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종이컵, 플라스틱컵 보다 더 친환경적이다?

CBS노컷뉴스 권희은 기자
<2019 新 플라스틱 보고서 ⑥>
종이컵, 매장내 일회용품 단속 대상 제외
플라스틱컵보다 친환경적이라는 인식…실상은 재활용 어려워 '골치'
관건은 수거, 환경부 '용기 보증금 제도' 추진 중
(사진=연합뉴스)

환경부가 카페 내부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규제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8월 1일이다.


'자원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으로 등록된 매장 내에서는 일회용 컵 사용이 불가능하다. 이를 어기고 일회용 컵을 사용하다 적발되면 사업자에게 5만원에서 2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행 10개월이 지난 만큼 대부분의 카페에서 일회용 컵 규제는 잘 지켜지고 있는 편이다.


그러나 적지 않은 카페들이 플라스틱 컵을 쓰지 않는 대신 일회용 종이 컵은 여전히 사용하고 있다. 차가운 음료를 주문할 경우 종이 컵 두 개를 겹쳐서 제공하는 경우도 흔하다. 일회용 종이컵은 매장 내에서 사용하더라도 단속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도 플라스틱 컵보다는 종이 컵이 비교적 친환경적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상돈 의원은 지난해 9월 열린 환경노동소위에서 일회용 종이 컵과 관련해 "종이로 만든 것을 가지고 시비 거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라며 "일회용 컵은 환경에 부하가 적다. 플라스틱 컵이 아닌 종이 컵을 가지고 시비 거는 사람이 어디에 있느냐"며 종이 컵 사용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 의원의 발언과 현행 제도처럼 종이 컵은 플라스틱 컵보다 재활용이 쉽고 친환경적일까?


현실적으로 커피전문점에서 사용하는 종이 컵의 경우 사실상 플라스틱 컵만큼 재활용이 어렵다. 환경시민단체 자원순환연대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일회용 종이 컵은 약 230억 개가 사용됐으나 재활용 된 것은 3억 2천만 개에 수준이었다. 전체의 1.5% 수준으로, 백 개의 종이 컵을 사용하면 두 개 정도만 재활용 되는 셈이다.


일회용 종이 컵은 음료를 담았을 때 종이가 눅눅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내부 플라스틱(PE) 코팅 처리를 한다. 재활용을 위해서는 이 코팅을 벗겨내는 과정이 필수적이라, 종이 컵만 따로 모아서 재활용 업체로 보내야 한다. 일반 종이류와 함께 배출하게 되면 재활용이 불가능하다.


그린피스 김미경 플라스틱 캠페인 팀장은 "카페에서 주로 사용하는 일회용 종이컵은 백 퍼센트 종이가 아니라 플라스틱으로 내부 코팅 처리가 된다"며 "때문에 이것만 따로 수거해서 가져가지 않는 이상 재활용이 굉장히 힘들다"고 지적했다.


폐기물 수거·선별 업체 고양재활용센터 이용기 대표의 의견도 비슷하다. "(카페 일회용 컵의 경우) 다 따로 분류하면 (재활용해 새 제품으로) 만들긴 만들 텐데, 분류할 인건비가 안 나오니 대부분 소각장으로 가게 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 측은 "재활용시 코팅 부분을 벗겨내는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충분히 펄프 부분만 모아 재활용이 가능하다"면서도 "결국 수거의 문제인데, 이를 위한 '용기 보증금 제도'가 환노위 발의돼 국회 계류 중"이라고 밝혔다.


일회용 종이 컵의 경우 코팅 제거 과정을 위해 컵 여러 개가 한 곳에 수거되는 것이 필수적이지만 잘 지켜지지 않아 재활용이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환경단체 등이 지적하는 것도 이 부분이다. 일반 폐지와 종이 컵을 섞어서 배출할 시 폐지업체가 종이 컵을 일일이 골라내는 과정이 필요한데, 인건비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쉽지 않다. 때문에 결국 소각되거나 매립되는 경우가 많다. 제거되지 않은 플라스틱 코팅은 매립되어도 쉽게 썩지 않고, 소각할 경우 유해 물질을 방출한다.


