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초 엘리트가 마약을 한 이유


이번에 메스암페타민(흔히 아는 히로뽕)을 빨고 경찰에 걸려 마약 소지법 위반으로 검거된 '니시다 테츠야'


도쿄대 출신에 일본 경제산업성(한국식으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관직에 있는 초 엘리트


엘리트가 길 잘못 들어서 마약이나 범죄에 빠지는건 일상이라 그저 그런 스캔들로 넘어가나 싶었는데


문제는 이 사람이 마약을 빨기 시작한 이유가




- 경제산업성 에너지과에 입사한 이후 2년간 지하철 막차는 커녕 택시 귀가가 더 많았고


- 잔업시간이 한달에 평균 150시간, 많으면 300시간


- 이후 더는 못버티겠다 생각해 자동차과로 부서이동 했으나 여전히 한달 잔업 100시간 전후


- 되려 50시간이 줄어들어 여유가 생기니 우울증에 걸림


- 병원에선 합법적 각성제인 페모린을 30mg 처방받았으나 몇번의 투약 이후엔 전혀 효과가 없음


- 그래서 결국 더 강한 각성제인 히로뽕에 손을 대 버림



검거되어 조사받을 때 한 말이


"심각한 우울증세가 있지만 피해를 주기 싫었으며 출근은 해야겠다는 생각에 마약에 손을 대었다"




일본 공무원 기본 노동 시간인 160에 잔업시간으로 300시간을 찍으려면


20일 일한다는 가정 하에 하루 23시간


22일 일한다는 가정 하에 하루 21시간


1주에 하루 쉰다는 가정 하에 하루 17시간



안그래도 얼마 전 잔업 200시간이었던 공사장 현장감독이 자살한 사건 때문에 잔업시간에 대해 말이 많다보니 더욱 화제가 된듯


참고로 일본은 작년까지만 해도 법정 노동시간이 없었다.

OECD 노동시간 통계에 이러한 사실이 잡히지 않는 이유는 그저 정부 차원에서 꼼수를 써서 통계를 잡지 않기 때문

유머 ・ 웹툰 ・ 음식 ・ 한국음식
힘의 차이가 느껴지십니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