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우리 인생을 보게 된다

6년 동안 키워온 아들이 내 자식이 아니라는 소식을 듣는다. 병원의 잘못으로 아이가 바뀌었다는 것을 알고 내 아이를 데려간 가족을 만난다. 핏줄과 키워온 정, 어느 것 하나 쉽게 버릴 수는 없다. 두 가족 간에 합의도 필요하고 아이들이 최대한 상처를 받지 않도록 배려도 해야 한다. 하지만 그게 말처럼 쉽지… [기사 계속 보기] ➝ 사진의 링크를 탭하세요^^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시사주간지 <시사IN> www.sisainlive.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