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 몰래 유기견들을 돌본 쇼핑몰 직원들


지난 8월, 필리핀 세부의 한 쇼핑몰에 방문한 그레텔 씨는 경비원이 지저분한 개를 쓰다듬고 있는 걸 발견했습니다.


한눈에 봐도 경비원이 키우는 개는 분명 아니어 보였죠.


호기심이 든 그레텔 씨는 경비원에게 다가가 물었습니다.


"아저씨가 키우는 거예요?"


그러자 경비원이 멋쩍은듯 대답했습니다.


"아뇨. 유기견이에요. 반려동물 동반 입장은 가능한데 쇼핑몰에선 유기견은 들이지 말라고 해요. 그런데 불쌍해서 제가 돌보고 있어요."


경비원의 따뜻한 마음씨에 감동받은 그레텔 씨는 그와 유기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어 깊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경비원의 이름은 레이예그 씨.


레이예그 씨는 쇼핑몰을 돌아다니며 굶주린 유기견들에게 몰래 먹을 것을 챙겨줘 왔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한 유기견과 돈독한 우정을 쌓게 되었는데, 바로 레이예그 씨가 쓰다듬고 있는 개 프랜시입니다.!


레이예그 씨는 교대로 출근하며 근무하는데, 자신이 출근하지 않는 날에는 프랜시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교대 근무 동료에게 프랜시를 보면 내쫓지 말고 잘 돌봐달라고 부탁했고, 개를 좋아하는 동료 또한 레이예그 씨의 부탁을 흔쾌히 수락했습니다.


현재는 레이예그 씨와 동료가 번갈아가며 프랜시를 돌보고 있습니다.


레이예그 씨가 쇼핑몰을 순찰 근무를 하면, 어디선가 프랜시가 종종걸음으로 나타나 그의 옆에서 나란히 걷곤 합니다.


레이예그 씨와 프랜치의 우정은 마치 반려인과 반려견과 같을 정도로 가깝다고 합니다. 심지어 프랜치는 "앉아", "기다려", "먹어" 같은 간단한 명령을 알아듣기도 하죠.


프랜시 말고도 레이예그 씨가 특별히 눈여겨보는 유기견이 한 마리 더 있는데, 바로 장애를 가진 유기견 미믹입니다.


레이예그 씨는 쇼핑몰 조경 관리원에게 정기적으로 돈을 주며 '미믹에게 먹을 것을 챙겨주고 가끔 목욕도 시켜달라'고 부탁합니다.


오랫동안 이어져 온 레이예그 씨의 선행에 동료 경비원을 비롯한 쇼핑몰 직원들도 나름의 방법으로 그를 돕기 시작했습니다.


레스토랑에서 일하는 한 여성은 남은 음식물을 버리지 않고, 레이예그 씨의 동료들에게 가져다주고, 경비원들은 순찰을 돌며 유기견들에게 음식을 나눠 주죠.


쇼핑몰 직원들의 선행과 봉사는 사람들 모르게 오랫동안 계속 되어왔고, 마침 쇼핑몰에 방문한 손님 그레텔 씨가 이 모습을 목격한 것이었습니다.


레이예그 씨가 프랜치를 쓰다듬으며 들려준 이야기에 깊은 감동을 한 그레텔 씨는 페이스북에 '쇼핑몰에서 근무하는 특별한 영웅들'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함께 도와줄 것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그레텔 씨 또한 이들의 봉사에 지속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했습니다. 얼마 전에는 미믹을 동물병원에 데려가 치료를 받았으며 중성화 수술을 예약했다고 밝혔습니다.


레이예그 씨를 비롯한 쇼핑몰의 특별한 영웅들은 오늘도 순찰을 돌며, 사랑과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거리의 아이들에게 먹을 것을 주고 있다고 합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꼬리가 흔들리는 귀엽고 재미난 동물뉴스와 소식! 꼬리스토리 기대해주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