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스 컴피쿠시를 신은 DJ 디디한의 편안한 숏터뷰

GIF

“편안함을 느낄 때 창의적인 영감이 마구 떠올라요”“편안함을 느낄 때 창의적인 영감이 마구 떠올라요”


독자는 어떤 상황에 놓였을 때 가장 ‘편안함’을 느끼는가. 누구는 고단했던 하루 일과를 마친 후 들이키는 맥주 한 잔에, 또 다른 이는 오랜 보행에 피곤해진 발에게 휴식을 주는 시간 등 소소한 상황에서의 편안함을 답한다. 공감할 수 있듯 사실 모든 사람이 느끼는 편안한 상황은 별반 다를 바 없이 비슷하다.

컴피쿠시 에라

|무슨 일을 종사하는지 자신에 대해 소개해줘라

이태원을 베이스로 활동하는

피치 에브리 웨어(PEACH EVERY WHERE) 크루 소속 DJ 디디한이다.

이름은 친구들 사이에서 ‘드(D)렁큰 단(D)비’란

별명에서 차용된 닉네임이다.

장르 구분 없이 다양한 범주의 비트를 셀렉해왔으며,

현재는 하우스 음악을 선보이는 중이다.


|자신의 패션 스타일과 작업 스타일을 설명한다면?

평소 디제잉 할 때 타이트한 옷은 지양하며,

몸에 편안하게 감기는 스타일을 선호한다.

작업 스타일은 원하는 사운드가 나오지 않아도,

결국엔 나오게끔 환경을 만들려고 계속해서 노력하는 편.


|뮤지션으로서 ‘편안함’이 담긴 스타일이 왜 중요한가? 그게 창의성에 어떤 영향을 주나?

편안한 환경이 주어졌을 때 내 감정에 더욱 솔직해지는 것 같다.

억지로 무언가를 창조한다거나 불편한 상황이 놓여진다면

절대 좋은 비트가 나올 수 없다.

편안함을 추구하고, 꾸밈없는 나만의 스타일이 좋다.


|편안할 때 당신은 무얼 더 잘할 수 있나?

편안함을 느낄 때 창의적인 영감이 마구 떠오른다.

먼저, 마음이 편해야 음악 감상할 때에도 좋고 싫음의 판가름이 된다.

마음이 불안하고 초조하다면 디깅 시 음악을 들어도 집중을 할 수가 없다.


|자신의 음악 작업 방식에 대해 소개한다면?

나의 영감의 원천은 관객이다.

관객들의 반응을 보고 즉흥적으로 다음 곡을 선곡하면서 희열을 느낀다.

장시간 동안 서서 관객에게 즐거운 음악을 선사하는 일을 하다 보니

편안한 신발은 나에게 단비 같은 존재다.


|DJ 공연을 앞두었다고 가정했을 때 당일 자신의 하루 일과에 대해 설명해보자

공연 전날 미리 선곡 정리를 해두고 자는 스타일이다.

공연 당일 시작 전에는 현장 분위기를 흥겹게 주도할 수 있도록

미리 바이브를 마음속에 새기고 출발한다.

음악 선곡하기 직전에는

제임스 진저 진토닉 한 잔을 마셔 긴장을 달래기도.


|마지막으로, 편안한 착화감의 새로운 ‘컴피쿠시 에라’ 컬렉션을 착용해 본 소감은?

디자인은 기존 클래식 반스와 차이가 없는 데

훨씬 편안한 쿠셔닝이 느껴진다.

장시간 서 있는 일을 하는 직업 특성상 단화는 쉽게 시도할 수 없었는데,

반스 컴피쿠시 에라는 디제이 공연 시 신어도

발과 무릎에 무리 없이 편안하게 착용 가능할 것 같다.

