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 속 맥주한잔, 후쿠오카#5

잔잔한 물결의 별거없는 긴린코 호수

길 양 옆으로 쭉 펼쳐진 작은 기념품 가게들을 뚫고 지나가다 보면 그 길 맨 마지막에 긴린코 호수가 있다. 고즈넉하게 펼쳐진 호수에 잔잔한 물결이 일고 그 주변을 한바퀴 빙~둘러 걸을 수 있도록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었다.

조금은 기나긴 산책길에 등을 타고 흐르는 땀을 식힐겸 호수 주변의 벤치에 앉아서 가만히 호수를 바라보고 있다보니, 잔잔한 물결따라 몸도 잔잔하게 진정되고, 몸의 움직임 중에서 오르내리는 눈꺼풀의 깜박거림만이 가장 크게 느껴진다.

아무것도 없는 호수에 아무것도 안하고 있으니 더 격렬하게 아무것도 안하고 싶어진다. 생각보다는 호수의 감동이 작아서 일찍 자리를 뜰 수 밖에 없었다. 커피가 없어서 더 그랬던 것일 수도 있겠다.


다시 더 느리게 돌아가는 길

호수를 구경하고 다시 돌아가는길에 이것저것 신기한게 많이 보인다. 호수로 갈 땐 호수 한 번 가보자 하는 일념하에 퐈이팅있게 걸어갔는데 이제는 천천히 되돌아가기에 급할것도, 바쁜일도 없다. 유후인이란 동네를 천천히 둘러보니 구경할 것도 많고 골목골목 사진 찍을 만한 곳도 많다.

어떤 의미로 있는지 잘 모르겠는 기차도 하나 놓여있다.

비가 조금씩 내려서 습기를 머금은 날씨에 포근함을 넘어서는 기온으로 인해 등에 땀 한방울이 흘러내리고 있었고, 그만큼 꿉꿉한 느낌을 안고 있는 와중에 눈에 띈 건 살구 아이스크림이었다.


부드러운 소프트 아이스크림에 살구 알갱이가 박혀있을줄 알았던 아이스크림은 크림자체가 살구 맛이었다. 상큼하고 단 맛에 감탄을 자아내고 있는 만큼이나 빠르게 사라져가는 아쉬움의 속도도 감탄을 자아내고 있었다. 팔고 있는 아주머니도 장인정신으로 콘 끝까지 아이스크림을 꽉꽉도 담아주셨다

온천이면 다 토토로??

이웃집 토토로의 배경이 된 마을이 유후인이라고 한다. 실제 찾아보니 이근방의 마을들이 전부 토토로 배경이라고 나온다. 심지어 다자이후도 토토로 배경이라고 하니 그냥 온천마을이면 다 토토로인가 보다


기념품가게에도 한쪽에 크게 인형들이 진열되어 있는게 전부 토토로다. 고양이 버스가 있는지 궁금했지만 장식으로만 있었다.

가게들이 동화와 같은 곳으로 꾸며놔서 일반 기념품 가게가 아닌 수제 기념품 가게들이 주인의 예술혼을 불태우며 장사를 하고 있었다. 아직 그 분들의 예술을 이해하지 못해 그곳에서 간단한 구경만 하고 나와서 원피스 피규어나 보러 갔다

인형 하나가 27만원하는 것도 있었다;;

온천을 하지 않을것이라면..너무 기념품 가게들만 있어서 일본여행 일정이 아주 여유롭다면 가볼만 한 것 같다. 그냥 이전 경리단길 일본 버전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열대야 속 맥주한잔, 후쿠오카

1편: https://www.vingle.net/posts/2616475

2편: https://www.vingle.net/posts/2617062

3편: https://www.vingle.net/posts/2617538

4편: https://www.vingle.net/posts/2618084


6편: https://www.vingle.net/posts/2618947

여행만큼은 급하지 않고 여유롭게, 의무감에 물든 여행이 아닌 시간을 즐기는 여행으로~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