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맛보기1]-31 겉보매

 어제 아침에 배곳에 가서 아이들이 뒷문 앞에 서 있는 것을 보자마자 아차 싶었습니다. 지난 이레 닷날(금요일)까지는 잊지 않고 일찍 나와야지 했었는데 서울 갔다와서는 깜빡했지 뭡니까. 어제가 저희 배곳 토박이말 갈배움 이레(토박이말 교육 주간)이 비롯되는 날이었고 아침에는 토박이말바라기 푸름이 동아리 아이들과 함께 토박이말 널알리기(캠페인)을 하기로 했었는데 말이지요.


  어깨띠도 있고 손보람(손팻말)도 있었는데 아이들이 손수 그리고 만든 종이를 들고 땀을 흘리고 있는 모습을 보니 대견하면서도 마음이 아팠습니다. 아무도 도와 주는 사람이 없는데 저까지 잊었으니 아이들과 함께하는 갈침이를 볼 낯이 없었습니다. 


  뒤낮(오후)에는 제 코끝이 찡하는 일이 두 셈(번)이나 있었습니다.  모레 있을 '토박이말 이야기 잔치' 때 부를 노래를 가락에 맞춰 불러 본다고 모인 아이들을 보고 코끝이 찡했고, 일을 마칠 무렵 배곳에 다시 모인 마을배곳 갈침이들을 보고도 그랬습니다. 힘과 슬기를 모은다는 게 바로 이런 거라는 것 그리고 이런 게 함께하는 것이라는 것을 똑똑히 보여 주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모두가 고마웠습니다.  제가 더욱 힘을 내서 이 좋은 일을 널리 알리는 데 마음을 써야겠습니다.   


  오늘 맛보여 드리는 '겉보매'는 '겉으로 드러나 보이는 모양새'라는 뜻을 가진 말입니다. 우리가 잘 아는 '눈매', '입매'를 떠올려 보시면 '매'가 무엇을 뜻하는지 바로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무엇이든 '겉보매'만 보고 골랐다가 딱한 일을 겪곤 합니다. 그렇지 않으려면 좀 더 능을 두고 꼼꼼히 따지고 살펴야겠습니다. 


4352해 더위달 아흐레 두날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교육 ・ 창작문예 ・ 한국어공부 ・ 유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