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스터디] 플로리다 프로젝트 후기


포스터만 봐도 힐링이다 :)

킬링디어 다음으로 스터디하는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입니다. 이제서야 숨 쉴것 같습니다. 킬링디어를 보고 글을 쓰려고 하니 다시보기가 G辣맞아서 너무 지긋지긋 했습니다.

포스터만 봐도 킬링이다. 진짜 킬링

하지만 이번 영화는 포스터부터가 예쁘고 주인공으로 나온 무니가 너무 귀여웠습니다. 어쨌든 영화 후기를 시작해봅시다.


우선 영화의 배경을 한번 살펴봅시다. 디즈니랜드가 위치한 올랜도에 매직 캐슬이라는 이름의 모텔입니다. 디즈니랜드라는 말을 듣고 매직캐슬이라는 말을 들으면 저절로 아름다운 상상이 펴쳐지지만 이곳은 다릅니다. 집없는 돈 없는 사람들이 장기투숙을 하면서 거의 하나의 아파트처럼 되버린 우리의 상상을 가차없이 차버린 장소입니다. 그렇다면 다른 곳은 어떨까요? 이 영화에서 나오는 장소들은 마지막 디즈니랜드와 중간에 핼리가 노상하는 호텔을 제외하곤 전부 낡고 더럽고 전혀 우리가 상상한 플로리다의 모습이 아닙니다.

진짜 매직캐슬. 필자는 쥐보다 너구리가 먼저 생각난다.

하지만 날씨 하나 만큼은 우리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이런 배경 속에서 영화는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면서 이야기를 전개해갑니다.


올라온 후기 글들을 보면 초반에 나온 아이들의 행동이 너무 거슬렸다고 하시는데 저로서는 너무 자유로워서 좋았습니다. 솔직히 나도 어렸을 때 무니처럼 놀았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무니한테 부러웠습니다. 순수하고 자유롭고 대담한 멋진 모습의 무니는 거침이 없습니다. 새로 들어온 차에 침을 뱉어서 혼이 나도 그 집의 애와 같이 놀고 들어가지 말라는 곳에도 들어가서 모텔에 정전을 내버립니다. 그럼에도 전혀 기죽지않고 뻔뻔하니 웃고 지냅니다.

그렇다고 저렇게 아이를 키울 생각은 없다.

게다가 엄마인 핼리는 말리지도 않고 오히려 아이들을 더 위해 줍니다. 자기 스스로 엄마자격 미달이라면서 웃기도 합니다. 그래도 향수 노점을 하면서 나름 생계를 유지하려고 합니다. 비록 무니도 데려가면서 하긴 하지만요. 그리고 이 영화에서 가장 힘들어 보인 사람이 나옵니다.

이 드립이 먹혔다면 당신은 !!!!!!!!!!

우리의 고블린 아저씨 바비입니다. 바비는 이 모텔의 매니저로서 항상 최선을 다합니다. 전기 끊어지면 해결하고 침대 시트도 갈아주고 모텔이 칠이 벗겨지면 칠도하고 모텔에서 사람들간에 문제가 생기면 나서서 도와줍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번도 무니와 핼리한테 좋은 소리를 듣지 못합니다. 정말이지 쉽지않은 인생입니다.


이 영화의 카메라 사용은 특이합니다. 마치 우리가 핸드폰으로 광각을 찍을 때처럼 주변부가 왜곡되는 카메라를 자주 사용합니다. 당연히 이런 광각으로 멋진 배경을 잡아내기 때문에 사용 할만 합니다. 하지만 굳이 넓은 시야를 갖출 필요가 없는 장면임에도 이 카메라를 사용합니다. 중앙에 잘 못 맞추면 인물이 제대로 안 나올 수도 있음에도 말이죠. 실제로 그러기도 합니다. 왜 감독이 이렇게 카메라를 사용하는지 생각해보면 중요하다고 생각되어지는 주체를 중앙에 둠으로서 관객들이 더 집중 할 수있게 만들어 주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찬가지로 하나에 초점을 맞추면 나머지는 흐리게 하는 라이브 포커스를 많이 사용하는 이유 또한 관객의 집중을 위해서 일겁니다.

창문그림을 보면 약간 휘어진게 보인다.이게 광각촬영이다. 가까운 곳에서 많이 담으려고 왜곡된 것이다.

그리고 이 영화를 보고 있으면 알게 모르게 생각나는 영화가 있습니다. 바로 그랜드부다페스트 호텔입니다.

이 영화는 대칭에 미쳐 있어서 감독이 일상생활 가능할지 의심될 정도다.

이 영화에서도 대칭의 미학은 쉴새없이 나옵니다. 모텔 복도를 이동하는 장면에서는 항상 벽과 바깥이 대칭이 이루어져있고 아이들이 계단 밑에서 숨어서 노는 장면, 호텔을 전체로 잡아 주는 장면은 말 할 것도 없습니다. 이전에 킬링디어가 영화에 나온 인물들을 무시 할 정도로 객관적이게 잡아 주었다면 이 영화에서는 인물의 감정을 담아 내려고 신경을 씁니다. 특히 무니의 심정을 말입니다. 멀리서 배경과 함께 잡아주면서 표현 할때를 제외하곤 가깝게 표현해줍니다.



