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의 이야기3

안녕~!!!^^

미안 내가 성급했지...여름은 이미 와있더라구ㅋㅋㅋㅋ

반팔에 반바지 입어도 더운 날씨라니...ㅎ

5월에 말야...날씨가 그라데이션이라고는 없는 것 같노...ㅋ 봄 가을 순삭..ㅠㅠ

오늘도 불면의 밤 중이라 얘기 풀어볼게^^


GIF

이번 얘긴 초등 2학년때쯤으로 기억될 때 얘기야. 유치원 & 초등입학을 보낸 아파트에선 별 일이 없었는데 2학년때 정확한 이유는 모르겠지만(엄마 가게때문인듯) 멀지는 않은 곳으로 이사가서 주택에서 3년 좀 넘게 보냈슴.

무더운 여름밤이었어.

부모님은 모임가셔서 나랑 남동생 둘이서 티비를 켜놓고 보다 난 엎드려서 책을 읽고 있었고 동생은 옆에 있었지...

선풍기 돌아가는 소리와 티비소리만 빼면 조용한 밤이었는데 집중하고 있는 내 등에 살며시...조심스레 누가 올라타는게 느껴져서 동생이 장난치는 줄 알고 돌아보며 호랑이승질을 내려는 찰나 옆에 잠든 동생이 보였어. 어????⊙_⊙

내가 착각했나...하고 다시 읽던 책에 집중한지 몇 분 지나지 않아 또 그것(?)이 내 등에 올라타는게 느껴졌어.

표현하기가 어려운데, 음...투명한 풍선으로 된 사람이 올라타는 것 처럼 아주 가볍지만 촉감으로 사람의 형태라는 건 알 수 있는...

그런 그지같은 상황?

동생은 내 눈에 들어오고 쌕쌕 잘만 자고 있었어. 그리고 내 목을 (가벼운 느낌이었지만) 양 손으로 잡는게 느껴지는 순간 아오....

더 이상 엎드려 있을 수 없었지...ㅡㅡ

벌떡 일어나 아무 도움도 안 될 동생을 흔들어 깨워 보았지만 기절한 것 마냥 깨어나지 않았어. 깬대도 뭐 도움도 안됐겠지만 ㅋ

빠른포기후 나름 용감한 어린이였던 나는

사진속의 저 녀석처럼ㅋ"누구야!!!뭐야!!!???" 소리쳐봤지만 대답은 뭐...예상하듯 없었고ㅎ

(생각해보니 대답하면 더 무서웠을듯ㅋ)

술래잡기하듯 양팔을 뻗어 휘저어봤지만 아무것도 잡히는 건 없었어.

더운 날씨였지만 서늘했고 긴장해서 식은 땀이 다 나더라구...지금 생각해보면 내 반응이 재밌었나봐. 순진무구 했었네ㅋ

(지금 같으면 팥으로 쳐맞을래 소금샤워할래 할텐데...ㅋㅋㅋ 간도 커지고 덩치도 커졌네...)

슬쩍 슬쩍 건드리는 통에 먼지털이를 무기처럼 잡고 부모님이 돌아오실 때까지 계속 경계근무를 서고 있었다는...ㅎ

사실 지금도 뭔가가 있다는건 느끼고 살아.

되게 예민하게 느끼는건 아닌데 주로 혼자 있을 때 느낄 때가 많네.

그나마 다행인건 보이진 않는거ㅎㅎ

(어떤 분이 말씀해주시길 넌 귀신 보고싶어도 못 본다길래 왜냐고 물어보니 기가 쎄서 보려해도 안 보인다 더라구...ㅡㅡ; 보고싶지도 않지만ㅋㅋㅋ 덤으로 가위눌리거나 그럴 일도 없다시던데 아직 가위 눌린적 없슴...)


이런저런 일들을 겪으며 이젠 머리맡에서 소리내고 장난질하고 그러면 욕하고 쫓아보내는 경지에 이름ㅋㅋㅋ

나중에 욕으로 쫓아낸 얘기 나올거임ㅎ


아무튼 그 날 이후 다시 그런 일은 없었어.

지나가던 관광객인가...ㅎㅎ

밤엔 아직 쌀쌀하니 감기조심하구!!

또 올게~!^^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