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미정2

2.

만원 버스를 타고 사무실까지 걸어오는 동안 지현은 몇 번이나 뒤를 돌아봐야 했다. 버스정류장에서 회사까지는 불과 10분거리 였지만 그 10분을 무사히 오기 위해 핸드폰에 112를 누른 채로 달려와야만 했다. 거친숨을 삼키며 사무실 건물까지 달렸다. 사무실이 1층이였으면 좋겠지만 안타깝게 엘리베이터를 통해 13층까지 올라가야만 했다. 엘리베이터에서 헐떡거리는 숨을 진정시키며 머리를 기대었다. 오늘도 무사히 하루가 가기를.

도착한 사무실 책상 위에 가방을 올려두었다. ‘딩동’소리와 함께 도착한 사무실 메신저에 알람 화면이 떴다.

내방으로 -

한숨을 한번 크게 쉬고 지현은 편집장 사무실로 향했다. 보나마나 들을 쓴소리를 어떻게 빠져나가야할지 조금 고민을 하면서.

“ 백지현씨 . 지각까지 했으면 가만두지 않으려고 했는데 어떻게 회사는 빨리 왔네? ”

비아냥 거리는 편집장의 목소리와 딸깍거리는 볼펜소리가 거슬렸다.

“ 무슨일로 부르셨어요? 편집장님. ”

“ 저번에 내가 킬했던 그 기사 말야. 그 p씨 성추문 사건. 그거 혹시 자기가 한소리 신문에 찔렀니? ”

“ 그럴리가요. 제가 어떻게 제 회사를 놔두고 다른곳에다가 특종을 넘기겠어요. 아마 저말고 다른 기자분들도 많이 조사하고 있지 않았을까요? 제보자가 저한테만 정보를 주진 않았을테니까요. ”

애써 표정관리를 하며 늘어놓은 변명이었지만, 누가 봐도 거짓말처럼 들릴 것이다.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어렵다며 김편집장은 킬했지만, 후에 올 외압과 후폭풍 때문에라도 그녀는 허락하지 않았을 거리리라. 지현은 조용히 안도를 했다. 혹시나 내가 허락 받지 못한다면 대신 실어달라고 윤기자에게 미리 찔러둔 USB가 그 역할을 다한거 같다고 짐작했기 때문이다..

“ 자기가 찌른거 아닌거 확실하지? 혹시 그 일 때문에 우리 잡지사 시끄러워지기라도 해봐. 진짜 모가지일줄 알아. 알겠어? ”

부스스하게 늘어진 머리를 묶으며 김편집장은 으름장을 놓았다. 빨리 기사가 올라갈거라고는 연락을 받았지만 오늘아침 헤드라인을 장식할줄은 예상하지 못했기에 지현도 그녀의 호출은 예상하지 못했다.

“ 네, 저랑 관련 없으니까 걱정하지 마세요 ”

문닫는 소리까지 그녀의 신경을 거슬릴까봐 딸깍소리 조차 내지 않게 문을 닫았다. 하긴 가십거리를 주로 취재하는 삼류 잡지사에 현직 대기업 간부의 성추문 사건을 실어달라는 요구 자체가 조금 무리이긴 했다. 처음 기자가 되었을 때, 어떤 환경에서 일하더라도 목소리를 내는 일을 하겠다며 다짐했던 지현이었다. 그러나 취업난에 허덕이고 겨우 턱걸이로 입사한 잡지사에서 하는 일이라고는 성공한 사람들의 뻔한 스토리를 실어나르거나 연출된 요리 연구방법을 포장해 적는일이 전부였다. 그런 그녀에게 한달 전 도착한 메일안에는 불법적으로 취득한 증거자료라서 법정에서는 사용이 불가하다며 첨부된 녹취 파일과 진단서가 전부였다. 얼굴보고 인터뷰는 하지 않겠다며 거절한 제보자를 설득해서 겨우 내용을 확인하고 3주동안 취재했던 기사는 5분동안 정독한 편집장의 어이없는 표정과 함께 찢겨졌다. 아니 까였다.

휴식시간 10분을 남기고 담배 한 개피를 펴야겠다고 생각한 지현은 옥상위로 올라갔다. 삼사오오 모인 타사에 샐러리맨들 틈에 끼어 담배 한 개피에 불을 부치고 깊게 숨을 들이마셨다. 폐까지 번지는 뜨거운 기운을 온몸으로 삼키며 머리를 헤집는 편집장의 눈초리를 애써 지워보았다. 필터까지 타기 직전 담배를 땅에 떨구고 비벼껐다. 이젠 정말 여름이 되려는지 뜨끈해진 태양열에 머리카락 사이로 땀이 흐르고 있었다. 한숨을 크게 쉬고 냄새가 베일까봐 제킷을 한번 털려고 하는데, 주머니에서 진동이 느껴졌다.

확인한 액정 화면 위로 쓰여진 이름. 김수연. 그녀였다.

끊을 기미가 없이 계속 되는 진동에 그녀는 잠시 고민을 했다. 받아야 하는건가? 조금 고민이 되는 그 찰나에 시간동안 액정위로 부재중 화면이 넘어가 있었다.

‘급하면 또 오겠지 뭐 ’

벌써 얼마남지 않은 점심시간에 퍼뜩 놀라 지현은 사무실로 뛰어갔다.

.

기지개를 켜고 서류를 정리하며 퇴근을 준비했다. 벌써 여섯시가 넘었던가? 지현은 지저분하게 쌓여진 서류들 틈 사이에 끼어진 핸드폰을 주머니에 넣으며 자리를 나섰다.

‘오늘은 잠을 좀 자야할텐데. ’

뻐근해진 뒷목을 주무르며 엘리베이터에서 내렸다. 노곤하게 올라오는 피로감에 하품을 크게 했다. 숙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걸 알면서 또 커피를 몇잔 마신거 같다고 생각했다. 어스름하게 내려앉는 저녁 노을 사이로 누군가의 실루엣이 보였다.

“ 지현아! ”

퇴근을 위해 내려가는 사람들 틈, 건물로 올라오는 유일한 사람. 그녀였다.

“ 김수연? ”



#공포

#공포소설

#무서운이야기

#무서운얘기

공포미스테리 ・ 반려동물 ・ 음식
제목없음(공포소설) 작가! 미스테리 호러물 매니아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