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교통과 항공에 스마트시티 기술 우선 적용

화웨이 선전 캠퍼스 가보니....5G,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중국의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가 5G와 AI, 빅테이터를 이용한 스마트시티를 선보였다. 화웨이의 스마트시티 기술은 교통과 항공에 우선적으로 적용되고 있다. 이런 스마트시티 기술이 물류,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인터스트리 전 분야에 확대될 경우 한정적인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화웨이는 지난 16일부터 선전시에서 열리는 HAS(화웨이 애널리스트 서밋) 2019를 위해 한국 기자단을 초청했고, 선전에 위치한 화웨이 본사 캠퍼스를 공개했다. 이곳 전시장에서는 화웨이가 자신 있게 선보이는, 5G와 AI를 통한 미래의 스마트시티가 펼쳐졌다.

5G는 초고속, 초연결, 초저지연 등의 특징으로 모든 것이 연결되고 지능화된다. 이에 따라 IoT(사물인터넷) 역시 지금보다 훨씬 활성화된다. 자율주행이 등장하고 가로등이나 쓰레기통 등 생활에 밀접한 서비스가 보다 편리해질 전망이다. 이미 화웨이의 본사가 위치해 있는 선전의 경우 위챗페이로 모든 결제가 가능하다.


화웨이가 선보인 스마트시티 기술 중 기자에게 가장 인상적인 것은 바로 스마트 에너지였다. 전기, 수도 등은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 시설이기 때문이다. 스마트 미터기가 가정에 다 보급되고 빅데이터와 이를 컨트롤하는 AI가 더해진다면 이용자들의 수요를 정확히 파악하고 생산량을 조절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이용자의 패턴을 분석해 전원을 안끄고 출근하더라도, 자동 알람을 통해 전원을 차단할 지 권하기도 한다. 간단해 보이는 기술이지만 정확한 센서링와 미터링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사회가 발전되고 진화될수록 비행기 등 항공의 수요 또한 증가한다. 각 나라마다 공항을 늘리고 시설을 확충하는 것이 이 때문이다. 바쁜 도시인들에게 연착 등은 불청객일 수 밖에 없다. 스마트시티 시대에는 빅데이터와 AI를 통한 항공기의 효율적 배치 또한 가능하다. 이미 영국을 포함한 TOP 3 공항에 화웨이의 항공 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빅데이터와 AI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인프라는 바로 5G다.

교통 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대형 스크린 역시 눈에 띄었다. 도로 주변에 설치된 카메라가 지나가는 사람과 차량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촬영한다. 모니터링 화면에는 차량 번호판과 함께 차 모델명과 색상까지 뜬다. 예를 들면 남성, 나이대, 검은색 코트 상의, 청바지라는 키워드가 스크린에 뜨는 것이다. 이 모든 것은 AI를 통해 가능하다. AI가 영상이나 이미지를 자체 분석해 키워드로 결과를 낼 수 있다.


화웨이는 이미 AI가 적용된 공항 셀프 탑승 시스템을 선전 공항에 테스트 베드 형태로 서비스 중이다. 카메라를 통해 본인 인증이 이뤄지고 개인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항공권의 역할을 얼굴이 대신하는 것이다. 선전 공항의 경우 앞으로 화웨이의 공항 셀프 탑승 시스템의 기능이나 기기 대수가 더 확대될 예정이다. 화웨이는 이미 본사가 있는 중국 선전시 가장 큰 번화가에 AI가 도입된 신호등을 통해 교통 지연을 줄이고 있다. 기존에는 차의 운전자가 신호등을 감지했지만, AI를 통해 신호등이 차를 체크하고 통행을 맞추는 방식이다. 출퇴근 때마다 막하는 선전시의 교통에 상당 부문 도움이 됐다고 화웨이 측은 설명했다.


한편, 화웨이의 사업부문은 크게 3가지로 나눠진다. 엔터프라이즈 부문, 캐리어(이동통신사) 사업 부문, 컨슈머 비즈니스(스마트폰) 부문이다. 이중 가장 성장이 크게 이뤄지고 있는 부문이 바로 엔터프라이즈다. 작년의 경우 전년에 비해 20%의 성장을 기록했다. 다가오는 2025년의 경우 5G가 현재의 LTE처럼 안정화에 접어드는데다가 약 85%가 클라우드로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즉, 화웨이의 엔터프라이즈 부문은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방치된 지하철 스크린도어 광고판은 깨진 유리창?
KINEWS
1
1
0
안전유리, 고양이 덕분에 발명했다?
motienews
12
3
0
★ 메르켈 독일 총리가 유대인들이 집단 학살된 아우슈비츠를 찾았습니다. 이번에는 아예 강제수용소까지 찾아서 머리를 숙인 겁니다. 야만적인 범죄의 책임을 인정하는 게 독일의 정체성이라고도 말했는데, 일본과는 참 다른 모습입니다. 일본과 달리 독일의 메르켈 총리는 아우슈비츠 유대인 수용소를 방문해 또 사죄했습니다. 그들의 사죄와 반성에 '이제 끝'이란 말은 없습니다. 독일 총리는 아우슈비츠 방문…또 사죄 -http://imnews.imbc.com/replay/2019/nwdesk/article/5635939_24635.html
plus68
8
0
1
혼자 여행하기 좋은 나라 BEST10
volotravel
275
718
2
코딩과 아두이노의 찰떡궁합 Ep-27
bakkas
6
15
0
"내 아내는 중국 스파이"
real896pc
26
7
0
우리 집 강아지를 위한, 센스 도그 웨어 컬렉션
eyesmag
6
1
0
한 번에 보는 마오쩌둥의 만행들
DONcutlet
85
45
11
카카오가 쏘아올린 '카풀'
KINEWS
9
3
4
넷플릭스, 전세계 1억3000만 명 가입자 보유
KINEWS
9
3
1
천만 관객, 이제 개봉 전에 알 수 있다!
bookbanggu
8
4
0
관광지 가고, 기념품 사는걸 너무 싫어했던 백종원
water101
192
27
5
이재용 만난 베트남 총리, 반도체 공장에 파격 혜택 제안
nocutnews
3
0
0
해외여행시 깔아놔야할 필수어플 모음
travelgo
327
944
13
네이버 비번 바꾸고있는데..
G102
16
3
5
기발한 경고문
wq221re
45
8
6
엣지 컴퓨팅, IT 기업 새 먹거리로 낙점
KINEWS
6
2
0
SKT ICT 기술 더한 스마트팜 감자농장 방문해보니...
KINEWS
6
6
0
4차 산업혁명? 착각하고 있다... 한국은 '갈라파고스'
KINEWS
11
10
0
어이 자네, 신사답게 '파브르'처럼 행동해~!~!
IGOjinjja
22
8
2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