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에서 쓰는 펜은 어떻게 탄생했을까?

그런 얘기 들어봤을거다

옛날 고리쩍 냉전시절때 나사가 '우주에서는 펜이 안되니까 새로운 펜좀 만들어줘요 힝힝 ㅠ' 해서

수백만 달러를 들여 펜하나를 만들어 쓰는동안


러시아는 연필을 쓰고 있었다는 농담

소비엣:병신들ㅋ


물론 여기서 끝난다면 나사의 뻘짓 or 모더 로씨아의 위대한 승리 +1 스택 이겠지만


한국말은 항상 뒷말이 더 중요한법 각설하고 시작해보면

그당시 볼펜은 우리가 자주쓰는 모나미 와 비슷했다

안에 작은 볼이 들어가 있고 끈적이는 잉크가 이 볼에 묻어서 종이에 닿으면 볼이 굴러가며 잉크를 묻히는거지


우주로 넘어가보니 중력이 없어서 잉크를 밑으로 내려줘 볼에 뭍힐수가 없으니 사용이 힘들게된거다


그래서 연필을 사용 하려하는데

극심한 저온과 고온을 뛰어넘는 척박한 우주환경에서

책상에서만 떨궈도 개박살이나는 연약한 연필이 버티기도 힘들었고


사용하면 공기중에 떠다니는 흑연 가루들이 어디로 튈지 누가알겠냐


우주비행사들 기관지만 개박살내준다면 그나마 땡큐겠지만

복잡한 회로에 잘못끼어서 오류라도 나면 그닥 반가운 일은 아니겠지



아주 작은 실수로도 좃될수가 있으니까



그래서 나사는 미국의 필기류 회사인 Fisher사에 의뢰를 했지

.극고온 극저온 에서도 사용가능해야함

.무중력에서도 사용가능해야함

.잔여물이 남아 공기중에 떠다니지 않아야함

.다양한 표면에서도 일정한 필기가 가능해야함


연필이 '나 들으라고 하는소리인가'할 정도인 이조건으로

피셔사는 스페이스 펜을 발명해



우선 점성이 더욱강한 젤 형식의 잉크를 개발하고

이 강한 점성의 잉크를 효과적으로 표면에 묻히기위해 볼 표면에 미세한 구멍들을 만들었다고 한다 마치 골프공같이


잉크 카트리지 의 공극부분에는 압축 질소를 넣어 중력이 없더라도 압축 공기의 압력으로 잉크를 밀어 주는거지


잉크는 어떤 표면에서도 접착이 잘되고 필기할때의 각도 와 극저온 극 고온에서도 문제없이 필기할수있었다해


그래서 1965년 피셔사는 정식으로 특허를 인정받고 개당 30달러로 나사에 납품 하게된다


그리고 지금까지 피셔사는 스페이스 펜이라는 이름으로 여전히 잘팔고있다


여기서 끝이라면 그냥 신기한펜 하나 만들었네 와! 하고 끝이지만



어디서든 어떤 곳에도 사용가능하다는건 필기류로서 무시못할 이점이였다는거지



당장 우리가 사용하는

젤리펜이니 뭐니 하는 펜들도 전부 이 스페이스펜에 지대한 영향을 받은거니까

아재들이 기억하는 이펜도 수성잉크를 사용하는데

여기에도 볼에 골프공같은 표면을 만들었는데 스페이스 펜에서 가져온거야



이러한 펜들이 나오는데 특허는 과연 누가 가지고있었을까


만약 아주 값싼 단편적인 회피책만 찾았다면 이토록 큰 이득을 얻을수있었을까?


간편한 임시방편이 항상 답일수는 없다

때론 본질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무지막지한 노력을 기하는것도 중요하다는거지

쓸모없는 기술개발은 없다


[출처 디시 소녀전선 갤러리]

힘의 차이가 느껴지십니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