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어5(도시괴담,믿기 힘든이야기)

1. 1976년 7월, 캐나다의 어느 시골 마을에서 거대한 감자가 수확되었다. 마치 운석같은 모양으로 약간의 화제가 되었지만, 곧바로 세상의 관심은 희미해져 갔다. 우연히도 그 다음달, 작은 운석이 캐나다 동부에 떨어졌다. 그리고 현재, 세계 각지에서 당시보다 더 거대한 감자가 잇달아 수확되고 있다고 한다.


2. 1995년 8월, 일본 근해에서 헤엄치고 있던 초등학생이 어선에 구조되었다. 아이가 말하길 학교에서 개방되어 있는 수영장에 뛰어들자마자, 뒤에서 엔진의 소리가 들려서 수면 위로 고개를 드니 왠지 바다에 있고, 그 다음에 어선에 구조되었다고 한다. 이와 같은 사건이 과거에 4번 정도 기록되어 있지만, 그 누구도 원인을 밝혀내진 못했다.


3. 1954년 아담스 씨의 집에 화재 신고로 소방관이 집안에 들어갔는데, 부엌의 마루에 직경 1m의 구멍이 있었고 마루밑에서 탄 자국과 두개골 등 아담스씨의 부인의 사체라고 생각되는 것이 발견되었다. 불가사의한 것은 부인의 사체와 마루에서만 그을음이 있었다. 남편 아담스씨에 의하면 부인은 화재 당일의 아침부터, 어쩐지 몸이 뜨겁다고 호소하고 있었다고 한다.


4. 일본의 프로젝트로, 투명 인간을 만들어 내는 실험이 성공했다. 그 후, 투명하게 된 피험자는 모든 연구원을 살해하여 도망, 아직도 행방 불명이다. 연구원의 몸은 엄청난 힘으로 토막 나 있었고, 남겨진 연구 노트에 적혀진 문자는 매직 스퀘어와 닮은것 같기도 했다. 지금도 발견되지 않은 '투명 인간' 은 과연 정말로 과학의 산물이었던 것일까?


5. 어느 남자가 옛 사진을 정리하고 있었을 때, 한 장의 사진이 눈에 멈추었다. 4년전에 사고로 타계한 부모님과 여행지에서 찍은 사진이었다. 무엇인가 위화감을 느껴서 보니 사진이 찍힌 날짜는 3일 전이었다. 이상한 것은, 남자는 그 날 무엇을 했는지 아무것도 생각해 낼 수 없었다.


6. 일본 관동에 있는 어떤 호텔에서는 ​카운터에 물건을 둘 때의 위치가 조금의 이상도 없게 정해져 있다. 언제, 누가 그렇게 결정한 것은 확실하지 않다. 하지만 왜 이러한 결정이 있는지는 판명되어 있다. 이 배치를 조금이라도 어긋내 버리면, 카운터 위에 있는 물건이 모두 사라져 버리기 때문이다.


7. 이와테현에 사는 있는 남성이 집안에서 핸드폰을 잃어 버렸다. 1층에 있는 전화로 휴대폰에 걸어 보니, 계단에 있던 핸드폰이 착신음을 울렸다. 남성은 핸드폰을 들어 아무 생각없이 통화 버튼을 눌러 귀에 대 보았다. 거기로부터 들리는 소리는 자신의 웃음소리였다.


8. 1913년 독일의 맨 하임에는 이야기하는 개가 있었다. 의사소통을 할때는 알파벳이 쓰여진 문자판을 사용했다고 한다. 이 개는 간단한 덧셈, 뺄셈도 할 수 있었다. 권위 있는 학자가 조사한 결과, 개 주인의 사기는 아니라고 한다. 이 개는 인간이 하는 간단한 질문에 답했다. 조사하러 온 학자의 여비서가 '제가 뭔가를 했으면 좋겠습니까' 라고 질문했는데, '너의 꼬리를 흔들어 줘' 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 

9. 2000년 2월18일, 영국에 사는 어느 남성의 집의 구석에 1m 정도의 흰 기둥이 나타났다. 그 기둥에서는 몇 시간 간격으로 '여기가 아니었다.' 라고 하는 낮은 소리가 세고 있었다. 다음날이 되니 기둥은 사라지고 없었고 그것이 있던 곳에는 석회가 한 줌 남아 있었다. 그 기둥은 그 후 일주일간에 걸쳐 근처의 집이나 공원에도 출현했다고 한다.


