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당탕탕 무계획 경주 여행_1

때는 5월 친한 동생이 갑자기 경주 여행을 가자고 카톡을 보냈다.


시간대를 보니 퇴근하고 인스타하다가 갑자기 삘이 온듯


딱히 뭐 거절할 이유도 없고, 요즘 몸이 근질근질해서 콧바람 쐬러 가기 좋을 것 같기에 보이는 것 처럼 굉장히 쿨하게 승낙했다 힣

원래는 6월 중 여행을 가면 좋겠다 생각했지만 뭐 이것저것 일이 겹쳐서 결국 7월로 미뤄짐.

덕분에 나는 제주도 여행을 다녀오고 2주도 안되서 경주 여행을 떠나게 되었다.

일년에 여행을 몇번 안가는데 몰아서 여행을 두번이나 가게되니 뭐랄까 좀 한비야가 된 기분?



지독히 게으른 나와 동생은 여행이 코앞으로 다가와서야 계획을 대충 짜기 시작했다. 그래봤자 숙소랑 기차표 예매정도? 뭐 한국 여행이니까 어찌 됐건 가긴 하겠지라는 마음이었달까~?^^*

다행히 비수기인지라 기차표와 숙소는 낭낭했다.


첨성대, 동궁과 월지, 황리단길

아.. 그때 ㅇㅋ를 외치면 안되는 거였는데..


여행 날의 아침이 밝았다.

전날 생각 없이 과음을 한 나는 당연히 알람을 듣지 못했고 기차 출발 한 시간 전에 일어났다 히히

건조대에 걸려있는 옷들을 진짜 확인도 안 하고 가방에 쑤셔 넣고 대충 씻고 택시를 잡아탔다.

결국 나는 출발 시간 20분 전에 광명역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이게 맘이 급하니까 정말 초인적인 속도가 나오더라고..껄껄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라는 마음으로 사니까 이렇게 안될 일도 잘 풀리게 된다.

다시 한번 그날의 우사인 볼트 같았던 나 자신 칭찬해 ^^^



갑자기 여유가 생긴 나는 흐르는 땀을 닦고 동생을 기다리며 도시 여자처럼 코-피도 마셔줬다.

실온에 오래 방치한 딸기처럼 맛이 가있었다.

어제 과음을 했단다. 역시 끼리끼리 논다는 말이 조상님의 말씀이 옳았다.


우리는 쓰린 속을 부여잡고 KTX에 올랐다.

동생이 뭔 정신에 챙겼는지 모르는 샐러리를 철근같이 씹어 먹으며 수다를 떨다 보니 신경주역에 도착했다.

이 샐러리는 첫 번째 숙소 공용 냉장고 두 번째 칸에 버려지게 된다. 잘 지내고 있니..


비가 올 수도 있다는 예보와는 다르게 경주의 하늘은 쏘 글로리하게 빛났다.

시원한 바람과 따뜻한 햇볕.. 그리고 황무지..

신경주역은 허허벌판에 버려져 있다는 사실 모두 참고하세욧! ^.< (찡긋)



급격하게 허기가 지기 시작한 두 걸인은 버스를 타고 숙소로 향했다.

숙소에 도착한 우리는 정말 다급하게 짐을 던져두고 (진짜 쥔장이 안 계셔서 구석 창고에 가방을 던져놨다) 밥을 먹기 위해 뛰쳐나왔다.

황리단길에 갬.성.폭.발. 가게들이 많다는 동생의 말을 믿고 그냥 무작정 황리단길에 가보기로 했다.

아, 그리고 오늘 일정은 자전거를 타고 관광지를 누비는 것이기 때문에 자전거를 빌려야 했다.

경주하면 자전거인거 다들 알죠?

민트와 흰둥이를 8,000원에 빌렸다.



평소 동생이 따릉이를 타고 양재에서 구로까지 퇴근을 하길래 차도 사람도 많은 서울에서 대체 어떻게 따릉이를 타지? 궁금했는데 이번 여행에서 확실하게 깨달았다.

