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도복숭아

‘초토의 시’로 유명한 시인 ‘구상’과

‘소’를 그린 그림으로 유명한 화가 이중섭은

오랫동안 우정을 나누는 친구였습니다.

어느 날 구상이 폐결핵으로 폐 절단 수술을 받았는데

몸의 병은 병원에서 의사가 고쳐 주겠지만

약해진 마음은 사람을 만나는 것으로 치료하기에

구상은 절친한 친구인 이중섭이 꼭 찾아와

함께 이야기해 주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평소 이중섭보다 교류가 적었던

지인들도 병문안을 와주었는데

유독 이중섭만 나타나지 않은 것입니다.

구상은 기다리다 못해 섭섭한 마음마저

다 들던 것이 나중에는 이 친구에게

무슨 사고라도 생긴 것은 아닌가,

걱정이 들 지경이었습니다.

뒤늦게 이중섭이 찾아왔습니다.

심술이 난 구상은 반가운 마음을 감추고

짐짓 부아가 난 듯 말했습니다.

“자네가 어떻게 이럴 수가 있나?

그 누구보다 자네가 제일 먼저 달려올 줄 알았네.

내가 얼마나 자네를 기다렸는지 아나?”

“자네한테 정말 미안하게 됐네.

빈손으로 올 수가 없어서…”

이중섭이 내민 꾸러미를 풀어보니

천도복숭아 그림이 있었습니다.

“어른들 말씀이 천도복숭아를 먹으면

무병장수한다지 않던가. 그러니 자네도

이걸 먹고 어서 일어나게.”

구상은 한동안 말을 잊었습니다.

과일 하나 사 올 수 없었던 가난한 친구가

그림을 그려 오느라 늦게 왔다고 생각돼

마음이 아팠습니다.

구상 시인은 2004년 5월 11일

세상을 떠날 때까지 천도복숭아를 서재에 걸어 두고

평생을 함께 했습니다.

진정한 친구 한 사람만 만들 수 있으면

인생의 반은 성공한 셈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간혹 인생의 절반이나 지탱해 줄 수 있는

친구가 있는지 생각해 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는 사랑하는 친구들에 의해서만 알려진다.

– 윌리엄 셰익스피어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친구 #벗 #진정한친구 #ともだち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