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기타를 깨부수고 있네

2007년 3월, 캐나다의 인디 뮤지션 데이브 캐럴이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가기 위해 유나이티드항공의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이륙 직전 그는 창밖에서 수화물 운반 직원이 

자신의 기타 케이스를 함부로 내던지는 모습을 보고 

승무원에게 항의했지만, 묵살당했습니다.

그렇게 목적지인 미국에 도착해 케이스를 열어보니

애지중지하던 기타의 목이 부러져 있었습니다.

공연 일정 때문에 그는 3일 후 파손 신고를 했고 

유나이티드항공은 24시간 이내 신고라는 

규정을 내세워 보상을 거부했습니다.

캐럴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이후 9개월간 

항공사에 보상 요청을 했지만, 항공사는 

무성의한 답변을 보내왔습니다.

‘본사에서 화물수송 규정을 어긴 것이 

아니기 때문에 파손에 대한 보상의 

의무가 없습니다.’

화가 난 캐럴은 항공사와 싸운다고 해도

이길 수 없다는 판단을 하게 되었고

노래로 싸우기로 했습니다.

‘유나이티드는 내 기타를 깨부수고 있네

(United Breaks Guitars)’

컨트리풍의 코믹한 노래는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면서 3일 만에 100만 뷰를 넘어섰고 

입소문을 타면서 700만 뷰까지 

올라갔습니다.

이후 항공사는 난리가 났습니다.

많은 사람의 비난 속에 주가가 곤두박질쳐 

엄청난 손실을 본 것입니다.

결국 유나이티드항공은 그를 찾아가

수리비 보상은 물론 수화물 파손 규정도

고쳤습니다.

공자가 말한 군자의 덕목인 불이과(不貳過)는

같은 실수를 두 번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크고 힘 있고 강하다고 해서 자신의 실수를

외면하고 덮어두려고 하면 안 됩니다.

불이과를 지키지 못하고 약자에 대한

실수와 잘못을 반복하면 그 대가를

치를 날이 반드시 옵니다.


# 오늘의 명언

잘못을 저지르고도 고치지 않으면 그것이 곧 잘못이다.

– 공자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https://youtu.be/5YGc4zOqozo


#부당함#규정#규칙#잘못된규정#신념#항의#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

카메라 ・ 스노보드 ・ 인테리어디자인 ・ 목공예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