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어25(도시괴담,믿기 힘든이야기)


1. 어느 해안에서 모래 사장을 다 메울 정도의 대량의 발자국이 발견되었다. 모든 발자국이 기슭에서 바다로 향하고 있지만, 바다에서 기슭으로 돌아오는 발자국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이 발자국들은 작은 새에서부터 호랑이의 발자국까지 다양했다고 한다. 그들은 어디로 향한 것인가?



2. 어떤 오두막에서 시체가 발견되었다. 시체의 옆에는 유서가 있었고, 유서에는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자살을 합니다.' 라고만 쓰여져 있었다. 확실히 시체는 터무니없고 기묘한 모습을 하고 있어, 타살도 추측할 수 있었다. 시체는 손발과 머리가 없고, 그것들이 모두 소화기관에 들어가 있었던 것이다.



3. '안니의 일기'를 아는가? '안네의 일기'랑은 다른 것이다. 안네도 안니도 모두 16세 유태인으로, 수용소에서 죽는다. 얼굴 생김새까지 꼭 닮았다고 말한다. 안네의 꿈은 '저널리스트가 되는 것' 이고, 안니의 꿈은 '신문기자가 되는 것' 이었다. 안네의 일기에의 소망은 '죽고 나서도 계속 더 가는 것', 안니는 '죽은 후도 잊을 수 없게 지금을 전하는 것'으로, 이와 같이 비슷한 내용이 쓰여져있다고한다. '안니의 일기' 는 현재 대량학살 기념관에 소중히 보관되고 있다.



4. 소설 '걸리버 여행기' 중에서, 걸리버가 라퓨타섬을 방문했을 때의 내용에서 거기에는 화성에 대한 설명이 있어, 두 개의 위성의 주기도 정확하게 기록되고 있다. 현대인이라면 상식이라고 해야 할 내용이지만, 화성의 위성이 발견된 것은 1877년으로, 작가 J.스위프트가 이 소설을 쓴지 150년 이상 후의 일이다.



5. 미국의 필라델피아에서 어느 날이었다. 새벽 5시경 헬렌 티롯트손의 집의 문을 격렬하게 노크 하는 사람이 있었다. 헬렌이 잠에서 덜깬체 일어나 문을 열었더니 모친이 서있었다. 모친은 1블록 끝에 살고 있지만, 헬렌이 '곧바로 나의 집에 와!' 라고 말해 찾아왔다고 한다. 헬렌은 그런 기억이 없어서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을때, 갑자기 모친의 집에서 큰 폭발이 일어나 집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렸다.



6. 베트남 전쟁이 한창일때, 몇 번이나의 생사의 갈림길에서 빠져 나온 노인이 있었다. 그 노인은 겨우 안전한 곳까지 피해 휴식을 취하려고 나무 그늘아래에서 누웠다. 그런데 갑자기 위로부터 야자의 열매가 노인의 머리에 정확히 떨어졌고, 노인은 그 자리에서 바로 사망해 버렸다.



7. 1967년 11월에, 로스앤젤레스에 있던 하시모토 히카루씨는 매일 아침 6시에 다운타운을 조깅 하고 있었다. 그런데 3일 연속 조깅중에 달러 지폐를 주웠다. 1일째에 20달러 지폐, 2일째에 10달러 지폐, 3일째에 20달러 지폐... 돈을 떨어뜨리기는 커녕 숨겨 가지고 있어도 빼앗겨 버리는 거리에서 말이다. 그리고 그는 3일째의 오후, 문득 길에 떨어뜨려버린 자신의 지폐를 줍기위해 몸을 숙였다가 자신의 안경이 떨어져 부셔져버렸다. 그 수리 비용은 주운 금액과 같은 50달러였다.



8. 영국의 켄트주 아이토시에 사는 '모얏트'라고 하는 여성 화가가 있었다. 그녀는 어느 날의 꿈에서 정체불명의 노인이 나왔다. 꿈에서 나온 정체불명의 노인이 신경이 쓰여, 노인의 얼굴을 그림으로 그려 보았다. 그리고 2주일 후, 초상화를 의뢰하고 싶다고 하는 여성 두 명이 그녀의 아틀리에를 방문하고 놀라워했다. 그녀들이 초상화로 남겨두고 싶다고 생각한 휴지즈 목사의 초상화가 거기에 있었기 때문이다. 25년전에 아이토시에서 죽은 목사의 일을, 2년전에 이사해 온 모얏트는 전혀 모르는 일이였다.



9. 1992년 모 대학에서 이학 연구소에서 한 실험을 했다. 자외선 보다 더 극단적인 방법으로 밖의 파장의 빛으로 세계를 보는 실험이었다. 그러나 실험에 참가한 학생 전원이 발광해 버렸다.



10. 1949년, 영국에서 데이지 스미스라고 하는 남자가 숨을 거두었다. 스미스는 마지막에 '세계는 같은 곳에 있다.' 라는 말을 하고, 눈을 감았다. 생전 몸이 약하고, 어릴 적에 여러 번의 사후 세계를 경험한 스미스는 그 때에 본 '사후의 세계' 의 실제를 증명하기 위해 연구를 했었다고 한다.



