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강의 2122강 아픔치료(2/2)

https://youtu.be/BRPa0pp1Guc


그래서 이제 이 자기한테 제일 어려운거. 요거 한개 풀어줍니다. 하나만 풀어도 굉장히 그 사람은 쉽고 좋아요. 편하단 말이죠. 니가 굉장히 어려운 것을 하나를 풀어주던지 또 니가 집안에 굉장히 문제거리가 되는 이거 하나가 풀리고 나니까 너무 좋다던지 이런거 한개를 먼저 풀어줘요. 풀어주고 공부열심히 해라. 하고 또 100일을 두고 보는거죠. 그래서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으면 또 하나 풀려요. 풀어준단말이지. 그걸 40일만에 풀어주던 20일만에 풀어주던 100일만에 풀어주던 공부를 열심히 하니까 그걸 봐가지고 질량을 봐가지고 열심히 하는 질량때문에 풀어주는 거에요. 그러면서 또 가르침을 주고. 하나씩 하나씩 이래가매 저사람이 인제 30프로는 노력해도 풀어준다 이말이야.


30프로 풀어주면 굉장히 편해집니다. 그럼 이제 공부를 열심히 하며 30프로는 내가 풀어주지만 이제는 70프로는 니가 공부해가며 풀어나가야되. 니 힘으로.

내가 풀어주는게 아니고 니 힘으로 공부를 열심히 하면 이제부터 풀릴 것이고. 이건 기본적인걸 내가 어려운걸 풀어준거지 스스로 니가 노력한 댓가를 주는겁니다. 노력의 댓가만 해도 공부는 안됬어도 그건 잡아줘요. 이제부터는 니가 풀어나가야되. 노력을 해서 조금씩 니 마음이 이런게 하나 모르는걸 따서 내가 노력한게 있다면 니 버릇을 잡던 무엇을 하던 이 노력의 댓가가 하나씩 주어지면서 인제 하나씩 하나씩 풀어준단 말이죠. 그렇게 해서 지 노력 없이 풀리는거는 이거는 임시방편밖에 안되는 것이고. 노력 해가지고 푸는거는 두번 다시 어려움이 안옵니다. 이렇게 풀어주는 거에요. 무조건 병 있다고 다 낫어주면 안되.


그걸 하나 가지고 하나님은 그걸 하나 가지고 또 비틀라고 지금 놔둔겁니다. 니가 또 엉뚱한 길로 가면 중생을 코를 맬수도 없고...저쪽에 소같으면 코를 매가지고 묶어놓으면 되지만 이 우리 인간은 그렇게 할 수 있는 동물이 아니에요. 하니까 이 오장육부가 있고, 오감이 있고, 이 모든걸 조정해. 왜 이 육신을 덮어 씌어놓았냐 하면 이 안에다 쏙 넣어놨느냐 하면 이게 니 연장도 되지만 살아나가면서. 죄인들의 수갑도 되는겁니다. 영혼으로 있을 때 하고 육신을 받아 3차원에 왔을때는 사는 환경이 틀려가지고 니 멋대로 생각하고 니 멋대로 뭐라고 해도 신에서 할 수 있는 제재할 수 있는게 30프로밖에 안되니까 이걸 이 육신은 니 것이 아니란 말이에요 이게. 이게 죄인들 수갑이에요. 수갑. 여기에다 딱 넣어놔 버리면 내가 언제든지 비틀면 "아야!" 이렇게 하고 요리로 와야되. 요게 인간이거든. 중생은 비틀어야 말 듣는다 소리 있죠. 몽둥이가 뭐라고 그러고. 니가 잘났다고 니가 그래도 신이다 보니까 이 인간세상에 와가지고 엉뚱한 짓을 하고 엉뚱한 생각을 하고 상상을 하고 오만 짓을 다 할 수 있는 신이에요 이게. 육신이 없을 때는 못하는데 육신을 줘버리면 우수한 이 연장을 줬기 때문에 이거로 오만 짓을 다하고 오만 상상을 다해가지고 차원세계에 이 오만 집을 짓는단 말이죠.


그래가지고 이렇게 해놓고 됬다고 잘 된걸로 포장을 해가지고 남한테 막 하지를 않나. 그렇게 해가지고 여태까지 이만큼 제어를 해도 오만 논리가 다 나온겁니다. 나중에 조금 힘을 줘가지고 잘 나가게 했더니 내가 하느님이라고 하지를 않나. 깨우치지도 않은게 깨우쳤다고 부처라 하지를 않나. 오만 짓을 다하고 있는게 이거 못봤느냐 이말이야. 그래서 육신에다 넣어 놓은게 기가차게 잘한겁니다. 하나님이 그 아이디어를 어떻게 냈나 몰라. 이래가지고 이쪽을 탁 비틀면 일로 가고 이쪽을 비틀면 일로 오고 딱 정확하게 비틀면 가게 되가지고 있거든요. 이게 조정하는 거에요. 니가 아프면 천하없는 것도 따라가야 됩니다.


