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들이하기 좋은 6월의 추천 전시 7선

Editor Comment

오즈의 미술관


<하정우 : My Life Kitchen : 3E>

배우 하정우가 아닌 작가로 나선 그가 ‘주방의 역할(My Life Kitchen: 3E)’을 주제로 한 작품 20점을 선보인다. 3E는 중심(Equator), 환경(Environment), 조화(Ensemble). 하정우는 키친을 모든 공간의 ‘중심’으로 편안한 ‘환경’을 만들고 삶을 ‘조화’롭게 하는 곳으로 인식하며, 자신만의 색다른 시선을 통해 컬러로 요리하듯 그림을 완성했다. 대표작 ‘시그니처’는 하와이의 빛과 컬러를 활용해 지향하는 가치를 다채로운 패턴과 색감으로 표현한 예술작품.


전시 기간|

관람 시간|

장소|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논현 쇼룸

주소|


<나만 없어, 고양이>

길고양이에 대한 인식이 변화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고양이를 좋아하는 기획자와 작가들이 모여 진행했던 <나만 없어, 고양이>展이 시즌 2로 돌아온다. 김대영, 김여옥 외 작가 10명과 함께한 본 전시는 동물 학대와 유기 등 사회 문제로 빈번히 발생하는 현상들의 부조리한 현실을 투영했다. 회화와 사진, 일러스트, 입체 작품 등 각자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다양한 장르의 원작과 굿즈를 선보이며 소중한 생명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한다.  


전시 기간|

관람 시간|

장소|팔레드서울

주소|


<Peter Pabst:WHITE RED PINK GREEN>

회현역에 자리한 복합문화공간 피크닉(piknic)이 어느덧 세 번째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약 30년간 부퍼탈 댄스시어터의 무대를 책임져온 무대미술가 페터 팝스트(Peter Pabst)의 단독 전시로 전설적인 안무가 피나 바우쉬(Pina Bausch)의 오랜 예술적 동료로서 그가 창조한 환상적인 무대를 재구성했다. 직접 보고 체험하며 무대미술이라는 생소한 예술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 한국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여주었던 피나 바우쉬의 10주기를 맞이하는 만큼, 그녀를 추억하고 추모하는 소중한 공간으로 구성됐다.


전시 기간|

관람 시간|

장소|피크닉

주소|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

DDP가 개관 5주년을 기념해 위트 있는 클래식 디자이너 폴 스미스(Paul Smith)를 초대했다. 영국 초창기 시절부터 지금의 세계적인 브랜드의 모습을 갖추기까지 그의 개인 소장품을 통해 디자이너로서의 명성과 일생을 조명한 이번 전시. 수십 년간 수집해온 페인팅과 사진 등을 포함해 1500개가 넘는 오브제로 평소 호기심 가득한 면모를 표현하고, 디자인에 대한 특유의 감각과 철학을 여과없이 담아냈다.


전시 기간|

관람 시간|

장소|동대문디자인플라자

주소|


<어느 학술원에의 보고>

마치 시간이 멈춘 듯한 통의동 보안여관에는 인간의 유한성을 신체적 한계로 드러내는 행위들을 재조명한 박승원 개인전이 개최된다. 프란츠 카프카의 단편 소설을 제목으로 한 전시는 사회의 일원이 되고자 항상 노력하는 우리네 모습을 내포했다. 사회 규범 속 원시적인 행동을 결핍하고 가치를 혼동하며, 결국 생물학전 존재는 망각된 채 진정한 자아를 모색하는 현대 사회. 작가는 이러한 인간의 실체를 환기시키며 ‘인간다운 삶’이 지향해할 지점이 무엇인지 질문을 내던진다.


전시 기간|

관람 시간|

장소|아트스페이스 보안1 

주소|


<디어 아마존 : 인류세 2019>

지구 반대편에 위치한 브라질은 전 세계 산소의 20%를 생산하는 아마존을 보유하고 있다. 오늘날 전 지구적 차원으로 직면한 사회 이슈, 인간이 지배하는 지질시대를 일컫는 용어 ‘인류세’. 브라질의 젊은 예술가 11명의 작업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8팀의 한국 아티스트가 참여하고, 비디오 작품의 총 3파트로 구성해 온실가스 배출, 산림벌채 등 자연환경을 해치는 환경 훼손 문제를 집중 조명한다. 이로써 지구 도처에 인류가 남긴 흔적들을 통해 생태 위기와 미래 사회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을 환기하고자 한다. 


전시 기간|

관람 시간|

장소|일민미술관

주소|


<에릭 요한슨 사진전>

스웨덴을 대표하는 초현실주의 포토그래퍼 ‘에릭 요한슨’의 환상적인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 전 세계 최초 대규모 기획전이자 그의 대표작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아시아 최초 전시회. 4개의 각기 다른 공간으로 구성된 전시는 현실 속 불가능한 세계를 한 장의 사진 속에 담아낸 대형 작품, 스케치, 소품 등 100여 점과 국내 관람객을 위한 미공개 신작을 포함했다. 또한 작품을 현실로 재현해 놓은 듯한 설치 미술과 트릭아트 포토존을 마련해 색다른 볼거리와 재미까지 선사한다. 


전시 기간|

관람 시간|

장소|예술의전당한가람미술관

주소|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패션, 뷰티, 라이프 스타일 디지털 매거진 <eyesmag> 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