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20kg대 '64 TRx' 5G 장비 개발

SKT-KT 도입할까?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최근 25kg 수준의 64 TRx(내장 안테나) 5G 장비(AAU, Active Antena Unit) 개발을 완료했다. 화웨이를 비롯해 삼성전자나 에릭슨, 노키아 등의 현재 상용화된 64 TRx 장비의 경우 모두 40kg 수준이다. 국내 이동통신사들은 설치 시 편리함을 이유로 상용화 장비 기준, 40kg 64 TRx 장비보다는 보다 가벼운 25kg 32 TRx 장비를 선호하고 있는 상황이다. 화웨이가 개발을 마친 25kg 64 TRx 장비는 이미 상용화된 32 TRx 장비와 무게가 같으면서 고성능인만큼 앞으로 SK텔레콤과 KT가 이를 도입할 지 주목된다.


현재 국내 이통사 중 LG유플러스만 화웨이 장비를 도입했는데, 이미 상용화된 화웨이의 25kg 32 TRx 장비를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 집중적으로 설치 중인 상황이다. 앞으로 화웨이의 25kg 64 TRx 장비가 상용화될 경우 LG유플러스는 이를 도입할 것이 유력하다. 25kg 64 TRx 장비는 같은 무게의 32 TRx 장비 보다 안테나가 정확히 2배 많기 때문에 성능이 두 배 정도 뛰어나다고 볼 수 있다. 다시 말해 32 TRx 장비를 두 개 설치하는 것과 64 TRx 장비를 하나 설치하는 것은 이론상 성능이 같다.

5G 등 통신 장비 설치시 '무게' 중요


우리나라 이통사의 경우 다른 나라와 다르게 64 TRx 장비보다 32 TRx 장비를 선호한다. 상용화된 장비 기준 64 TRx 장비는 40kg이지만, 32 TRx 장비는 25kg이라 32 TRx 장비가 설치 시 용이한 점이 있다. 에릭슨이나 노키아의 경우 이미 예전부터 40kg 64 TRx 제품을 출시했지만 국내 이통사의 요구에 맞춰 25kg 32 TRx 장비를 최근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현재, SK텔레콤과 KT는 화웨이 5G 장비 도입을 배제한 상태다. 보안 이슈도 있지만 5G 초기는 LTE 네트워크와 5G 네트워크를 연계하는 NSA(논스탠드얼론, 비단독모드)이기 때문이다. 5G NSA 장비를 설치할 때는 안정성과 호환성 문제로 이미 설치된 LTE 벤더(장비 업체)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훨씬 유리하다. LG유플러스는 이미 LTE때 화웨이 장비를 설치한 적 있다.


하지만 이르면 2020년에 시작될 5G SA(스탠드얼론, 단독모드) 모드의 경우 기존에 설치된 LTE 및 5G 장비가 중요하지 않게 된다. 안정성과 장비간 연동성 문제 역시 기술의 발달로 해결될 전망이다. 5G 기술력을 앞세우고 있는 화웨이의 장비를 SK텔레콤과 KT가 도입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