그렇게 만들어 놓은거니까 이거를 "스승님은 왜 저 다 안낫어주고 그러지?" 어 그럴 필요가 있어 그래 놔둔다. 이거에요. 그러면 그걸 갖다가 뭘 낫어주는데 내가 낫어줄 때는 내가 뭐 손을 대가지고 낫어주냐? 아니에요. 낫어 줄 사람을 만나러 가게끔 인연을 잘 만나면 그 병은 낫거든요. 헌데 이게 니 공부를 안하고 나면 희안하게 가는데 나한테 (배를)잡아 째가지고 가위를 이 안에다가 집어넣는 사람을 만나네? 얼마나 연습을 많이 했는데 그 안에다가 가위를 넣고 봉하겠나? 이 때 의사놈도 헷갈릴 때니까 이때 이래가지고 눈을 싹 가려버리니까 가위를 넣어가지고 붕대를 집어 넣어가지고 묶어놓고 안에가 곪아 다 터지네? 의사가 그런 게 많습니다. 실력이 없어서가 아니고 때가 그럴 때가 오면 사고를 치는 것을 하기 시작을 한다 이말이에요. 의사도 잘 만나야지 내 인연을 이때는 내가 나아야 될 때니까 나을 인연을 만나게 해줘야 되고 아직까지 실력을 걷지 않고 아직까지 헷갈리게 안한 사람을 만나게끔 정확하게 이렇게 이루어준단말이죠. 왜? 내 손으로 니를 낫어줬다 이렇게 하면 내가 공치사 해야되니까. 저기에 가가지고 낫게 해주면 되지않냐 이거지. 나는 손 대가지고 사람 안 낫어줍니다.


진짜 저사람이 의사도 안만나고 낫어야 될 것 같으면 허리를 고쳐야 될 것 같으면 쥐새끼가 와가지고 걸어가는데 딱 물어가지고 자빠트려질 때 그게 타닥 맞아들어가가지고 낫게 하면 되는 것이고.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을 활용 해가지고 저 사람이 지금 어떻게 되는데에는 오만걸 다 쓸 수가 있어요. 깜짝 놀래서 어디 넘어지게 해갖고 어디가 탁 충격이 와가지고 이게 딱 바루어져버리고. 궁뎅이는 멍이 조금 들었으니까 조금 있으면 풀어지니까 괜찮고. 오만걸 다한다고 이렇게. 그러니까 이런 뭐든지 우리가 낫는다니깐 내 손으로 낫어준다는 생각을 하지 말고 이런 인연법을 찾아서 이렇게 이렇게 해갖고 그거는 낫지만 그 사람한테 또 무엇을 전달을 할 수 있고 이런 역할을 한단 말이죠. 그래서 우리가 고치는 방법은 여러가지입니다. 의사한테 안보내도 고칠 수 있고 의사한테 보내서 고칠 수도 있고.


이거는 양방향의 공부를 시키려고 그렇게 만나게 하는거에요. 하늘이 스스로 낫어줄 수도 있어. 뼈가지 틀어져 있다고 니가 자다가 몸부림 치며 낫어도 되요. 침대에서 차버려가지고 널쪄가지고 낫어도 되고. 뭐가 뚜둑뚜둑 하는게 다 그런 것 들이거든. 뭐 양동이 들다가 자빠졌는데 어째 허리가 안아프네? 이때까지 아프던게? 여러 방법인거라 이게. 그러니까 0.1미리도 안틀리게 이게 이런 것들이 이루어집니다. 그러니까 내가 누굴 낫어줄 수 있다고 시건방 떨지 말고. 이것은 하늘이 나한테 이 힘을 준거고 이 재주를 준거고. 이럴때는 이유가 있으니까 환자가 오면은 환자한테 뭔가를 배우라고 오는거에요. 내가 만일에 환자한테 배울게 없다면 환자를 보내지 않습니다. 환자를 안보내. 이런 환자들을 내가 이렇게 보면서 전부다 공부를 다 했잖아? 하고나면 이런 환자는 내가 보면 안되고 이제는 수준 높은 그런 사람들을 또 봐야되고 거기에서 공부를 다 했다면 그 위에 수준에 가야 되고. 이렇게 해가지고 나중에 대통령 한 사람만 내가 봐줘도 내 인생은 다 풀려요. 재벌 한사람만 봐줘도 되고.


