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토박이말]덤거리

[오늘 토박이말]덤거리 [뜻]덤으로 얻은 젓갈/못난 사람을 이르는 말 [보기월]스스로를 덤거리라 여기는 아이들이 마음을 바꾸게 되면 좋겠습니다. 어제는 흐린 하늘에서 뭐라도 내릴 것만 같았는데 끝내 아무것도 오지 않았습니다. 해가 질무렵부터 바람이 불면서 느껴질 만큼 차가워지던 날씨가 아침에는 더 차갑습니다.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주시는 분들이 많아지면서 뿌듯한 마음도 들고 고마운 마음도 큽니다. 고마움을 어떻게 알려야 할 지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뭇사람들의 말과 글에서 일그러지고 멍든 우리말의 모습을 볼 때가 많아 가슴 아프기도 합니다. 곱고 바른 쉬운 말과 글을 쓰길 바라는 데 뜻을 같이 하는 분들을 알게 되면서 기운도 팍팍 납니다. 그리고 날마다 맛보여 드리는 토박이말을 보고 좋게 말씀해 주시고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늘어서 신바람도 납니다. 그런데 맛보신 토박이말을 둘레 분들과 나누어 주시는 분들을 만나기는 쉽지 않습니다. 토박이말이 좋긴 하지만 다른 사람들한테 맛보라고 하기엔 아직도 망설여지는 뭐 그런 것이라고 할까요? 제가 조바심을 내는 것이라 할 수도 있지만 그것이 토박이말을 맛보신 분들의 참모습일 수도 있기에 더욱 많은 분들의 힘과 슬기가 있어야 할 까닭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함께한 아이들은 이제 한달 남짓 배움을 쉬게 됩니다. 가보고 싶은 곳도 가고 하고 싶었던 일도 마음껏 할 수 있는 말미를 얻은 셈입니다. 하지만 많은 아이들은 또 다른 배움에 얽매여 제대로 쉬지도 못할 때가 많을 것입니다. 우리 아이들의 모습과 토박이말의 모습이 겹쳐 보이는 것은 괜한 저만의 생각이 아닐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앞날이요 꿈나무인 아이들이 스스로를 아낄 줄 모르고 꿈도 꾸지 않은 채 막 살아가는 것과 우리 겨레 얼과 슬기가 오롯이 담긴 토박이말이 종요롭다고 하면서도 낯설고 어렵다며 왼고개를 치며 살아가는 것을 보면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는 말씀입니다. 제 스스로 잘났다고 여기며 산다고 나무랄 사람이 없는데 덤거리로 여기며 기운없이 지내는 모습을 보면 참 가슴 아픕니다. 그런 생각을 바꾸도록 돕고 힘을 쓰고 있지만 생각만큼 잘 되지 않습니다. 어떤 일을 겪으며 누군가를 만나서 스스로를 덤거리라 여기는 아이들이 마음을 바꾸게 되면 좋겠습니다. 젓갈을 이를 때, 돈을 주고 산 젓갈은 '알젓'이라고 하고 덤으로 얻은 젓갈은 '덤거리'라고 한다지요? '덤거리'는 옛날에 새우젓 장수가 덤통을 따로 갖고 다니면서 덤을 줄 때는 질이 낮은 덤통에서 떠서 주었다는 데서 나온 말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시원찮고 뼈대없이 구는 못난 사람을 '덤통에서 나온 놈' 또는 '덤거리'라고 빗대어 나타내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빗대어 나타내는 말이 많은 게 우리말의 남다른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차가운 바람을 데울 뜨거운 마음으로 하루를 보내시길~ 4346.12.27.ㅂㄷㅁㅈㄱ. http://baedalmal.kr http://www.vingle.net/baedalmaljigi https://www.facebook.com/baedalmalnuri http://bit.ly/1clC1Qb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