10. 1968년 만월의 밤, 당시 5살 이었던 톰 캠벨은 잠이 오지 않는 밤을 보내고 있었다. 억지로 자려고 강하게 눈감은 그는 갑자기 검은 빛을 느끼고 눈을 뜨니 아침이 되어 있었다. 한번 더 깜빡이면 다시 밤이 되어, 그는 재미있어 하며, 몇번이나 그것을 반복했다. 그러던 중 잠에 떨어진 톰이 다시 눈을 떴을 때, 그는 자신의 몸과 침실의 이변을 깨달아 일어났다. 톰은 하룻밤 새에 45세의 중년이 되어 있었다고 한다. 

 

11. 멕시코의 어촌에서 여행을 하던 남자가 술집의 여자와 사랑에 빠졌다. 두 명은 서로 사랑했지만, 어느 날로부터 남자의 모습이 안보이게 되었다. 여자는 새로운 남자와 사랑에 빠져 곧 임신을 했다. 하지만 10달이 지나도 아이는 태어나지 않고, 여자의 배는 계속 부풀어 올랐다. 그래서 제왕절개로 아이를 꺼내게 되었다. 여자의 배를 갈라 보고는, 의사는 경악했다. 안에는, 여행하던 남자의 시체가 있었기 때문이다.


12. 베드라는 젊은 인도의 남성은 3세 때 뇌막염으로 완전히 실명됐지만, 자전거도 탈 수 있었고, 혼자서 하이킹도 할 수 있었다. 왜 그럴수 있는 지 스스로도 정확하게 설명할 수 없다고 한다. 그에게는 피부를 통해 주변을 보는 능력이 있다고 한다.


13. 어떤 대학교 교수는 고서점에서 재미있는 책을 찾아냈다. 추리소설로, 타이틀도 작자도 생소했지만 그는 그 책을 구입한 후에, 말다툼 끝에 약혼자를 죽여 버린 교수는, 그 소설의 트릭을 사용해 경찰을 피하려고 했다. 하지만 자택을 찾아 온 형사의 명함을 보고 그 자리에서 자백했다. '형사의 이름이 소설의 탐정과 같았기 때문에' 라는 자백의 이유에 수사원들은 웃었지만, 기묘한 것은 소설책의 살인범이 교수와 완전히 같은 이름이었다고 한다.


14. 일본의 어느 마을에 물의 의지를 들어 그 흐름을 읽어낼 수 있다고 하는 남자가 있었다. 남자가 말하는 대로 하면 고기잡이는 잘 되거나, 사고도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그 남자를 신뢰하는 사람이 많았다. 폭풍우가 마을에 덮쳤을 때도 남자는 '밖에는 나오지 않고, 집안에 있어라.' 라고 말했고 모두는 안심하고 잠에 들었다. 그 다음날, 큰 해일이 마을을 덮쳤다고 하는 뉴스가 흘렀다. 생존자는 없고, 가옥도 파도에 휩쓸렸는지 전부 파손되어 있었다고 한다. 단, 하나 남자가 살고 있던 집만은 멀쩡한 채 그대로였다고 한다.


15. 1960년대에 한국에서 아버지와 아들이 등산을 하다가 갑자기 주위가 환해지면서 조선시대의 시장 골목이 나왔다. 어리둥절하던 그들은 어느 집앞을 지나쳐 갔는데 흰도포를 걸친 노인들이 자신들을 보고 이리 오라는듯 손을 흔들었지만, 그들은 너무 무서워서 지나쳐 갔다고 한다. 다시 한참 길을 걷다보니 아버지와 아들은 산의 입구에 있었다고 한다.

​ 

16. 2001년 동경대에서는 슈퍼컴퓨터를 사용해 '절대로 풀 수 없는 스도쿠'를 만들어냈다. 실제로 그것이 인터넷을 통해 전세계로 퍼져나갔고, 정말로 아무도 풀지 못했다. 4년이 지난후에 미국의 한 대학에서 그 스도쿠를 풀었고, 그 대학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고한다. 그 스도쿠는 인터넷상에서 완전히 사라졌고, 동경대는 "절대로 풀 수 없는 스도쿠"를 하나 더 만들고 있다고 한다.

​ 

17. 산세베리아를 아주 많이 키우던 남자가 있었다. 그 남자는 하루에 세네갑을 피워 대는 골초였지만 이상하게도 기침 한 번 하지 않았다. 어느 날, 남자가 고통을 호소하며 오열하다가 끝내 죽고 말았는데, 그 시체를 해부해보니 폐가 있어야 할 자리에는 뿌리까지 썩어버린 산세베리아가 가득했었다. 인간이 살기 위해 마시는 물은 산세베리아에게 너무 많은 양이었다.


