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연


10년 전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객실 승무원들이 한 차례의 서비스를 마친 후, 

일부가 벙커(여객기 안에 있는 승무원들의 휴식처)로 

휴식을 취하러 간 시간이었습니다.


서씨는 더 필요한 것이 없는지 객실을 둘러보고 있는데

할머니 한 분이 계속 화장실을 들락 거리시며 

어쩔 줄 몰라하고 계셨습니다.

뭔가 도움이 필요할 것 같아 다가가 여쭈었습니다.


“도와드릴까요? 할머니 어디 편찮으신 데 있으세요?”

할머니는 잠시 아주 난처한 표정을 짓더니 

서씨 귀에 대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가씨~ 내가 틀니를 잃어 버렸는데, 

어느 화장실인지 생각이 나지 않아. 어떡하지?” 

서씨는 “제가 찾아보겠다” 며 일단 할머니를 

안심시킨 후 좌석으로 모셨습니다.


그 후 비닐장갑을 끼고 화장실 쓰레기통을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다 디져본 후 마지막 쓰레기통에서 휴지에 곱게 싸인 

틀니를 발견했습니다.


할머니가 양치질을 위해 잠시 빼둔걸 잊어버리고 간 것을 

누군가가 쓰레기인 줄 알고 버린 것이었습니다. 

서씨는 틀니를 깨끗이 씻고 뜨거운 물에 소독까지 해서 

할머니께 갖다 드렸습니다.


할머니는 목적지에 도착해 내릴 때까지 

서씨에게 여러 번 “고맙다” 는 인사를 했습니다.

세월이 한참 흘러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약속하고

지방에 있는 예비 시댁에 인사를 드리러 가기로 하였습니다.


미국에 계신 남자친구의 외할머니께서 서울에 오셨다고

먼저 인사를 드리러 가자고 해서

잔뜩 긴장한 채 남자친구를 따라 할머니를 뵈러 갔습니다.

그런데 할머니를 뵌 순간 어디선가 뵌 분 같았습니다.


“할머니, 처음 뵙는 것 같지가 않아요. 자주 뵙던 분 같으세요.”

그러자 할머니께서는 서씨의 얼굴을 

가만히 쳐다보시더니 갑자기 손뼉을 치며

“아가! 나 모르겠니? 틀니, 틀니!” 하시더니 

그 옛날 항공탑승권을 여권 사이에서 

꺼내 보이셨는데 거기에 서씨 이름이 적혀 있었습니다.


할머니는 언젠가 비행기를 타면 그때 

그 친절했던 승무원을 다시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이름을 적어 놓았다고 합니다.


“우리 손주와 결혼할 처자가 승무원이라해서 혹시나 했는데..

이런 인연이 어디 있느냐~”며 서씨를 아주 좋아하셨습니다.

서씨는 예비 시댁 어른들을 만나기도 전에 

사랑받는 며느리가 되었고 

아주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 피천득 수필 ‘인연’ 중에서-


우리의 삶은 계속해서 사람들을 만나고 

많은 사람들과 인연을 맺으며 살아갑니다.

가벼이 스치는 사람도 소중한 인연이 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어떠한 과정도 이유 없는 것이 없다.

모든 생성은 그 원인을 가지며 그러기 때문에 필연이다.

– 레우키포스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인연 #필연

카메라 ・ 스노보드 ・ 인테리어디자인 ・ 목공예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