이제 이야기에 대해서 말해보겠습니다. 이 영화의 이야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자 이걸 봤으면 이 영화 본 척 할 수있다. 대신 당신은 인생 낭비한거다.

오히려 노골적입니다. 하지만 영화의 대사처럼 거칠게 드러내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부드럽게 표현해냅니다. 영화의 대사가 이 각본만큼 부드러웠다면 조선시대 사대부들이 시 읊은 듯 했을 겁니다. 하지만 영화의 마지막으로 가서 우리가 에둘러 말하고 표현하고 보고싶지 않았던 현실을 바로 눈앞에 들이대고 관객에게 그 동안 모아둔 감정을 토해내라고 소리칩니다. 핼리와 무니가 마트에서 마음대로 사면서 놀았던 장면, 무니가 젠시와 같이 쓰러졌음에도 계속 자라는 나무를 보는 장면 , 젠시를 위해 핼리와 무니가 불꽃놀이를 같이 보러간 장면 등 이런 모든 사랑스럽고 치유되고 영원했으면 하는 장면은 이제 핼리와 무니가 비를 맞으면서 노는 장면에서 딱 영상의 길이만큼 짧게 해소됩니다. 이후 생각지 못한 세탁실에서의 장면에서 잠시 해소됩니다. 이어서 따오기를 쫓아내는 장면에서 무니 가족에 대한 바비의 마음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나서는 다시 무니의 식사 장면을 정면에서 그대로 찍으면서 감정 스택을 모아버립니다. 무니가 먹으면서 하는 말과 행동은 모두를 핼리가 보는 시선으로 처리하면서 말입니다.


이제 모두가 예상했던 일이 일어납니다. 무니 가족의 방에 아동보호국 직원들이 옵니다. 바비는 결국 이 모습을 보면서 지나갑니다. 핼리와 무니는 모두 감정이 격해집니다. 결국 무니는 도망치고 말아버립니다. 이 잔인한 현실에서 말입니다. 그리고 핼리는 모두에게 외칩니다. 무니는 이제 마지막 남은 자신의 편에게 달려가서 한번도 보여 주지 않았던 울음을 보여줍니다.


뭐야? 아카데미가 아니잖아 미쿸놈들 정말.

그리고 이 영화는 미쳐버립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22편의 영화를 통해 만들어낸 로다주의 장면 만큼의 라스트씬을 저에게 보여줍니다. 정말 별거 없습니다. 그럼에도 그 동안 관객이 가지고 있던 감정이 폭발합니다. 음악과 장면 모두를 통해서 말입니다. 이 영화는 앞에서 말했듯이 어렵지 않습니다. 제가 글로 백날 말해봐야 의미가 없습니다. 이 영화를 요즘 세태와 연결지어 설명하려는 후기도 많습니다. 감독도 그걸 원했을 겁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봐야합니다. 솔직히 킬링디어는 재미없으면 10초 앞으로 땡겨가면서 봐도 되지만 이 영화는 결코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이런 후기도 필요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제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요.

























그냥 보십쇼.

트와이스 X 아이즈원 그래요 혼종이에요 백수가 요새 일해서 바빠요ㅜㅜ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비성물요(If You Are the One, 非誠勿擾) 리뷰
sazaa91
5
1
0
덕질하면 돼지 후기
qudtls0628
39
4
30
봉준호 오스카 수상소감, 재치와 겸손 돋보인 월드클래스급 입담!
Chicpucci
13
6
2
차분하게 뜨겁다, '항거: 유관순 이야기' 영화 솔직후기/리뷰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31
4
0
이게 인생영화, '그린북' 솔직후기/리뷰/해설 (약스포주의)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32
18
10
[이슈 콕콕] 할리우드를 뒤집어 놓은 ‘기생충’의 놀라운 기록들
newsway
23
5
5
흥행가도, '엑시트'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32
3
23
선을 넘었다, '기생충'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54
7
15
기생충 작품상 수상으로 열폭하는 미국 유튜버.jpg
real896pc
47
7
2
'기생충'이 종식한 아카데미 '인종차별' 잔혹사
nocutnews
23
4
8
47 미터 (47 Meters Down, 2017)
SeongMoon
14
3
4
[친절한 랭킹씨] 이런 사랑 처음이야…‘플라토닉 러브’에 관한 최고의 영화들
newsway
17
14
0
[기생충]에 숨겨진 심리 해석.(※스포주의)
PatrickKyum
18
6
7
[스타이즈본] 브래들리쿠퍼의 첫감독작이자 레이디가가의 변신
hjy24090
11
3
2
기생충 번역가의 한국어 이해력.jpg
DONcutlet
59
12
1
로튼 토마토 선정 [지금 봐야할 한국 영화 30]
real896pc
28
28
6
직장잔혹사
unpint
4
2
0
Video
나와 너의 가성비를 따져야 하는 불행
univ20
15
8
0
샌프란시스코 매트릭스 4 촬영현장
jeongj267
28
2
6
GIF
이동진 평론가가 만점 준 영화 33편
wttimeisit
154
295
9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