18. 미국에서 강력한 테슬라 코일로 전함, '레인보우 호'를 순간이동시키는 실험을 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사라진 '레인보우 호' 는 오스트레일리아 해안의 어느 곳에서 1분정도 떠다니다가 다시 로스 앤젤레스로 돌아왔고, 오스트레일리아는 "초록빛의 전함이 해안에 나타났다가 1분 뒤 사라졌다."라는 무전을 보내왔다. 과학자들은 기뻐하며 '레인보우 호'의 승선자들을 만나러 승선했으나 그곳에는 녹아서 쇠와 한 덩어리가 된 인간의 고기조각들이 널려있었다.


19. 1980년대 프랑스에서 한 남자가 길을 가던 중 우연히 창문에서 떨어진 책에 맞아 병원에 입원되었다. 몇 시간동안 기절해 있던 남자는 깨어나자마자 놀라운 행동을 보였다. 바로 살아생전 한번도 경험해 본 적 없는 타국의 생활과 지형에 대해 너무나 유창하게 얘기해내는 것 이었다. 몇일 후 남자의 외상이 완벽하게 치료되고나자 그러한 증상은 사라져 버렸는데 실로 놀랍게도 남자가 머리에 맞았던 책은 베트남의 역사에 대한 체계적인 설명이 수록되어 있던 책이었다.


20. 90년대 한 은행에 은행강도 두명이 침입했다. 두 은행강도는 은행원들을 협박하며 돈을 요구했고, 은행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되었다. 그 때 용무를 보러 온 한 시민이 은행강도 한 명에게 덤벼 들었고, 당황한 은행강도는 그 시민을 향해 총을 발포했다. 탕 하는 소리와 함께 시민은 쓰러지며 사망해버렸고, 은행강도들은 모두 현장에서 도망쳤다. 헌데, 신기한 것은 은행강도들은 처음부터 실탄이 든 총은 들고 있지 않았다. 그들이 갖고 있던 총은 단지 위협용의 공포탄이 장전된 총으로 살상력은 없었다. 사망한 시민의 부검 결과, 그의 사인은 '엄청난 순간적 고통에 의한 쇼크사'였다.


21. 90년대 말 겨울, 일본의 한 남자가 기찻길의 옆을 걸어가던 중 상반신만 있는 사람의 형상이 길 위를 기어가고 있는 모습을 목격하고, 그 자리에서 기절했다. 깨어난 후 자초지종을 들은 그는 더욱 깜짝 놀랐다. 사실 그 형상은 유령이 아니라 자살하기 위해 선로에 뛰어들었던 사람으로, 기차에 부딪혀 상반신만 남았으나 급격한 추위로 인해 혈관이 수축, 출혈이 멎었고 그로 인해 몇분간 고통에 신음하며 생존해있었던 것이다.


22. 마르세유에 있는 한 교회에는, '악마를 가둔 상자'가 있었다고 한다. 상자를 흔들면 덜컹덜컹하고 나무 구슬 같은 것이 안에 들어 있는 듯한 소리를 냈다고 한다. 1988년, 미국 TV 방송국 리포터가 그 곳에 방문했을 때 교회 허가도 받지 않고, 자기 마음대로 상자를 열어버린 일이 있다. 하지만 상자 안에는 아무 것도 발견되지 않았다.


23. 프랑스의 리온 교외의 공원에는 1908년경까지 이상한 형태를 한 오브제가 있었다. 언제, 누가 만들었는지, 부근의 주민은 한 명도 몰랐지만, 그들에게는 매우 사랑받고 있었다. 그것을 본 여행중의 영국인 물리학자가 불가사의하게 생각해 그 오브제의 역학 계산을 실시했는데, 그것이 서있는 것은 물리학상 있을 수 없다고 하는 결론에 이르렀다. 기이하게도 그 날, 상은 넘어졌다.


24.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남자가 노점에서 '이상한CD' 라는 것을 샀다. 집에 돌아가 플레이어에 그것을 넣었는데, 잡음만 흘렀고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속았다고 생각한 남자는 CD를 꺼내려고 했지만, 그 때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플레이어로부터 나온 트랙 위에 있어야할 CD가 없었던 것이다.


25. 1999년의 전국 식육 조사회의 조사에 의하면, 수입한 전 식육과 국내에서 생산한 식육의 합계가, 실제로 국내에서 판매된 식육의 양보다 훨씬 적었다고 한다. 또, 전국적인 보건 조사의 결과 식후의 체중의 증가가 먹은 식품의 중량보다 적었던 예가, 잠깐 보고되었다. 우리는 도대체 무엇을 먹고 있는 것일까?

(이글은 '태극기'님 블로그에서 퍼왔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