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시댁에 들락날락하려는 내 친구.txt

제목 그대로 입니다.

너무 짜증나서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지 조언 얻고자 글을 올립니다.


빠르게 음슴체 가겠습니다.


나랑 신랑 그리고 문제의 그 친구는 고등학교 동창임

우리 셋 포함 여섯명이 다같이 어울렸었는데 우리 셋이 가장 친했음


지금은 내 시어머니이신 신랑의 어머니(그 때도 어머닝♡이라 불렀음)께서 요리솜씨가 기가 막히셔서 우린 다같이 석식 패스하고 신랑네 집 가서 저녁을 얻어먹곤 했었음


어머님도 아버님이 야근으로 늦게 오시는 날이 많아서 적적했는데 혼자 저녁먹는것보다 훨씬 좋다며 늘 반갑게 맞아주셨음


난 애교도 없고 좀 하숙생아들같은 느낌인것에 반해 친구는 그냥 비숑같은 애였음

그 당시에도 난 우리 시어머니를 그냥 어머님 이라 불렀는데 친구는 엄마♡라고 부름

친구의 부모님은 물론 멀쩡히 계심

아무튼 애교가 흘러넘쳐서 바닥에 질질 끌고 다닐 정도였음

어머님도 아버님도 그 친구를 참 예쁘게 여기셨던것 같음


시간지나 우리 셋 다 다른 대학에 갔는데 신랑이랑 나는 학교는 달라도 과가 같았고 직업도 같아서 여러모로 더 잘 지내게 되었음.

그러다 자연스럽게 만나게 됬고 올해 3월에 식 올림.


그 친구는 여전히 우리랑 잘 지냈고 가끔 우리 신혼집 놀러오곤 했는데 문제는 여기서 시작됨


결혼하고 얼마 안되서 어머님이 갈비 쪄놨으니 저녁 먹으러 오련 하며전화주셨고 하필 그때 친구가 우리집에 와 있었음 .근


데 그 친구는 저녁 약속 있어서 어차피 차만 마시고 갈 거였던 터라 몇시몇시에 넘어가겠다 얘기하고 끊었는데 친구가 갑자기

"엄마야??"

라고 하는거임ㅋㅋㅋ

그래서 응?아 응 어머님이야 그랬더니

"나도 오랜만에 엄마가 해주시는 음식 먹고싶어~ 나도 가면 안되?"

이러는거임ㅋㅋㅋㅋㅋ

아니 너 약속 있다매 그리고 너가 거길 왜가;;

순간 당황했지만 약속 사실 밀렸는데 그냥 얘기 안했던거라며 자기도 데려가라고 징징대는 애 앞에서 칼같이 안된다고 하긴 뭐하니까 어머님께 전화걸어 그 친구랑 같이 가도 되겠느냐 물으니 울 어머님 흔쾌히 그러라 하심


뭐 오랜만에 인사드리고 싶을수도 있겠다 어찌어찌 데려감


이때, 진심 그냥 데려가지 말았어야 했는데 아직도 그날을 잊을수가 없음


현관문 열리자마자 뛰어들어가서 엄마!!! 하고 어머님한테 파워허그를 시전함

울어머니 놀래서 어어어어 왔니 아이구 오랜만에도 본다

하시면서 맞아주셨지만 얼굴엔 당황함과 침착함이 교차하셨음


친구는 마치 진짜 엄마를 오랜만에 본 것처럼 감격스러운 표정을 지었음.

어이가 없어서 쳐다보고 있는데 먼저 도착해 있던 신랑도 나랑 표정 비슷했음


어머니는 나 보시자마자 아가 왔니? 너 좋아하는 소갈비찜으로 했는데 괜찮지? 하시면서 웃으심

난 소고기파 신랑은 돼지고기판데 우리 결혼한 뒤로는 항상 어머님이 갈비하실 때마다 나 때문에 소갈비랑 돼지갈비를 각각 해주셨었음

근데 그날은 소갈비만이었고 진짜 맛있게 먹고왔음


그 친구가 밥상머리에서 내 시부모님께 애교떠는 모습만 안 보였었으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었을텐데 입이 진짜 쉬지않고 움직이는데 고딩일때 보는줄 알았음.


