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장. 야생. 그곳의 이름은 아프리카 -33

오랜만에 학교친구들 만날생각하니 기분이좋군요! ㅎㅎ

오늘은 오후에 시간이 없을듯하여 좀 일찍올리게 되었네요.

그럼 시작해볼까요!


늦잠을 자버렸다!

같이자던 친구도 알람을 못들었나보다.

옷만 후다닥 입고 빠르게 내려온다.

다들 잠을 못잔건 마찬가진가보다.

이른 새벽부터 출발하다보니 벌어진 일이다.

오늘은 Antelope park로 갈 예정이다.

이곳에 대해 간단히 소개를 하자면 야생동물 보호구역이며 야생에서 다친 사자나 코끼리등 다양한 동물들을 치료하고 보호하는 곳이기도 하다.

그래서 동물들이 사람들을 무서워하지않고(대부분) 서로 교감할수있는 특이한 곳이다.

가장 먼저간곳은 사자 보호구역이다.

보호구역인건 좋은데 철망에 있는 모습은 뭔가 안타까웠다.

보호구역이라 기대하고갔는데 동물원에 온기분이라 기분이 좀 그렇다.

다음은 차를 타고 초원를 달린다.

야생에 있는 동물들을 볼수있다. 워킹사파리때는 멀리서만 봐야했고 보면 도망만가서 아쉬웠지만 근처까지 다가가서 볼수있는점은 매우 큰 장점이었다.

누도 매우 민감한 동물이지만 너무 가까이가지만 않으면 가까이서 볼수있었다.

저 뒤에 저런 차를 타고 돌아다니며 동물을 봤다.

얼룩말이 생각보다 다리가 매우 짧다.

코끼리 가족들. 이곳에서는 심심치않게 보인다.

다들 사람을 경계하지 않는 모습이다.

아기 사자들과 산책할수있는 코스도 있다.

사람들과 친숙해서인지 큰 고양이를 보는 느낌이다.

그래도 야생성이 남아있어 조련사와 같이 다닌다.

막대기는 사자를 때리는게아니라 관심을 끄는 용도다.

말그대로 사자 장난감.

서로 장난도친다.

아직 새끼라 갈기털이 나지않았다.


이곳에서 먹은 점심은 학교메뉴와 완전 같았다.

이쯤되면 이게 주식인가 싶은 생각이든다.

하지만 맛은 그야말로 천지차이.

매우맛있다. 대만족.

학교에서는 한그릇 다 못먹었는데 여기서는 3그릇은 먹은듯하다.

만약 오게된다면 꼭 식사를 해보자.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