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년만에 특정된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는?

강간살인 혐의로 무기징역 선고받고 복역 중인 50대
2건의 유력한 용의자일 뿐 진범으로 밝혀지지 않아
당시 범인 목격한 2명 있었다…몽타주도 공개
지난 1980년대 전국을 공포로 몰아넣고 우리나라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았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드러났다. 1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현재 수감 중인 A(50대) 씨를 특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7차 사건 당시 용의자 몽타주 수배전단. (사진=연합뉴스 제공)

영화 '살인의 추억' 소재이자 역대 최악의 장기 미제 사건으로 대표되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인물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다른 범죄로 부산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이모(56) 씨를 특정했다.


이 씨는 화성 연쇄살인사건이 처음으로 발생한 지난 1986년 당시 23살이었다.


이 씨는 1994년 충북 청주에서 20대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 등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당시 화성 연쇄살인 사건 중 마지막 사건이 발생한 지 3년 뒤다.


당시 이 씨는 자신의 집에 온 20대 처제에게 수면제를 몰래 먹이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또 성폭행 사실이 알려질까 두려워 잠에서 깨어난 처제를 둔기로 살해하고 시신까지 유기한 혐의도 적용됐다.


이 씨는 아내가 가출하자 이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7월 중순쯤 화성 9차 살인사건 피해자의 옷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한 결과, 채취한 유전자(DNA)가 이 씨의 DNA와 일치하다는 통보를 받았다.


7차 사건 피해자에 이어 5차 사건 피해자의 옷에서 검출된 DNA도 이 씨의 DNA와 일치하다는 결과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씨의 DNA가 피해자의 겉옷이 아닌 속옷에서 검출된 점과 화성사건의 범죄수법이 대체로 비슷한 점 등을 토대로 이 씨를 화성사건의 진범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2~4차 사건의 증거에서 나온 DNA도 이르면 19일 국과수에 DNA 분석을 의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다른 범인의 모방 범죄로 드러났던 8차 사건을 제외하고 나머지 6건의 사건에 대해 이 씨의 범행을 입증할 객관적인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당시 범인을 직접 목격한 이들이 있었다.


지난 1986년 11월 30일 오후 9시쯤 논길을 따라 교회에 가던 김모(당시 45,여) 씨가 흉기를 든 남성에게 성폭행 당한 뒤 간신히 달아나 목숨을 건졌다. 당시 4차 살인사건이 발생하기 보름 전이었다.


1988년 9월 7일 발생한 7차 사건 당시 범인으로 보이는 남성을 버스에 태웠던 운전기사의 진술과 김 씨의 진술이 일치함에 따라 이 사건 역시 연쇄살인범의 소행일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이들의 진술을 토대로 용의자의 몽타주를 작성해 공개했다. 용의자 특징으로 나이는 24~27세가량, 신장은 165~170㎝, 머리는 스포츠형, 얼굴은 갸름, 체격은 보통, 우뚝한 코, 눈매는 날카로움, 평소 구부정한 모습 등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4·5·9차 사건 희생자의 몸에서 채취한 정액과 혈흔 등을 통해 범인의 혈액형이 B형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은 단일 사건 가운데 최다인 연인원 205만명을 동원해 용의자 2만 1천280여명을 조사했다. 4만 100여명의 지문을 대조하고 180명의 모발을 감정했다.


그러나 범인을 잡지 못한 채 지난 2006년 공소시효가 만료됐다. 이 씨가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으로 밝혀져도 처벌할 수 없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19일 오전 9시 30분 브리핑을 통해 이 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게 된 경위 등을 추가로 설명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음주운전자=예비살인자 에 관대한 나라?
hadaehong
4
0
0
평창 경찰서의 인성ㄷㄷ;;;
ehghl123
87
9
22
평소에 보기 힘든 사진들.jpg
graymaan
54
26
2
오늘자 아이유 미모 갱신 ㄷㄷ
omazingnews
117
27
8
Video
현정부를 독재정권이라 부르는 자들, 똑똑히 볼지어다.
Roadst
41
9
28
나는 2찍 안했는데 2찍들과 같은 수준이기 싫음!!
bjjj
21
0
7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강박증.jpg
dadara4
11
3
4
[다시, 보기]'아내의 맛' 극우 유튜버 띄우기→시청자 이탈 '역효과'
nocutnews
14
2
5
깨진 알을 보고 끝내 무너진 엄마 백조
GGoriStory
36
3
12
주식 리딩방 사기범이 직접 밝힌 사기 수법(치밀함 주의)
graymaan
23
9
1
12월 2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anijunkyu
9
0
0
[이슈 콕콕] “윤석열 청부살인 모금”…갈 때까지 가버린 ‘커뮤글’ 논란
newsway
10
2
7
차에 꼭 필요하지만 사용하지 않아야 좋은 물건
dadara4
9
3
0
달라진 韓 브랜드 파워…미국서 태극기 마스크 등장
nocutnews
23
3
2
우리나라는 플리바게닝 제도가 없다. 만일 검찰이 이재명을 엮기 위해 이런 약속을 했다면 엄연한 불법 행위다. 공수처는 남욱의 발언을 무겁게 보고 반드시 수사를 하기 바란다. 그리고 남욱의 말 하나로 이재명을 엮으려던 검찰들이 남욱의 이 말은 사실무근이라며 눙치고 있다. 페북(펌) 기훈 님
plus68
6
0
1
'철인왕후'가 자초한 '매국프레임'…왜 탈출 실패했나
nocutnews
17
1
6
사기 문자 그만 쫌🤚
bjjj
5
0
0
북 미사일 도발에 ‘선제타격’ 공약지킨 윤석열
Roadst
41
5
9
[더 선] 한국 vs 포르투갈 예측
boogiewoogie
6
0
0
공항에서의 재입장은 왜 금지하고 있을까?
kikibu
5
2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