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면식수햏 - THE 매운맛 라면

'남자'

남자란 가끔 허세를 부리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그것은 괜한 부자 행세로 나타나기도, 펀칭머신으로 나타나기도,

혹은 매운 음식 부심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마음의 고향

간만에 태국 음식, 태국 라면이 아닌 한국의 라면을 먹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거기에 걸맞는 놈을 먹어줘야 하겠습니다.

매대에 좀 변화가 있었습니다.

최상단에 위치하던 짱구 볶음면이 사라지고 다른 라면들이 올라왔습니다.

하하 강등권이로구만 이새끼

오늘 먹을 라면은 [THE 매운맛 라면] 입니다

남자라면 매운 맛... 한국인이라면 매운 맛...

불닭볶음면 따위도 쉽사리 정복하는 저를 만족시킬 수 있을런지...후후

시뻘건 디자인만 봐도 오지게 맵게 만들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와중에 스프의 양에 따라 매운 맛을 조절할 수 있나봅니다.

우스울 지경입니다. 나 한국인인데? 저런 거 조절할 필요 없는데ㅋㅎㅋ?

구성은 심플합니다.

분말스프와 별첨스프.

얼핏 보기엔 후레이크와 분말스프같지만 둘 다 분말입니다.

일단 기본 분말스프의 향은 빨계떡 스프에서 나는 그 묘한 소고기?참치?의 중간스러운 향이 올라옵니다.

스프의 퀄리티 자체는 꽤 좋은 것 같습니다.

저는 저런 냄새를 좋아하거든요. 고기맛이 풍부할 것 같은 느낌.

물을 부은 뒤 면이 익을 때까지 기다리는 동안 별첨스프를 구경해봅니다.

아쉽게도 더 더 매운맛 까지밖에 없군요

풉...

이거 참...불닭소스라도 사왔어야 했나 후후...

뭐 아쉽지만 아쉬운대로

탈탈탈 털어줍니다

색깔은 그리 매콤해보이지 않습니다.

냄새도 뭐 그냥 보통 라면 같은...그런 느낌

면발도 딱 그냥 평균적인 수준입니다.

그런데...

먹기 시작하니 슬슬 열이 오릅니다.

이게 뜨거워서 그런건지 매워서 그런건지 구분이 안 갈 쯤에 슬슬 콧물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중간쯤 먹었을 땐

아 이거 맵다

인정하지 않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불닭볶음면이 입이 퉁퉁 붓는 매콤함이라면

이 녀석은 혀부터 식도를 거쳐 위까지 얼얼한 느낌입니다.


막 죽겠다 수준은 아니지만 분명 회사에서 점심으로 먹을만한 놈은 아니었음을 깨닫습니다.

면을 다 먹고 국물을 먹기 시작하니

와 이 새끼 쫌 하네??? 따위의 생각이 들기 시작합니다.

선선해지는 날씨와 반대로 온 몸이 달아오릅니다

원래는 국물 다 먹는 스타일인데

저 밑에 스프 액기스가 모여있는 거 보고 뜨악해버렸습니다.

여기까지 먹는 것도 힘들었는데...휴...

최초로 다 못먹은 라면이 아닐까 싶습니다.


허세는 괴롭습니다...

매운 걸 잘 먹는 건 남성미와도, 한국인과도 아무 관련이 없음을 깨닫습니다.

현재 출근 이후 3화장실 2벌컥벌컥 기록 중이며 여전히 속쓰린 상태입니다.

총평


"마초이즘을 깨부수는 이 시대의 강렬함이란"

면발 : ★★★ 3.5/5

국물 : ★★★★ 4.5/5

건더기 : ★★★☆ 3.5/5

가격 : ★★★ 3/5

총평 : ★★★☆ 3.5/5

도비는 자유를 원한다. 더러운 자본주의 돼지들에게서. 만국의 프롤레타리아들은 직장을 때려치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