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노동지전차

맨처음 차를 마시기 시작할 무렵엔

거의 생차 위주로 차를 마셨다.

생차는 발효가 되어가는 중이기 때문에

여러가지 향과 맛을 맛볼 수 있어서

그 향기로움이 좋았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그 시절 난 숙차는

거의 손을 대지 않았다.

한데 지금은 거의 숙차 위주로 차를 마시고 있다.

참 아이러니하다.


우연히 그 시절 생차들을 마시며

느꼈던 맛과 향을 빼곡히 적어 놓은 메모장을 발견했다.

참 맛과 향에 대해 열심히

느끼고 찾아내려 무던히 애썼던 열정이 있던 시절이였다.


새삼 생차를 마시고 있으려니

젊지만 성숙한 모습으로 변모한 이를

만난 듯이 차가 참 향긋하다.


끈적이게 말가당하면서도 달근하고 그러면서도 씁쓸함을 내보이며

난 아직 젊은이라 외치는 것 같다.

오래도록 입 안에서 여러 향기들이 머물며 마음을 다독이는 인다.

왼쪽에 보이는 초록 매미는 알라딘의 램프처럼 생긴 자사호의 뚜껑이다.

자사호는 깨먹고 아까워 뚜껑만 놓아 두고 있다 ㅠㅠ

차마시고~~그림그리고~~ 3마리 반려동물과 놀아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