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님의 오늘의 기도지향

† 찬미 예수님

 

교황님의 기도 지향•구월

복음화 지향: 대양의 보호

정치인, 과학자, 경제인들이 바다와 대양의 보호를 위해 함께 노력하도록 기도합시다.

 

2019년 9월 18일 연중 제24주간 수요일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티모테오에게, 하느님의 집인 교회는 진리의 기둥이고 기초라며, 우리 신앙의 신비는 참으로 위대하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사람의 아들을 보고 먹보요 술꾼이며 세리와 죄인들의 친구라고 하는 세태를 나무라신다(복음).

 

제1독서 : 사도 바오로의 티모테오 1서 말씀입니다. 3,14-16

사랑하는 그대여, 14 나는 그대에게 곧 갈 수 있게 되기를 바라면서도 이 글을 씁니다.

15 내가 늦어지게 될 경우, 그대가 하느님의 집에서

어떻게 처신해야 하는지 알게 하려는 것입니다.

이 집은 살아 계신 하느님의 교회로서, 진리의 기둥이며 기초입니다.

16 우리 신앙의 신비는 참으로 위대합니다.

그분께서는 사람으로 나타나시고, 그 옳으심이 성령으로 입증되셨으며

천사들에게 당신 모습을 보이셨습니다.

모든 민족들에게 선포되시어 온 세상이 믿게 된 그분께서는

영광 속으로 올라가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 주님이 하신 일들 크기도 하여라.

○ 주님을 찬송하리라. 올곧은 이들의 모임, 그 집회에서, 내 마음 다하여 찬송하리라. 주님이 하신 일들 크기도 하여라. 그 일 좋아하는 이들이 모두 깨치네. ◎

○ 그분 업적은 엄위롭고 존귀하네. 그분 의로움은 영원히 이어지네. 당신 기적들 기억하게 하시니, 주님은 너그럽고 자비로우시다. ◎

○ 당신 경외하는 이들에게 양식을 주시고, 언제나 당신 계약을 기억하시네. 위대하신 그 일들 당신 백성에게 알리시고, 민족들의 소유를 그들에게 주셨네. ◎

 

복음 환호송

◎ 알렐루야.

○ 주님, 당신 말씀은 영이며 생명이시옵니다. 당신께는 영원한 생명의 말씀이 있나이다.

◎ 알렐루야.

 

복음 :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31-35

그때에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31 “이 세대 사람들을 무엇에 비기랴? 그들은 무엇과 같은가?

32 장터에 앉아 서로 부르며 이렇게 말하는 아이들과 같다.

‘우리가 피리를 불어 주어도 너희는 춤추지 않고

우리가 곡을 하여도 너희는 울지 않았다.’

33 사실 세례자 요한이 와서 빵을 먹지도 않고 포도주를 마시지도 않자,

‘저자는 마귀가 들렸다.’ 하고 너희는 말한다.

34 그런데 사람의 아들이 와서 먹고 마시자,

‘보라, 저자는 먹보요 술꾼이며 세리와 죄인들의 친구다.’ 하고 너희는 말한다.

35 그러나 지혜가 옳다는 것을 지혜의 모든 자녀가 드러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그렘린’(1984년)이란 영화에서 귀여운 동물 모과이가 나옵니다. 모과이는 이 세상에서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너무나 귀엽고 순한 동물입니다. 그런데 모과이를 키우려면 자정 이후에는 절대 음식을 먹여서는 안 됩니다. 그러면 귀여운 모과이에게서 괴물들이 나옵니다.인간도 이와 같습니다. 인간의 아름다움은 절제를 통하여 보존됩니다. 지나친 술, 담배, 인터넷 사용, 텔레비전 시청 등은 우리 몸에 해롭습니다. 몸이 좋지 않으면 우울해지고 그 우울함을 달래려고 더 쾌락적인 것들을 찾게 됩니다.사람에게는 육체만이 아니라 영혼도 있습니다. 육체를 너무 만족시키면 영혼이 메말라지고, 영혼을 너무 만족시키면 육체가 괴로워집니다. 이는 마치 두 화분에 물을 주는 것과 같습니다. 어디에 물을 주느냐에 따라 아름다운 사람이 될 수도 있고 괴물이 될 수도 있습니다.하느님께서는 영적인 분이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영은 생명을 준다. 그러나 육은 아무 쓸모가 없다. 내가 너희에게 한 말은 영이며 생명이다.”(요한 6,63)라고 하십니다. 그러나 세상은 영적인 곳이 아니라 육적인 곳입니다.이런 세대를 예수님께서 “우리가 피리를 불어 주어도 너희는 춤추지 않고 우리가 곡을 하여도 너희는 울지 않았다.”라고 비유하십니다. 육체에 집중하면 영적으로는 무감각해집니다. 스마트폰 게임에 집중하는 아이가 부모의 말을 들을 수 없는 것과 같습니다.영적 말씀에 민감해지려면 육체의 욕구에는 무감각해져야 합니다. 이 세상 즐거움에서 벗어나지 않고서는 영적인 사람이 될 수 없습니다. 세상 즐거움에 몰두하면 하느님의 말씀이 따분하게 들립니다. 그러나 세상 즐거움이 따분하면 하느님의 말씀은 꿀처럼 다디답니다. 그 말씀에 따라 춤추고 노래할 수 있게 됩니다. 영에 민감하고자 조금씩 육에 무감각해집시다. (전삼용 요셉 신부)

