싶은거 다사줄게 한번 재밌게놀아보자 하시며 내머릴쓰다듬으시며 처음으로웃어주셨어 그후 살아있는닭의 목을잘라바가지에 넣어 분신사바하듯 돌리셨고 향을뭉텅이로피워 누워있는 나에게 흔드셨어 그뒤부턴 할머니가 뭘하셨는지는 모르지만 뜨문뜨문기억나는건 엄청난 악기소리와 내앞에서 방울들고 방방뛰시는 무당할머니 우리할머니와 모르는분들이 오셔서 기도 드리던모습 그러다 의식을잃은거같아 정신을차려보니 밖은 어두웠고 산발을한 여자를봤던 그방에 누워있었어 내옆에 계시던 무당할머니가 내팔에 염주를채워주시며 "이제곧 놀이 시작할거다 할매가 염주 몇알이드노?라고 하기전까진 절대로 나오지말고 무슨소리가들려도 대답하지말고 문도열지마라 흔들릴거같으면 염주 한알씩 세알리라(세어봐라) " 라고하시곤 나가셨어

얼마의 시간이 지났는진 모르지만 밖에서 시계종소리가들리더니 몸이미친듯이추워지고 벌벌떨리더니 얼마후 무언가 문을긁어대는 소리가들리렸어 그리곤 무당할머니목소리가들리는데

"야 문열어봐 지금 니네 아빠왔어 "

분명 무당할머니목소리긴한데 얇은쇳소리같은 목소리도 같이 나는? 그런 목소리

" 문열어봐 니네아빠 지금 죽을라고 목매달았어"

"씨ㅂ ㄴ아 문열어 나 무당 할맨데 죽었어?"

밖에서 미친듯 문을긁어대며 저런말을하는데 무서워서 눈물범벅인채 이불에숨어서 염주만 꼭쥐고있었던거같아

그리곤 이번엔 우리할머니목소리로

"xx아 착하지?문열어봐 할매가 안아줄게"

"거기서 나와서 엄마아빠보러가자 어때?좋지?응?"

이런식으로 몇번이야기 하더니 갑자기 쾅쾅거리면서 문을 두드리더라 문이부서질까봐 무서워서 입을 두손으로 꼭막은채로 숨죽여 하염없이울다가 갑자기 밖이 조용해지더라 그러다 갑자기 얇은 쇳소리같은? 푹 쉰 목소리?로

"끼하하하핳 소리다들리는데 미ㅊㄴ이 끼히히힣 "

"근데 손에 뭘들고있는거야?"

이런식으로 혼자 웃었다 화냈다 욕했다 말걸었다가

협박했다 문을긁고 부숴질듯 두드리고를 반복하다가

새벽닭우는소리가들리자마자 조용해지더니 밖에서 무당할머니가 조용히

"xx아 염주가 몇알이드노?이제괜찮다 "

라는말과함께 난그제서야 마음이편해지면서 문을열고 목놓아울었던거같아

그일이 끝난후 나는 수시로 무당할머니댁에서 살다싶이했어 단상밑에 엎드려 그림도그리고 무당할머니가 옛날이야기도해주시고 곶감이나 한과같은 과자도주시고 나는점점 건강해졌고

지금에난 감기도잘안걸리고 가위도안눌리는 기가쎈 건강이체질이되었어ㅎ다만 엄한데갈때나 지나갈때마다 머리가 두통오듯 아프고 속이매슥거운정도?

우리할머닌 무당 기 를받아서 니가 잘살고있는거다 라고 자주말씀하셔ㅎ 그래서 나도 그때있었던 일에 영광의 흉터 같은거라 생각하면서 살고있고

현재 무당할머니는 몇년전 폐암으로 돌아가셨다고해

.

.

.

제가있었던일을 이렇게 말하는건 처음인거같아요ㅎ

기억안나는건 우리할머니께 전화찬스로 물어보면서 썻어요! 할머니 감사하구 사랑해용♡ 막내손녀올림!♡♡이렇게 제이야기는 끝이구여 언제가될진모르지만 다음에찾아뵐게요!언제나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당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