문진국 의원이 대표발의한 '자원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커피전문점에서 사용하는 일회용 컵 등에 보증금을 붙여 판매대금을 높이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후 소비자는 일회용 컵을 다시 반납하면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


이는 일회용 컵을 한 군데로 수거하기 용이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일회용 컵이 종량제 봉투에 섞여 들어가거나 길거리에 버려져 일반 쓰레기로 흩어지는 경우 재활용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한편 개정안이 시행되면 2008년 폐지 이후 11년 만에 컵 보증금 제도가 부활하게 된다. 구체적인 보증금 액수나 관리 방안은 환경부령으로 정하게 되어 있다.(⑦편에 계속)

플라스틱은 인간의 '일상'과 '일생'을 점령중이다. 플라스틱으로 지구는 멍들고 환경은 곪고있다. 최근엔 '미세플라스틱'이 인간 건강의 위험요인이 되고있다. 더욱이 우리나라는 CNN도 주목한 플라스틱 오염국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플라스틱에 대해 무지하고 편견 속에 사로잡혀 있다. CBS노컷뉴스는 이를 바로잡아 플라스틱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팩트체크 형식의 '2019 新 플라스틱' 보고서를 연재한다.[편집자]


※ 본 기획물은 한국언론학회-SNU 팩트체크 센터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뉴스와이슈 ・ IT ・ 경제/비즈니스 ・ 맛집탐방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윤지오 '부메랑' 맞나…유일한 목격자→집단소송 위기
nocutnews
4
6
1
윤지오 '부메랑' 맞나…유일한 목격자→집단소송 위기
조국 법무부장관 등 '장관급' 7명 임명장 수여 靑, 장관 임명장 수여 이례적 생중계 "인사청문보고서 불발, 개혁성향 인사일수록 더 해" "국회 인사청문 절차, 제도 취지대로 운용되지 않아 답답" "조국, 본인 위법행위 확인되지 않았는데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 "권력기관 개혁 성과 보여준 조국 장관에게 마무리 맡기고자"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 요구와 상대적 상실감 다시 한 번 절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과 최기영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 장관급 인사 7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청와대는 이날 임명장 수여식을 이례적으로 생방송 중계했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 뒤 '대국민 담화' 형식을 통해 국회 인사청문 동의안 없이 장관급 인사 6명을 임명한 것에 대해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지난 8·9 개각 이후 한 달 동안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둘러싸고 여야 정치권의 첨예했던 갈등을 의식한 듯,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중요한 공약을 반드시 달성하겠다는 의지도 다졌다. 먼저 문 대통령은 "이번에도 6명의 인사에 대해 국회로부터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송부받지 못한 채 임명하게 됐다"며 "헌법상 국회의 동의를 요하지 않고 대통령에게 임명권이 있는 각 부처 장관과 장관급 인사에 대해 국회의 인사청문 절차를 거치도록 한 취지는 청와대의 자체 인사 검증만으로 충분하지 않을 수 있음으로 국회와 함께 한 번 더 살펴봄으로써 더 좋은 인재를 발탁하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이번 인사 대상자 7명 중 관료 출신으로 현직 차관이었던 농식품부 장관 후보자 1명에 대해서만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송부받았을 뿐 외부 발탁 후보자 6명에 대해서는 끝내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송부받지 못했다"며 "이런 일이 문재인 정부 들어 거듭되고 있고 특히 개혁성이 강한 인사일수록 인사청문 과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 "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큰 책임감을 느낀다는 말씀과 함께 국회의 인사청문 절차가 제도의 취지대로 운용되지 않고 있고, 국민통합과 좋은 인재의 발탁에 큰 어려움이 되고 있다는 답답함을 토로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국회 인사청문 동의안 없이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표현하면서도 장관급 인사의 임명권은 법적으로 대통령 권한에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특히 이를 보완하는 국회 인사청문회가 본래 취지와 다르게 운영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 뒤 국회 인사청문 동의안 없이 장관급 인사 6명을 임명한 것에 대해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임명 여부를 둘러싸고 가장 큰 논란의 중심에 선 조국 신임 법무장관과 관련해서는 일관성과 원칙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경우 의혹 제기가 많았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으며 임명 찬성과 반대의 격렬한 대립이 있었다"고 짚었다. 