 

아프리카 부룬디에 ‘최정숙초등학교’ 세워졌다

한국희망재단과 최정숙 기리는 모임이 건립 ‘부룬디 무쿤쿠 최정숙초등학교’ 9일 개교 낡은 움막에서 공부하던 아이들에게 희망 지난해엔 부룬디에 여자고등학교도 설립

 

 

 

 

 

 

 

 

 

 

 

 

 

 

▲ 지난 8월 완공한 부룬디 무쿤쿠 최정숙초등학교 앞에 학부모와 어린이를 비롯한주민들이

모여 자축하고 있다. (사)한국희망재단 제공

  

제주 출신 여성 독립운동가이자 제주도 초대 교육감이며 가톨릭 신자로서 평생 이웃을 위해 봉사해온 최정숙(베아트리체, 1902~1977) 선생의 이름을 붙인 초등학교가 아프리카 부룬디에 세워졌다.

 

사단법인 한국희망재단(이사장 최기식 신부)과 최정숙을 기리는 모임(회장 고화연)은 부룬디 어린이들에게 개선된 학업 환경을 만들어주고자 협력해 마련한 기금으로 ‘부룬디 무쿤쿠 최정숙초등학교’를 완공하고, 9일 공식 개교한다.

 

최정숙초등학교는 3개 교실동에 15개 교실과 교무실, 마을발전센터, 화장실을 갖췄으며 새 교육자재들도 채워졌다. 다 쓰러져 가는 낡은 움막 교실에서 공부해온 어린이들은 이제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꿈을 키워갈 수 있게 됐다.

 

최정숙초등학교가 건립된 무쿤쿠 지역은 부룬디 수도 부줌부라에서도 약 70㎞ 떨어진 곳이다. 산 중턱에 위치한 작고 가난한 이 마을에는 주민 3500여 명 중 어린이가 800여 명이다. 과거 내전으로 무쿤쿠 학교 대부분이 파괴돼 우기에는 수업을 장기간 중단해야 할 정도로 열악한 환경에서 지내왔다. 최정숙초등학교가 건립되면서 이 지역 모든 어린이가 입학해 학업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최정숙을 기리는 모임은 최 선생의 모교이자, 그가 교장을 지낸 제주 신성여중ㆍ고(구 신성여학교) 출신 후배들이 결성한 단체. 한국희망재단과 최정숙을 기리는 모임은 지난해 부룬디 무진다 지역에 ‘최정숙여자고등학교’를 설립한 데 이어 올해 최정숙초등학교까지 부룬디에 두 곳의 최정숙학교를 개교하게 됐다. 학교 건립을 위해 물심양면 힘쓴 재단 및 모임 관계자들은 오는 23~26일 현지를 방문해 새 학교에서 꿈과 희망을 만들어가기 시작한 현지 어린이들을 만나고, 후원 물품을 전달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최정숙초등학교 개교를 계기로 제주교구 내에선 나눔의 손길도 이어졌다. 제주교구 여성연합회(회장 송정옥)와 제주 연동본당(주임 양요왕 신부)이 후원금과 물품 마련에 동참한 것. 교구 여성연합회는 맨발로 다녀 파상풍에 노출된 부룬디 어린이들을 위해 ‘신발 보내기 캠페인’을 펼쳤다. 여성연합회 회원들은 연동ㆍ동광성당에서 바자를, 5월 교구 성모의 밤 때엔 초와 종이컵을 판매해 어린이 1200명이 신을 신발을 구매했다. 새 신발은 송경옥(수산나) 회장이 현지 방문 때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제주 연동본당은 최정숙초등학교 건축을 위해 성당 부지를 일부 공유하며 사업을 도운 현지 무쿤쿠본당에 의류 5000벌과 성당 무릎틀 구매비 1000달러를 마련했으며 현지에서 전달한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영어공부 ・ 유럽여행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