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는 한 번에 몰아서 짧게 맞는 게 좋다”

최근 3년간 기업이 맞닥뜨렸던 소셜 네트워크상에서의 위기를 분석해보면, 위기의 근원이 되는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은 다양했지만 이슈의 인화성을 판별하는 데 가장 중요한 준거는 트위터 일일 버즈양 3000건 돌파 여부였다(<시사IN> 제327호 ‘IT 트렌드’ 참조). 연세대 심리학과 황상민 교수는 한국인에게 ‘멍석말이 심리’가 … [기사 계속 보기] ➝ 사진의 링크를 탭하세요^^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시사주간지 <시사IN> www.sisainlive.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