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오빠 이야기-3

날씨가 맑고 화창한 주말이네요 하핫

모두 즐거운 토요일 되시길 바랍니당!







공원에서의 일 이후, 오빠를 중심으로 저희 집에는 이상한 일이 계속 일어났어요.



어떤 날은 제가 친구들을 만나러 원래 살던 동네에 놀러갔던 날이었는데, 오빠한테 계속 전화가 오더라구요. 아 물론! 노느라 일부러 안받았습니다 ㅋㅋ 그러다가 집에 갈때쯤 돼서 오빠한테 문자로 전화했었냐고 하니까 오빠가 대뜸 너 언제나갔냐고 어디냐는 거에요. 그래서 친구들 만나러 오전에 나왔다고 지금 집에 가는중이라고 했더니 장난치지 말라면서 저를 집에서 봤다는거에요. 정확히는 저를 본건 아니고, 오빠가 세차하러 잠깐 나갔다가 집에 왔는데, 제 방에서 "오빠 왔어?" 하는 소리를 들었대요. 그러다가 오빠가 한참 티비보다 게임하다 출출해서 라면좀 끓이라고 저를 불렀는데 아무 대답이 없어 방을 들여다보니 아무도 없었던거죠...



그리고 또 어떤날은 반대로 제가 안방에서 낮잠을 자고 있었는데, 오빠가 강아지 산책을 다녀왔었나봐요. 근데 집도 조용하고 제 방에도 아무도 없으니 오빠는 제가 어딜 또 나간줄 알았던거죠. 그러길 한참뒤 초인종 소리에 인터폰을 보니까 제가 서있더래요. 그것도 인터폰을 똑바로 응시한채 무표정으로요. 그때 저는 자느라고 오빠가 집에 온줄도 몰랐었고 보통 저는 혼자있을때 누가 벨 눌러도 집에 없는척 했었거든요 (동네가 위험해서 엄마가 그렇게 하라고 하셨었음) 그래서 초인종 소리를 듣긴 들었는데 그냥 정신은 깨있고 눈만 그대로 감고있는 상태로 가만히 있었죠. 그때 거실에서 오빠 목소리가 들렸는데 "손이 없어 발이 없어 뭔 벨을 누르냐" 하면서 현관문 도어락 열리는 소리가 났어요. 근데 오빠가 문을 열었을 때, 문 앞에는 아무도 없었대요. 오빠는 또 제가 장난치는줄 알고 역으로 골려줄려고 문닫고 걸쇠?를 채우고 있었는데 그때 제가 안방에서 튀어나오면서 "뭐야... 누구 왔어?" 라고 했고, 오빠는 또 그 자리에 그대로 굳어버렸죠.



직접 겪고 있던 당사자인 오빠도 참 무서웠을텐데, 저도 만만찮게 무서웠어요 내가 아닌 내가 여기저기서 나타난다는게... 진짜 말도안되는 상상도 많이 해봤어요 ㅋㅋ 혹시 내가 나도 모르게 유체이탈 이라도 하는건가 하면서 ㅋㅋㅋ



저런거 외에도 정말 빈번한 횟수로 오빠는 제가 아닌 저를 계속 목격(?)했어요. 급기야 오빠는 해탈의 경지까지 가서 내 동생의 쌍둥이와 함께 살고 있는거다 라고 생각할 정도였대요 ㅋㅋㅋ 진짜 오빠가 매번 자기 입으로 얘기해주지 않아도 제가 매일 물어봤을 정도였어요 오늘은 뭐 없었냐고 ㅋㅋㅋ 저도 시간이 흐를수록 익숙해졌던거 같아요. 약간의 이질감은 여전했지만...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