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인상어 뚜루루뚜루, '47미터2'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 [5분영화겉핥기]

재리

오늘은 좀 쉬나 싶었는데

결국 또 잠 대신 영화를 선택했네요.

같이 아르바이트하는 친구가 보재서 유혹을 뿌리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다행스럽게도 영화 자체 특성 때문에 졸 틈은 없었네요.

'47미터2'

아직 1편을 보진 못했는데, 또 제 성격상 한 번 보기 시작하면

시리즈는 전부 몰아봐야 하거든요.

조만간 '그것'도 1~2편 봐보도록 노력하려고요.

아무튼! 오늘도 짧고 굵게! 솔직한 리뷰 및 후기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시리즈가 된 클리셰

늘 그렇듯 이런 영화가 스토리를 진행하려면 누군가는 무리수를 던져야 합니다. 분명 주위의 만류와 걱정이 있음에도 보기좋게 뿌리치죠. 모두다 알다시피 결말은 뻔합니다. 이 작품도 그렇습니다. '안전불감증 - 사고 - 탈출 -반쪽짜리 성공'의 알고리즘으로 모두다 설명 가능합니다. 심지어 예고편까지 봤다면 이미 내용은 다 본 격입니다. 그럼 우리는 왜 이걸 시리즈 2편까지 이어진 채로 보는 걸까요? 뻔합니다. 놀이동산처럼 그 순간에 필요한 기분을 얻고 싶기 때문입니다. 목적에 부합하게 초반 20분을 제외하고는 끝까지 심장을 부여잡고 있어야 합니다.

작품성은 논외

그렇기 때문에 더욱이 작품에 대해 논할 거리는 많지 않습니다. 설득력, 개연성이나 주제는 생각할 여지도 없으니까요. 단순히 관객들에게 보여줄 공포감이 얼마나 사실적인지가 중요합니다. 연출에 올인한 영화이기에 사실 시리즈로 이어질 필요까지는 없었는데 말이죠. 그냥 이름만 바꿔서 다른 영화로 둔갑해 죠스인지, 47미터인지, 상어떼인지 뭐시기가 되는 겁니다. 그래도 여름에 의례적으로 나오는 공포스릴러가 좋으신 분들은 1시간 30분 분량 동안은 기대하신 서늘함을 얻고 갈 영화입니다. 늘 말하는 뻔하디 뻔한 그런 영화였기에 긴 말은 생략하겠습니다. 쿠키영상은 없고 관객 수는 50~60만명 정도 예상합니다. 1편과 크게 다를 거 같지는 않네요. 이상 영화 '47미터2'였습니다!

영화 ・ 야구 ・ PC게임 ・ 애니메이션
영화를 좋아하는 재리예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