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손절각; 같이 여행가기 싫은 최악의 타입은?

1. 뭐든 비싸다고 하는 애

“히익??? 이렇게 비싸???? 그냥 너 혼자 해.. 난 안 할래..”

맛집을 가자고 해도, 박물관이나 관광지에 가자고 해도 “너무 비싸”, “비싸서 난 못해” 등등 김빠지게 만드는 극악의 가성비충.

기왕 여행온건데 여기까지 와서 안하자니 아쉬워 죽겠고, 혼자만 하기엔 뭔가 민망하고 미안한 기분까지 들어서 괜히 나도 기운빠짐




2. 취향 까다로운 애

“이걸 어떻게 먹어;”, “아 난 이런 곳에서 못자;”

나를 수행원으로 아는건지 지가 공주마마인줄 아는건지 까탈스럽게 지 취향만 어필하는 성가신 타입.

솔직히 여행 중에는 상황에 따라서 감수해야 할 부분도 있고 서로 양보도 해야되는데 “난 절대 못 해”라는 대나무같은 태도로 오직 나만 양보하길 고집함




3. 자꾸 힘들다고 하는 애

“다리아파.. 이제 숙소 가자..”

여행하다 보면 당연히 일상생활보다 걷는 일도 많고, 체력적으로 피곤할 수 있는거 아님?

관광지 좀 둘러보고 시내 구경도 좀 하려고 했더니 자꾸만 옆에서 힘들다고 찡찡대는 징징이 새끼를 볼 때면, 법이라는 제도가 존재하는게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듦




4. 다 별로라고 하는 애

“뭐야 특별한 것도 없네; 생각보다 개별룽;”

사람마다 기대치가 다른 것 처럼 예상보다 별로일 수 있음. 근데 말끝마다 “별로네”, “실망”, “에바다” 등 부정적인 말만 내뱉는 타입.

기왕 비싼 돈 주고 놀러왔으면 좀 기분 좋게 여행할 수 없는건가 턱주가리에 완빤치 날리고 싶음




5. 다 해주길 바라는 애

“우리 다음엔 뭐해?”, “이제 어디가?”

나를 가이드로 부리고 싶은거며 돈이라도 주던가; 여행 준비부터 일정이나 숙소, 식당 예약, 길찾기 등 모든걸 나한테 떠맡겨 놓고 지는 인스타나 카톡만 하는 타입.

이럴거면 혼자왔지 싶은 생각이 들게 한다




6. 계속 사진 찍어달라고 하는 애

“나 여기서 사진 찍어줘”, “아 이게 뭐야 다시 찍어줘”

나도 여행 좀 즐기고 풍경도 눈에 담고 싶은데, 시도 때도 없이 화보 촬영 온 것 처럼 사진만 찍어달라고 하는 나르시즘 타입

찍어주면 심지어 맘에 안든다고 왜 사진 못찍냐고 짜증까지 내기도 함. 그냥 네가 그렇게 생겨놓고 왜 나한테 지랄이야




7. 계속 쇼핑만 하는 애

“우리 쇼핑몰 세 곳만 더 가보자! 괜찮지?”, “아까 지나오면서 본 옷가게 괜찮던데 돌아가자”

물론 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가 쇼핑과 무의미한 소비라는건 ㅇㅈ 근데 뭐 패리스 힐튼에 빙의한 것 마냥 일정 다 제쳐놓고 계속 면세점, 백화점, 아울렛, 소품샵, 기념품샵 투어만 하는 쇼퍼홀릭 타입.

너 그럴거면 혼자다니라는 소리가 목젖을 가격함




8. 다 빌려 쓰는 애

“치약이랑 폼클랜징 가져왔어? 빌려줘! 아 샴푸도”

대체 가방속에 뭘 가져온 걸까? 내가 인간 다이소가 된 기분이 들게하는 타입.

당연히 빌려주는건 큰 문제가 아닌데 나도 내 어깨 아파가며 들고 온 짐, 지는 가볍게 옷가지 몇 장만 달랑 가져온거 보면 괜히 졸라 빡치는데 말도 못하겠고 열받음




9. 무리한 일정을 고집하는 애

“에이 여기까지 왔는데 그냥 가려고? 다 보고 가자!”

한정된 일정에 여행도 즐기고 나름의 힐링타임도 가지면서 일상에 쉼표를 찍고 싶은건데, 마치 극기훈련 교관처럼 쉼 없이 달리는 타입.

새벽부터 자정까지 분단위로 쪼개놓은 일정표를 보면 고3 수험생이 된 것 같은 기분마저 듦. 다 즐기고 싶은건 알겠는데 굳이 이렇게 까지 해야되나 싶음. 차라리 회사에 있는게 몸이 더 편함



어떤 타입이 제일 빡침?

나는 4번

계속 옆에서 별로라고 투덜거리며 진짜 존나 패버리고 싶지 않나요?

우헹헹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