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야기 믿어줄까 ? _4

아 .. 요 몇일 술때문에 하루가 삭제된듯이 너무 시간이 빨리간다ㅜ 전편에는 무슨일을 썻지 하며 보다 딱 떠오른 일이 잇어서 바로 옮겨적기! 이건 엄마가 해준 이야기다 엄마는 아직도 이모를 믿지 않는다고 한다 그런데 놀랫던 적이 몇번 잇엇다고 햇는데 아주 어릴때 엄마랑 이모랑 같이 누워잇는데 이모가 허공에 대고 할아버지 뭐해 ? 하며 자꾸 할아버지가 자는데 위에서 쳐다본다고 그말에 엄마가 무서워서 이모때문에 덜덜떨며 잣다고 한 일도 잇엇다 나는 4살때 엄마랑 헤어져서 할머니 밑에서 자라왓는데 고등학생때 까지는 아예 엄마의 존재를 모르고 살아왓다 고등학생때 엄마를 만나고 엄마랑 같이 살게되엇을때 작은방이 하나잇엇는데 거기는 유독 싸하다 해야하나? 왠만하면 잘들어가지 않앗는데 엄마한테 저방은 너무 시원한거같다고 햇더니 엄마가 이사오고 나서 이모한테 집을 한번봐주라며 불럿는데 작은방에 할머니 한분이 계시네~ 하시며 엄마가 무섭다고 햇더니 할머니 한테 고마워해야되 !! 저번에 도둑들뻔한거 할머니가 막아주셧고만 ! 하셧다는 .. 이후에 할머니는 이모가 좋은곳으로 보내주셧다고 햇다. 어느날은 누워서 수다떨고잇는데 17년만에 만난 우리는 항상 할애기가 가득햇엇다 ㅎㅎ 엄마가 재혼을 생각햇을때 만나던 남자가 잇엇는데 남자가 행실도 안좋고 엄마를 많이 힘들게 햇는데 엄마는 끊지를 못하고 그남자를 계속 만나고 잇엇고 남자가 매일 술만먹고 여자관계도 안좋고 ...? 그런 남자엿다고 한다. 그 당시에는 엄마가 시골에 내려와잇을때가 아니라 이모는 멀리서 힘들어 하는 엄마모습이 안쓰러웟다고 하셧다 엄마를 만낫을때 보이는건 엄마머리에 왠 할머니 한분이 붙어계셧는데 그 남자의 어머니엿다고 하셧다 그 어머니가 계속 엄마머리에 붙어서 그남자를 생각나게 하는거라며 바로 어머니를 보내드렷다고 한다. 나중에 물어보니 엄마도 "니 이모 정말 신기한거 잇지~?" 라며 ㅋㅋㅋ바로 그남자랑 끊게 되엇다고 한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