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신다] 직장생활이 처음인 신입사원이 쓰면 짤리는 말말말 3가지

나신다 = 나는 신입사원이다. 빙글 눈팅족에서 '나신다' 카드 작성을 시작한 지나가던 사람1 입니다. 우리가 직장에 입사하고 나면 다양한 언어들과 마주하게 되죠. 이제 막 취업을 코앞에 두고있는 취린이(취업 어린이)들을 위해 이 글을 바칩니다.(글은 글일뿐 오해하지 말자.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말긔)

" 대리님 해주세요 "

대리야 난 아직 사회생활 어린이라 너가 다 가르쳐줘야햄ㅇ_ㅇ

" 대리님 못하겠어효 "

모르는 것을 물어볼 수 있는 것 또한 신입사원의 특권이긴 합니다. 하.지.만 무조건적으로 못하겠다는 말은 제발 노노 묻기전에 본인의 생각을 정리하고 물어봐야하는 것이 뽀인트! 취린이들 안그런 사람 많을 거라 생각하는데 상당히 많습니다.

나는 노력쿠를했는데 왜 내 상사는 내 노력쿠를 알아주지 않는것이햐!! 도저히 못하게쪄 징징댈꼬햐

" 대리님 ~~~~해서 ~~~때문에 못했어요..죄송합니다"

저게 무슨말이더냐, 핑계를 자주 되는 신입 사원들이 있습니다. 사회생활 언어가 따로 있다는게 상당히 우습지만.. 그래도 사회는 사회이니 서로 언어적인 부분은 조심해야하는게 맞는거죠. 실패는 즉각 인정하고 핑계대지 말기! 가장 중요합니다. 물.론 핑계가 아닌 진짜 그 어떠한 이유 때문에 일이 잘못 된 걸수도 있다는건 당신의 상사들도 압니다. 그 부분을 어필하고 싶다면, 우리 언어를 조금더 매끄럽게 해보도록 연습합시다! 여기까쥐! 제가 시.간.이.없.어.서.요. (쉘리ver.) 다음엔 어떻게 매끄럽게 메일을 보내야 하는가에 대해 들고오도록 할게요 !😉😉 신입사원들이 무시안당하는 그날 까쥐!!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