또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을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그러나 저는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청문회까지 마친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신임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지만, 법무장관 직무 수행과는 별개라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신 검찰개혁 등 대선 공약을 충실하게 이행할 뜻을 분명히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은 국민으로부터 선출된 국정운영 책임자로서 선출될 때 국민께 약속한 공약을 최대한 성실하게 이행할 책무가 있다"며 "저는 지난 대선 때 권력기관 개혁을 가장 중요한 공약 중 하나로 내세웠고 그 공약은 국민들로부터 지지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 "저는 대통령 취임 후 그 공약을 성실하게 실천했고 적어도 대통령과 권력기관들이 스스로 할 수 있는 개혁에 있어서는 많은 성과가 있었음을 국민들께서 인정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남은 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정권의 선의에만 맡기지 않고 법 제도적으로 완성하는 일"이라며 "저는 저를 보좌하여 저와 함께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매진했고 성과를 보여준 조국 장관에게 그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는 발탁 이유를 분명하게 밝힌 바 있다"고 언급했다. 조 장관에 대한 검찰개혁 신뢰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동시에 향후 법무장관 직무 수행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그 의지가 좌초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 점에서 국민들의 넒은 이해와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문서위조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상황에서 법무장관 직무 수행이 가능하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원칙론을 꺼내들었다. 문 대통령은 "가족이 수사대상이 되고 일부 기소까지 된 상황에서 장관으로 임명될 경우 엄정한 수사에 장애가 되거나 장관으로서 직무 수행에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라는 염려가 많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검찰은 이미 엄정한 수사 의지를 행동을 통해 의심할 여지 없이 분명하게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은 검찰이 해야할 일을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할 일을 해나간다면 그 역시 권력기관 개혁과 민주주의의 발전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일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조 장관 검증 과정에서 불거진 딸 '특혜 스펙 쌓기' 논란 등 공정과 평등, 정의에 대한 가치 문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과정을 통해 공평과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의 요구와 평범한 국민이 느끼는 상대적 상실감을 다시 한 번 절감할 수 있었다"며 "무거운 마음이다. 정부는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 것"이라고 차분하게 말했다. 또 "정부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해 왔다. 그러나 국민의 요구는 그에서 더 나아가 제도에 내재된 불공정과 특권적 요소까지 없애 달라는 것이었다"며 "국민을 좌절시키는 기득권과 불합리의 원천이 되는 제도까지 개혁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고교 서열화와 대학입시의 공정성 등 기회의 공정을 해치는 제도부터 다시 한 번 실피고, 특히 교육 분야의 개혁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nocutnews
9
1
0
웃긴 야생동물 사진전 수상작 모음
sosimplestory
51
2
16
웃긴 야생동물 사진전 수상작 모음
조국에 쓴소리했다가 수난 겪는 '소신파' 금태섭·박용진·김해영
nocutnews
2
1
1
조국에 쓴소리했다가 수난 겪는 '소신파' 금태섭·박용진·김해영
"채동욱 사건 떠올라" 현직검사, '조국 사퇴' 내부글에 반박
nocutnews
9
9
3
"채동욱 사건 떠올라" 현직검사, '조국 사퇴' 내부글에 반박
장제원 아들 사건 미스터리 한가득인데…경찰은 "침묵"
nocutnews
17
14
1
장제원 아들 사건 미스터리 한가득인데…경찰은 "침묵"
따스한 봄날에 떠나는 우리나라 힐링 여행지 6선
tournote
89
4
291
따스한 봄날에 떠나는 우리나라 힐링 여행지 6선
공기정화식물 BEST 5
jungbomonster
66
2
184
공기정화식물 BEST 5
[단독]나경원 아들 논문 교신저자 "나 의원 부탁으로…"
nocutnews
11
6
2
[단독]나경원 아들 논문 교신저자 "나 의원 부탁으로…"
벽에 돌진한 벤츠, 운전석엔 개 밖에 없었다
GGoriStory
6
0
1
벽에 돌진한 벤츠, 운전석엔 개 밖에 없었다
고양이들이 '이슬람 사원'에 놀러가는 이유
GGoriStory
59
3
6
고양이들이 '이슬람 사원'에 놀러가는 이유GIF
자연이 아름다운 우리나라 힐링 여행지
tournote
131
4
405
자연이 아름다운 우리나라 힐링 여행지
인간이 지구를 망치는 과정 3분 안에 보깅!!
0peach0
239
20
184
인간이 지구를 망치는 과정 3분 안에 보깅!!
▶︎◀︎ 세계에서 가장 슬픈 북극곰의 죽음 #미안해
sayosayo
375
51
51
▶︎◀︎ 세계에서 가장 슬픈 북극곰의 죽음 #미안해
켄넬에 갇혀 익사한 270마리의 동물들, 책임논란
GGoriStory
19
0
2
켄넬에 갇혀 익사한 270마리의 동물들, 책임논란
나사에서 알려주는 실내 독소제거 화초
optimistic117
132
4
250
나사에서 알려주는 실내 독소제거 화초
美 석·박사 받았다?…최성해 총장, 학력 위조 의혹
nocutnews
3
0
1
美 석·박사 받았다?…최성해 총장, 학력 위조 의혹
2019년 9월 16일(월) 추천 시사만평!
csswook
12
3
3
2019년 9월 16일(월) 추천 시사만평!
꼭 가봐야 할 국내여행지100
TravelDamda
319
14
1030
꼭 가봐야 할 국내여행지100
퇴계 이황 17대 종손 집안이 추석을 보내는법.jpg
ggotgye
134
13
64
퇴계 이황 17대 종손 집안이 추석을 보내는법.jpg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