이 새끼는 자전차왕 엄복동이 아니라 핸들이 고장난 8톤 불도져라는 사실..

미친놈이 자동차랑 맞다이 뜰 기세로 자전거를 타고 가서 진짜 뒤에서 보고 있는 내가 다 무서웠다 흑흑.. 앞 좀 제대로 보고 가....ㅜㅜ

토요일이라 황리단길은 사람들과 차로 꽉 차있었고, 얘랑 이 곳에서 자전거를 더 타면 안 될 것 같아 황리단길 초입에 위치한 파스타 집에 들어갔다.


Italy Korea restaurant


세상 무심하고 쟈가운 알바생들의 일터에서 우린 (이름 모름) 파스타와 경양식 돈가스를 시켰다.

시니컬한 그들의 태도가 처음에는 내 가슴에 뜨거운 불을 지폈지만, 주문한 메뉴가 나오자마자 모든 분노는 스르르 녹아버렸땅♥︎



JMT

돈가스는 딱히 뭐 임팩트가 없기에 빈 그릇만 첨부한다.


아 추가로 자신이 가성비충이라고 생각하는 빙글러가 있다면 에이드는 시키지 말 것. 와인잔에 내 눈물만큼 준다.


진짜 난민처럼 착석 포함 20분 만에 밥을 순삭해버린 뚝딱충 우리는 바로 옆 자본가의 부내가 풀풀 풍기는 카페로 향했다.

Aden



이곳의 더치커피는 캔에 들어있는데 양이 랜덤이닼ㅋㅋㅋㅋㅋㅋ 나는 컵에 넘치도록 양이 많았고 동생은 또 모자라서 노나 묵었다. 맛은 있었다.

아무런 일정도 없던 우리는 정원에 앉아서 인생샷을 건지기 위해 노력하는 아름다운 청춘들을 바라보았다.

나즈막히 들려오는 재즈선율과 행복한 듯 웃는 커플들의 웃음소리가 귀를 간지럽혔다.


아.. 커플 진짜.. 많구나.. (상처)


갑자기 쓸쓸해진 우리는 질 수 없다며 사진을 오만 장 찍고 단 한 장의 사진도 건지지 못했다.

그래도 인테리어는 예뻤으니 첨부해본다..


극도의 쓸쓸함에 자신의 머리를 내려치고 있는 나




주절주절 쓰다보니 말이 굉장히 길어지네 헤헤

카페에서 나와 본격적인 관광은 다음편에 쓰도록 해야지..

껄껄 빙글의 박찬호는 나야 나~!~!


다음편...

첨성대를 보러 간 그녀들.. 과연 무사히 자전거 투어를 마칠 수 있을 것인가.