11. 영국의 사센스주에 있는 박물관에는 '천장으로부터 매달아진 의자'가 전시되고 있다. 왜냐하면, 그 의자에 앉은 사람은 '가까운 시일내에 반드시 죽는다'라고 전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시험삼아 앉아 보자' 등 무분별한 사람들이 나오지 않게, 박물관측은 손이 안닿게 천장으로부터 매다는 것으로, 위험을 미리 막고 있다고 한다.



12. 해리슨, 린 칸, 가피르드, 맥킨레이, 하딘그, F 루즈벨트, 케네디. 이 사람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그들은 모두 1841년 이후, 20년에 걸려서 아메리카 합중국의 대통령으로 선출되어 모두 재임중에 사망했다. 1981년에 선출된 대통령, 로날드 레이건도 암살 미수 사건에 휘말리고 있다. 2001년에 선출된 것은 George W. Bush. 그는 아직도 생존중이다.



13. 어느 남자가 이름의 점을 치기위해 유명한 점쟁이에 갔다. 점쟁이는 남자의 이름을 듣고, 한마디 했다. '당신은 술로 죽는다'. 술을 좋아하는 그 남자에게 좋아했던 술을 마시지 않고 또 선술집이나 술집에도 접근하지 않게 주의했다. 어느 날, 남자는 떨어져 내린 간판에서 머리를 강하게 강타 당해 죽었다. 그 간판은 바로 맥주를 선전하는 간판이였다.



14. 1858년, 파리의 에펠탑의 꼭대기로부터 술에 만취한 남자가 뛰어 내렸다. 모든 사람들이 보고있었는 가운데 그 남자는 땅에 추락해 즉사했다. 그런 일도 잊혀 지워질무렵, 1983년의 어느 날에 에펠탑의 근처에 있는 교회의 십자가에 사람이 박혀 죽어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죽은지 오래됐다고 볼 수 있는 그 시체는 우연인지, 에펠탑 꼭대기에서 뛰어 내린 남자와 동일했다. 2명의 동일 인물의 사체는 지금도 다른 장소에 매장되어 있다.



15. 프랑스에 살고 있는 귀족이 한 명의 유명한 화가에게 자신의 초상화를 그려주도록 부탁했다. 그렇게 해서 완성된 회화는 실로 훌륭하고, 귀족이 사는 저택의 복도에 장식되게 되었다. 하지만 며칠 후, 그 귀족과 화가는 어떤 예고도 없게 죽었다. 그 후, 귀족의 하인들이 귀족의 소지품을 정리했지만, 그 중에 그 초상화만이 눈에 띄지 않았다고 한다.



16. 1971년, 남미 아마존 강 옆에서 15세 정도로 보이는 소녀가 넘어져 있었다. 하복부로부터 피를 흘리고 있는 것을 발견한 모친은 소녀가 폭행을 당한것을 확신하면서 안아 일으켰다. 손을 갖다대었을 때, 소녀의 몸은 이미 차가워졌다. 모친은 절망하면서 소녀의 이름을 부르며, 소녀의 몸을 흔들었다. 그러자 소녀의 입이 열리더니, 안으로부터 홀쭉한 작은 물고기들이 믿을 수 없는 만큼 대량으로 나왔다. 부검 결과, 소녀의 내장은 거의 텅 비어 있었다고 한다.



17. 지구의 심해에는 미조사 영역이 몹시 많다. 따라서 심해를 조사하면 신종의 생물이나 벌써 멸종했다고 생각되고 있던 생물이 발견되는 사례가 있다. 기묘한 소문이라고 하는 것도, 연구자의 사이에서는 끊어지지 않는다. 그것은 이런 것이다. '탐사기의 모니터 화면안에서 걷고 있는 사람을 보았다.'



18. 진주만 공격의 다음 해, 루즈벨트 대통령이 연설을 하던중 말한 내용이다. '진주만 공격이 행해진 2년전의 같은 달 동일아침. 인디애나주 오엔스빌의 초등학교 앞의 길에 페인트로 크게 '*REMEMBER PEARLHARBOR '라고 쓰여져 있던 일을 아는 사람은 적다.' 라고. *Remeber Pearlharbor : 진주만 기습공격을 기억하라!



19. 미국에는 자살하고 싶어도, 용기가 없어서 자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서로 무사히 자살할 수 있도록 서포트하는 세미나가 있다. 그 중에서도 '얼마나 멋진 포즈로 떨어지는가'라고 하는 게임 형식에서, 집단 투신 자살시키는 방법이 있다. 다른 멤버도 용기를 낼 수 있도록 세미나는 이 때의 모습을 비디오에 촬영해서 상영한다. 뛰어 내리는 멤버는 제각각의 포즈로 즐거운 듯이 웃으면서, 차례차례로 벼랑을 뛰어 내려 가는 모습이 이상하다.



20. 어느 남자가 '집안에서 누가 지켜보고 있는듯한 시선과 소리가 심하다.' 라고 몇 번이나 통보를 했다. 달려간 경찰이 조사했지만 방에는 침입한 흔적등은 없고, 누군가의 못된 장난으로서 처리했다. 경찰의 통보에도 불구하고 못된 장난으로서 처리되어 버린 남자는 집을 불을 질러 자살했다. 불탄 자리에서는 남자 1인분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는 양의 인골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이글은 '태극기'님 블로그에서 퍼왔습니다)

(중복이 있을수도 있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