어머님은 그래그래 하며 받아주시면서도 틈틈히 밥 먹고 천천히 얘기하자며 그 친구의 주의를 밥으로 돌려놓으셨지만 소용없었음ㅋㅋ


그날 과일까지 깎아먹고 거의 9시가 다 되서 시댁을 나서는데 친구가ㅋㅋ

"엄마!! 앞으로 진짜 자주 놀러올게요ㅠㅠ그동안 못 찾아뵈서 너무 죄송했어요ㅠ"

라는거임ㅋㅋㅋ

아니 너가 왜 여길 자주 와야하니?ㅋㅋ


그날 이후 그 친구는 내가 시댁갈일 있으면 꼭 끼려고 했음 집안 행사(칠순,돌잔치)같은거 있을때도 축하하는 사람 많으면 좋잖아~ 하면서 은근슬쩍 끼려고함


그때마다 적당히 이유 대거나 일부러 거리도 둬보고 가족행사인데 너가 끼는건 좀 아닌것 같다 라는 식으로 직설적으로 얘기하는 둥 여러가지 방법을 시도해 봤지만, 참석횟수가 줄었다 뿐이지 그 끼려는 시도는 계속됨.


그러다 얼마전 중복에 어머님이 닭백숙 했으니 슬쩍 넘어오렴 하셨음.

우리 신랑은 닭 안좋아함 치킨도 별로 안 좋아하는데 백숙은 아예 극혐함

근데 난 닭요리는 다 좋아해서 닭요리하실때마다 당신이 사실 닭요리 잘하는데 이집 남자들은 다 닭을 싫어한다 근데 너 덕에 내가 이집에서 닭요리를 할 수 있게됬다며 웃으셨음ㅋㅋ


완전 기대하면서 시댁갈 준비하고 있는데 그 친구 연락와서는 오늘 중복인데 혹시 엄마가 백숙 안하신데? 나도 데려가~~ 를 시전함


하 왜인지 모르겠는데 그 순간 갑자기 그동안 쌓여있던게 빵 터짐


너가 거길 왜 가냐

전부터 내가 선 넘지 말라고 몇번 얘기하지 않았냐

어머님이 나 먹으라고 하신건데 널 데려가고 싶지도 않고 너가 우리 어머님한테 엄마엄마거리는 것도 솔직히 거슬린다. 시어머니도 엄마고 따지고보면 해도 내가 해야할 소리를 왜 나도 안한는데 옆에서 너가 하느냐. 아직도 고등학생인줄 아냐고

막 쏘아붙임


그랬더니 한 30초 정도 정적하다가 안되면 그냥 안된다 하면 되지 왜 짜증이야(심한욕)

이라며 중얼거리더니 끊음


너무 얼탱이가 없어서 잠시 멍해있다가 차라리 잘 됬다 싶어서 신경 안쓰고 시댁가서 맛나게 백숙먹고옴


근데ㅋ

그날 밤에 이 친구가 고딩친구들 단톡방에 장문의 톡을 남기고 퇴장해버림


내용은 다들 상상가능하실거임


신랑도 있는 톡인데 출장가있던 신랑 보더니 전화와서 이거 미친거 아니냐고(내가 틈틈히 얘기했었음) 진짜 왜 저러는거냐고 짜증내다가 일단 연락오는 애들 수습한다고 끊음


하 진짜 짜증이 물 밀듯이 밀려오는데

대체 왜 저러는건지 이해가 안됨


자기 친구네 집이기 이전에 내 시댁이고 내 가족들인데

상식적으로 저게 말이 되는 행동임?

상황을 모르는 친구들은 그 친구긴 너무 서글프게 글을 남겨놓으니까 나한테 뭔가 상처받은줄 알고 계속 신랑한테 연락왔다함


나도 나대로 신경이 곤두서있는 상태라 일단 아무연락 안받고 머리를 식히고는 있는데

진찐 도저히 이해가 안감


대체 그 친구 왜 그러는건지 어떻게 말해야 좀 이성적으로 알아들을지 혹은 어떻게 대처를 하면 좋을지 조언구하고 싶어서 글을 올렸어요.


댓글 모두 빠짐없이 읽을테니 의견을 좀 나누어 주세요. 부탁드립니다.


+답답해서 올린 글에 많은 분들이 댓글 달아주셨어요.

정말 감사드립니다. 단톡방에 링크 걸었습니다.

읽고 있을 거 알면서도 짧게나마 추가하는 것은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 입니다. 정말 감사드려요.


친구로 추정되는 댓글ㅎㄷㄷ

친구는 부디 정신상담 받아보길..


그리고 후기

유머 ・ 국내연예 ・ 뉴스와이슈 ・ 한국TV쇼
뀨뀨잉뀨잉 별천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