이것저것 다 해보고 기록으로 남기기 ✏️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욕심을 내려놓는 방법(feat. 법륜스님)
kungfu1
11
11
0
18.11.03~05 경주여행 1日
Descreto
21
7
0
빙글백일장 늦게 보고 써보는 초단편사소설
lim88
3
1
0
새로 생긴 핫플 제주 뽀로로타요테마파크
seung8606
5
1
1
<인제가볼만한곳> 박인환문학관 朴寅煥文学館
kanae316
5
0
0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맛집 리스트
GGLAB
191
400
5
제주 펜션 캠프해리 아이와 함께 해서 좋았던
seung8606
8
6
4
18.11.03~05 경주여행 2日
Descreto
8
4
9
그러라고 보내준것 아니니까.
hyunToT
6
3
0
간만에 경주나들이...
vladimir76
4
3
2
LA에서만 먹을 수 있는 것들
ggotgye
18
12
2
내가 솔직하게 살아야 하는 10가지 이유 나는 멋진 인간이 되지는 못할망정 쪽팔리게는 살고 싶지는 않다. 거짓말은 참 쉽다. 당장 나의 허물을 가려주고 고고한 선비처럼 기품있게 보일수 있고 그럴듯한 좋은 포장지는 될수 있다. 물론 내용물은 썩어가고 있지만... 나는 그리고 우리는 거짓말에 익숙해졌다. 거짓말로 순간의 위기를 돌파할수 있다. 아니 그 순간 눈을 찔끔 감아주면 된다. 모른척 하면 된다. 나의 모습을 아무도 안봤으면 그만이다. 나의 잘못을 가리기 위해서 우기면 된다. 화를 내고 욕을 하고 때리면 된다. "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 이게 다 너를위해서 한거야 " " 난 몰라! 너의 잘못이야 " " 우리는 침탈한것이 아니라 경제발전을 도와준거야" " 나의 재산은 28만원이야! 맘대로해 " 지난 날 내 삶을 돌아보면 나 역시도 무수한 자기합리화(거짓말)속에서 살아왔다. 지금도 이따끔 보이지 않는 거짓말을 한다. 하얀 거짓말이란 없다. (그냥 내 생각) 그건 그럴수밖에 없는 자기 상황을 누군가에게 이해받고 싶을 뿐이다. 어찌됐든 진실을 말하지 않는 것이다. 솔직담백한 사람은 굳이 자기합리화도 안하고 하얀거짓말이라는 단어를 쓸 필요가 없다. 솔직하게 사는 것은 위험하지 않을까? 비겁해지고 때로는 적절한 거짓말을 하면 당장 나를 보호할수 있는데 말이다. 물론 그렇다고 삶의 융통성까지 버리며 위험하게 살자는 것은 결코 아님 거짓말을 일삼는 사람은 거짓말을 할수밖에 없는 핑계로 융통성을 이야기 한다. 솔직한 사람은 스스로가 융통성의 경계(지혜)를 분명하게 알고 살아간다. 솔직하게 살아가는 사람에게는 융통성이 허용될지 몰라도 자기합리화(거짓말)에 물든 사람은 이미 자신이 어둡게 물들었기 때문에 그 무엇도 다 거짓말이 된다. 독사가 먹은 물은 모두다 독이 되듯 말이다. 나는 아직도 솔직하지 못한 사람이다. 내 자신에게 솔직한 사람이 되기위해 오늘도 나를 돌아보며 한발짝씩 걸어간다. 우리는 왜 솔직하게 살아야 하는가? 나는 몇가지 이유를 찾아봤다. 1. 쪽팔리게 살지 않아도 된다. 2. 내가 만든 가짜 포장지속에서 더이상 살지 않아도 된다. 3. 자신을 속이는 사람은 결국 타인도 속이게 된다. 4. 나의 거짓은 결국 드러나게 되고 그에 따른 고통과 대가는 처절하리만큼 혹독하다. 5. 빨리 벌을 받고 광명을 찾을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6. 솔직한 사람은 무의식과 곧바로 소통이 가능하다. 7. 솔직함 =>자존감 => 자신감 => 멘탈갑 타인배려=>사랑자비=>자유행복 8. 삶이 힘들지언정 최소한 두렵지는 않다. 9. 뒤를 보지 않아도 된다. 앞만 보고 살수 있다. 10. 내가 나에게 있어서 최고의 친구가 된다. 물론 이 솔직함을 잘 유지시키기 위해서는 지혜라는 큰 스승이 필요하다. 지혜롭지 않고 솔직한 사람은 남의 감정을 배려하지않고 자기 맘대로 막말 하는 어리석은 사람이다. * 어릴때 오락실에서 도둑질을 했다. 죽도록 맞았다. 그뒤로 도둑질 안함 ^^* 김영국 행복명상센타
kungfu1
5
2
0
[소셜 캡처] ‘별을 줄게 돈을 다오’ 미쉐린 뒷돈 거래 논란
newsway
3
2
1
가야랜드 달빛야영장
vladimir76
11
4
2
전세계를 매료시키는 한국의 아름다운 풍경들
Mapache
113
143
4
멀리보이는 안동하회마을
WindingMania
14
5
1
간만에 맷돌순두부
vladimir76
10
5
0
그림같은 장각폭포. 문경/상주
WindingMania
8
2
1
김순남 청국장-용인
freedom082
6
7
0
Haluman
10
5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