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4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4-가름, 조각, 이루어짐, 살림살이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4해(1951년) 펴낸 ‘우리나라의 발달 6-1’의 1쪽, 2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1쪽 둘째 줄부터 요즘 배움책에서는 볼 수 없는 말들이 많아서 놀라우면서도 참 기뻤습니다. 이렇게나 많은 토박이말을 잘 살려 쓴 배움책을 볼 수 있어서 말입니다.


먼저 보이는 ‘가름’이라는 말이 참 반가웠습니다. 요즘 배움책에서는 ‘단원’이라고 하는 곳이 많고 ‘마당’이라고 하는 곳이 드물게 있는데 이것을 ‘가름’이라고 한 것이 새로우면서도 이렇게 쓰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모를 때 먼저 간 사람들의 발자국을 찾듯이 이렇게 먼저 쓴 말이 있으면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 다음 셋째 줄에 나오는 ‘조각’도 반가운 말이었습니다. 흔히 ‘장’이라고 하고 그 보다 작은 것은 ‘절’이라 하고 합니다. 요즘 배움책에서는 ‘소단원’이라고 하는데 ‘조각’이라는 말을 생각하지 못했기 때문에 더 그랬는지 모르겠습니다. 이 말도 살려 쓰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어서 나온 ‘이루어짐’이라는 말은 요즘 배움책에서는 ‘성립’이라고 하는 말을 갈음하는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 줄에 나오는 ‘살림’이라는 말은 요즘 배움책이었으면 ‘생활’이라고 했을 말입니다.


셋째 줄에는 ‘민족’이라고 했는데 다섯째 줄에는 ‘겨레’라고 한 것을 보고 두 말 가운데 하나의 낱말을 쓰지 못한 까닭을 어렴풋이 느낄 수 있어 더 가슴 한 쪽이 아리기도 했습니다.


여섯째 줄에 나오는 ‘첫 살림’이라는 말과 2쪽 일곱째 줄에 나오는 ‘첫 살림살이’는 같은 뜻으로 쓴 말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말은 요즘 배움책에서 ‘원시생활’이라고 하는 말을 쉽게 풀어 쓴 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쪽 둘째 줄에 나오는 ‘지내온 길’과 ‘머물러 산 곳’도 참 쉽게 풀어서 쓴 말이라 반가웠습니다. 요즘 배움책에서는 ‘역사’와 ‘주거지’라고 하지 않았을까 싶은데 그런 말을 쓰지 않았다는 것이 고마웠습니다.


넷째 줄에 나오는 ‘한 핏줄’은 ‘같은 혈통’을 풀어 준 말이고 여덟째 줄에 나오는 ‘옮아 왔을’은 ‘이동했을’을 쉽게 풀어 준 말입니다. 그 다음 줄에 나오는 ‘옷을 지어 입거나’, ‘곡식을 거두어 먹을’, ‘돌을 갈아서’, ‘들짐승을 잡아먹고 그 가죽을 벗겨서 몸에 걸치었으며’와 같은 말들이 모두 요즘 배움책과 다른 쉬운 말입니다.


이렇게 마음을 쓰는 것과 쓰지 않는 것이 얼마나 다른지 잘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말이 쉬운 말인지 그리고 어떤 말이 더 우리말다운 말인지를 생각해서 쉬운 말 우리말다운 말을 쓰고자 한다면 쓸 수 있다고 믿습니다.


누구의 자리에서 보느냐에 달린 것임은 말하지 않아도 알 것입니다. 요즘 일본이 우리에게 하는 것을 보면서 나라를 되찾았을 때 함께 되찾지 못한 우리말이 더 뼈아프게 느껴집니다. 옛날 배움책을 만들었던 분들의 마음으로 배움책을 만들 수 있도록 힘과 슬기를 보태주시기 바랍니다.



4352해 더위달 서른하루 삿날 (2019년 7월 31일 수요일)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이 글은 앞서 경남신문에 실은 글인데 더 많은 분들과 나누려고 다시 싣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순우리말 모음2 반응이 좋아서 한번더 올려요^^
acb3114
150
179
8
귀성길에 읽기 좋은 책
jungboki
6
2
0
★우리말의 유래★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하다" 요즘은 배 터져 죽을 정도로 먹을 것이 너무 많지만, 예전 각종 수탈에 시달린 우리 가난한 선조(농민)들은 1960년대까지는 춘궁기(보릿고개)가 되면 먹을 것이 없어 초근목피로 연명했는데, 특히 솔잎이나 소나무 속껍질을 벗겨 먹었습니다. 소나무 속껍질을 빻아 물에 담그면 하얀 섬유질이 나오는데, 이 것을 벗겨 빻아 물을 통과시키면 분말이 침전됩니다. 이 분말을 보리, 밀가루 등과 섞어 밥을 하거나 채소에 묻혀 파전처럼 만들어 먹었다고 합니다. 이 섬유질은 배고픔의 고통은 없애줬지만 소화가 되지 않아 대장에서 말라붙었고, 대변이 밤알처럼 단단하게 굳어 항문으로 나오지 못했으며, 똥을 눌 때마다 항문을 찢어지게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우리 민족은 가난 중에서도 최고의 가난을 표현할 때 "똥구멍이 찢어지도록 가난하다"는 말을 씁니다.
bangkoobbong
36
14
3
[상식 UP 뉴스] 반려견에 ‘작고’?!…죽음에 관한 단어들 바로알기
newsway
5
3
1
2020 난타인턴 강사모집
WindingMania
2
0
0
국제무역사 인강 200% 활용법
binglish
1
5
0
부모님 선물로 좋은 책 3
FLYBOOK
4
2
0
명화
abraxas10
2
0
0
당신을
shinever
5
1
0
설 연휴때 읽기 좋은 상식과 지식이 빵빵해지는 책 3
Marblerstory
28
32
1
삶의 의미를 생각하게 해주는 책
jungboki
8
6
2
세상에서 가장 못난 변명
oliza
6
7
0
바랬으니까.
hyunToT
6
4
2
알아두면 쓸데있는 신조어 잡학사전
02114
46
61
0
2018년 각종 자격증 시험일정 미리보기
JobCheatKey
73
165
1
공감능력 기르는 방법(ft.빙의 기법)
kungfu1
12
12
0
앞만 보고 달렸더니 내가 해야할 것들만 보이더라구요
baeksams
10
2
0
허해진 마음
hyunToT
6
3
2
말도 예쁘고 뜻도 예쁜 ‘우리말’ 단어 모음
csswook
332
491
9
■ 309 막내집사의 탱구 길들이기?
ys7310godqhr
24
1
7
GIF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