EDITOR / EUNBEEN LIM

PHOTOGRAPHER / WON BEOMSEOK

VIDEOGRAPHER / JUSEONG KIM

FLIM EDITOR / CHA EUNHYE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패션, 뷰티, 라이프 스타일 디지털 매거진 <eyesmag> 입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남자 데일리 여름 코디, #144
blancto7
1
1
0
옷덕후 특집 / 셀비지 입문
OTDUCKHOO
556
958
29
여름 백프린팅 추천 티셔츠 10
tokiokr
7
2
0
트위터 인생 꿀팁 모음.ZIP
GGLAB
70
122
1
옷덕후 덕질일대기/롱코트
OTDUCKHOO
209
105
20
[여름 멋쟁이]
tokiokr
7
4
0
파격적인 90년대 드라마 여주인공 스타일
mumumimi
42
9
7
GIF
레트로를 더욱 레트로답게! 김완선 - 리듬속의 그춤을 (뉴튼 X 간첩소녀 리부트)
flashfinger
1
0
0
서로 배척했다는 90-00s 강남패션과 강북패션 비교
M0ya
25
9
5
미스코리아는 안돼도 블랙핑크는 된다? 한복에 대한 이중잣대
fromtoday
21
6
5
남자 봄 옷 코디 추천! -5가지 남자 봄 패션 데일리룩-
kposu1234
200
217
35
100만 뷰티유튜버들이 극찬한 보습천재 화장품BEST7
GGLAB
122
244
2
유머) 서울 시장 권한 대행 서정협 = 인간 서울
boogiewoogie
28
3
7
남녀<수영복/가방/샌들> 증정 이벤트 (코피주의)
VingleSponsors
164
92
330
GIF
미국 초딩들이 환장한다는 유튜버 조조시와 패션.jpg
CtrlZ
21
6
7
[친절한 랭킹씨] 서울대 지원자들은 어떤 책을 많이 읽었을까?
newsway
4
16
0
[스타일보다는 모델!]
tokiokr
2
1
0
이 것만 있으면 끈적한 여름은 없다! 실용↑ 편리↑ 부위별 뽀송템 BEST
Glowpick
14
35
0
나는 진보적이라는 사람들이 고고한 도덕성을 내려놓길 바란다. 그들은 진보라기보다는 상식적인 사람들이다. 그들도 실수하고 투자도 하며 부자가 되기도 하고 누군가에게 응징도 해야하며 사실확인도 없이 휘갈기는 이들에게 매운맛도 보여줘야한다. 이슬로 사라지지말고 땅에 발딛고 굳건하라.부디 잠을 잘수가 없다. 먹먹해서 견딜 수가 없다. 고고한 학에게 흠집내고 싶어서 열광하는 그들을 용서할 수가 없고 매번 패배하는 것같은 엿같은 기분이 싫다. 왜, 무엇때문에 3천하고도 180일을 일벌레마냥 일하던 사람을 외길 낭떠러지로 내몰리게 하는가. 너는 그리고 나는 깨끗한가. 진짜 그러한가. 악착같이 살아남길 고대한다. 승냥이떼 마냥 구린 입을 벌리고 몰아닥치는 것들을 헤집고 나아가서 반드시 그리고 악착같이 살아남아야한다. 인내하고 참으며 살이 짖무르도록 잡아뜯으면서 악착같이 살아야한다. 단 1퍼센트도 삶에 대한 희망을 놓으면 안된다. 그게 그들을 가장 좌절하게 만들 일이다. 이런분들을 떠나보내며 후회하고 눈물 쏟고 싶지않다. 제발. 우리는 흠결없는 사람을 기대하기보다는 탄력적 사고방식으로 리더들을 바라보길 바랍니다. 더러운 자들은 원래 그러려니하고 옳음을 외치는 자들에게는 티끌하나에도 좀비떼처럼 공격하는 기울어진 저울같은 시선부터 교정해나가야할거 같습니다. 옳은 방향을 가는 사람들을 함께 지켜주고 싶습니다. @트위터 퍼온글
plus68
12
1
10
옷덕후 특집/야상의 종류는?
OTDUCKHOO
264
281
18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