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YG 부실수사' 선 긋던 검찰…논리 무너졌다

CBS노컷뉴스 박성완·윤준호 기자
"비아이, 거물 아니어서…경찰 내사 진행 판단" 사실상 부실수사 인정
"송치 요구 안 했다"며 선 긋더니…"확인해 봐야"
2016년 한서희 통해 YG 연예인 마약 사건 캐내려 한 檢…결과는?
檢, 다시 수사 주체로…대검, 서울중앙지검에 '비아이 사건' 배당
비아이 마약구매 혐의, 양현석 YG 대표이사직 사퇴 (이미지=연합뉴스)

비아이(23·본명 김한빈) 마약 의혹으로 촉발된 이른바 'YG 부실수사' 논란에 선을 그어왔던 검찰의 논리가 무너지고 있다.


검찰은 이번 논란 국면에서 'YG 수사'와의 연관성 자체를 철저하게 부인하는 취지의 답변을 이어왔다. 그러나 비아이가 언급된 이른바 '한서희 사건'을 경찰에서 넘겨받은 2016년에 YG 소속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에 대한 수사도 병행 중이었다는 사실이 CBS 취재결과 드러나면서 검찰은 YG 수사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상황이 바뀌자 검찰의 설명도 이전과는 달라지고 있다. 특히 경찰이 비아이 수사 주체였어야 한다는 취지의 기존 주장은 "비중있는 연예인이 아니라고 봤다"로 다소 바뀌었다. 사실상 부실수사를 인정한 셈이다.


◇ "경찰에 송치 요구 안 했다" → "확인해 봐야"


그간 검찰은 2016년 8월 비아이가 언급된 한서희 사건을 수사 중이었던 경찰에 '사건을 넘기라'고 요구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해왔다. 당시 수사 경찰은 '검찰이 YG 관련 사건을 수사하려 하니 빨리 사건을 넘겨달라고 했다'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그런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는 YG 부실수사 논란이 검찰에 번지는 것을 차단하는 중요 주장이었다.


그러나 당시 검찰이 YG 소속 승리의 마약 투약 의혹도 자체적으로 수사 중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경찰의 주장이 맞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확산됐다.


결국 검찰 핵심 관계자는 20일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확인을 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말을 바꿨다.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당시 사건 담당 검사가) 자꾸 송치 요구를 한 적이 없다고 그러니까…"라며 말끝을 흐렸다.


지금까지 제대로 된 진상파악도 없이 담당 검사의 주장에 근거해 논란 차단에만 급급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뇌물 주식을 받은 혐의로 진경준 검사장이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가운데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김수남 검찰총장 주재로 전국 고검장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이날 대검찰청 청사 모습. 황진환기자

◇ "비아이는 수사 대상 아니었다" → "그렇게 중요한 연예인도 아니고"


2016년 검찰이 피의자 한서희로부터 'YG의 비중있는 연예인들'에 대한 마약 투약 관련 단서를 캐내려 했다는 정황도 새롭게 나왔다.


검찰 핵심 관계자는 "'YG의 누구를 아느냐, 어떻게 아느냐' 물었는데, 한씨가 처음에는 좀 안다고 하다가, 분위기가 이상하니까 더 말을 못하겠다고 했다"며 "(한씨가) 울면서 더 이상 진행이 안 되니까 수사팀 입장에서는 다른 제보를 통해 내사를 진행하고 있었으니 한 씨에게 더 깊숙한 걸 물어볼 수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한서희 사건을 석 달이 넘도록 쥐고 있었던 이유에 대해서도 "검찰이 별도로 진행했던 내사 과정에서 뭔가 필요한 내용이 나오면 그때가서 필요할 때 부르려고 했다"고 밝혔다.


당시 수원지검이 한 씨의 마약 사건 자체에 집중하기보다는, YG 연예인 수사의 발판으로 이용하려 했다는 뜻으로 읽힌다. 이는 "(경찰로부터) 한서희 사건에 대해서만 넘겨받은 것"이라며 YG와의 연관성을 차단했던 검찰의 기존 주장과는 배치되는 내용이다.


그렇다면 YG 연예인의 마약 의혹에 집중하고 있던 당시 검찰은 왜 한서희 사건에 포함된 비아이 마약 투약 정황에 대해 살펴보지 않았을까.


이 핵심 관계자는 "비중 있는 연예인에게 (수사의) 관심이 돌아가는 사항이었다"며 "비아이는 그렇게 비중 있는 연예인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른바 '거물'이 아니어서 수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는 얘기로, 사실상 부실수사를 인정한 것이다.


하지만 비아이가 당시 보이그룹 '아이콘'으로 데뷔한 이후 국내외에서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던 때였던 만큼 검찰의 이번 해명도 설득력은 떨어진다.


◇ 검찰 횡설수설 해명으로 몸집커진 '비아이 사건'…검찰이 직접 맡나


국민권익위원회는 양현석 전 YG 대표가 개입해 비아이 마약 사건을 덮으려 했다는 공익 신고 사건을 대검찰청에 넘겼다.


대검찰청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 당초 수원지검에 배당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지만, 부실수사 의혹이 불거진 진원지라는 지적이 나온 만큼 이를 감안한 판단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수사 주체가 검찰이라는 점에 대해 '제 식구 감싸기식 수사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회의적 시각도 많다.


다만 검·경 수사권 조정 국면인 만큼, 서로에게 칼을 들이대며 수사 경쟁을 펼치는 상황도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