그 대신 내가 이 재벌을 한사람을 잘 해줌으로써 이 사람하고 내가 관계를 잘 함으로써 이 재벌이 수십만명을 이끌고 가고 있으니까 나는 여기를 통해가지고 이 사람들한테 아주 큰 행위를 하고 있으면 되는거거든. 이런 지혜를 열면 오만방법으로 세상에 일을 다 할 수 있는거라. 그래서 우리가 몸 아픈것을 아픈거다라고 생각하지 말고 이 아픔을 줬으니까 내가 어디로 움직이게끔 해놨다. 무엇을 하라고. 이런 것들이 기법이 들어가 있는거죠. 그래서 내가 어떤 직장을 이런 것을 구했을 때는 이런 직장을 했기때문에 니가 누구를 만나고 어떤 사회에 발을 밟게 되고 무엇을 정보를 접하게 된다. 이것으로 내 공부를 하면 되는 것이고. 아픈 사람은 아프니까 내가 발걸음이 옮겨지고 누구를 만나야 되니까. 그러면 그 안에 내 공부가 있음을 알아야 되고. 너를 공부시킬라고 아프게 해놓은거지 니가 미워서 아프게 해놓은게 아니라는 거죠. 근데 이런 원리를 모르다 보니까.


내가 그 공부를 하면서 필요한거 모자란거 다 채워줍니다. 사람이 지식을 바르게 갖추게 되면 내 모자라는 에너지가 다 들어와. 그리고 내 몸 아픈거를 그냥 놔두는 이유는 니가 손댈 일이 아닌데 내가 나을 필요가 없어요. 그게 뭐 대수라고. 나중에 인연이 오면 그거는 내가 낫으면 되고. 내가 낫을 필요가 있으면 낫으면 되고. 조금 좀 또 아프면 또 어떠노? 되게 아플 때 보다는 나으면 됬지. 활동 할 수 있으면 됬지. 이런 것들을 낫으는건 언제든지 낫을수 있으니까 내 공부 해라. 그러니까 이 세상에 낫어줄 수 있는 제자는 많이 내보냈습니다. 사람 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이거 어떻게 이야기 할꺼냐 이거죠. 병을 낫어줄 사람은 수없이 그 재주를 줘가지고 많이 내 보냈는데 인간이 사람답게 살게끔 지금 가르침을 받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 이게 문제죠. 그런 아픔을 가지고 서로가 만나서 공부를 하고 노력을 했더라면 이 사람들이 엄청나게 성장을 하고 이 세상에 지금 우리가 보는 잣대가 바뀌었을텐데. 이런 공부들은 안하고. 이런 것을 공부 할 수 있도록 이끌어줄 수 있는 그런 공부는 안시키고. 지금 이렇게 시간이 가버린 거에요. 오늘날 내가 나와가지고 이제 다 보고 있는 거에요 이렇게. 왜들 이렇게 됬냐 이거죠.


내가 이사람들 다 낫어줄거에요. 어떻게? 니가 신나기 시작하면서부터. 아주 신나고 니가 아주 즐겁기 시작을 하면. 즐거운 사람 아프게 하면 되요? 다 낫어줄거야. 너희가 아프니까 내 말을 듣지. 지금 아직 깨지도 않은게 낫어줘버리면 내 말 안듣고 딴 짓 다 해요. 너희 돈벌러 갈 것 아냐. 안아프면 니가 가가지고 니잘났다고 돈벌러 내 설계 하고 다닐꺼 아니냐고 자기설계. 아프게 해놨을 땐 이유가 있으니까 그걸 이렇게만 아프게 함을 감사히 여기고 내 공부를 열심히 하는 사람이 되면 니 병 다 낫어주는거라. 그 우리 의사들 병을 치료하는 사람들? 걱정하지마. 당신들 공부 열심히 하고 있으면 나중에 인류대민봉사 하고 국제적으로 나갈 때 가가지고 당신들 손 다 필요해요. 국내에 환자들 찾아볼라고 해도 당신들이 낫어줄 사람 별로 없어. 그러면 다 배운 사람들 어디 갈꺼야?


국제적으로 이렇게 이렇게 해가지고 다리 이래가지고 뭐 이런 사람들 다 고쳐주러 가야되. 인류의 백성들은 이런걸 낫어줄 사람도 없고. 그런 환경이 많아요. 앞에서 가가지고 길을 놓고 이사람들이 열심히 일을 하고 있으니까 일을 하는 사람들은 이제는 몸도 낫어줘야 되고 마음공부도 시켜줘야되고 뭔가를 해줘야 되고 이런 것들이 전부 다 지금 수없이 많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배출을 많이 시키는 거에요. 그래서 이 안에서 공부를 많이 해놓고 밖에 나가서 실질적으로 우리가 그런 행실을 할 때는 그 아이들을 또 잘 그 사람들을 이런 마음으로 살도록 이런거를 이끌어 가면서 그렇게 우리가 일을 해야 되거든 이게.


국제 사회의 지도자가 되야 되는거지 나라 안에서 지도자 만드는게 아니에요 지금. 이런 것들을 이제 앞으로 이끌꺼니까 나라 안에서 재주를 부려가지고 뭘 낫어준다 그런 생각보다는 나를 이 나라 안에서 우리 국민들하고 같이 공부를 한다고 생각을 해야되. 무슨 소린지 이해가 되요?

영감을주는이야기
나는 정법을 듣는 사람입니다. 나는 홍익인간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