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지고 좋은 비밀번호

멋진 비밀번호!!!!

이걸로 핀테크? 암호화폐? 뱅킹?


비밀번호는 뭐랄까..털릴 수 있지만 털려도 큰 피해가 없다. 게다가 사용자 잘못이다. 왜냐면 서버에 1만번 해시돌려서 저장했으니 서버 수퍼바이저도 알 수 없기 때문에..서버 운영자 잘못이 아니라 100프로 사용자 잘못이라고 우길 수 있다.


비밀번호 입력 과정에서 해킹되면?

그건 사용자 잘못이다?


다크웹에서 비밀번호를 구매해서 터는 사고는?

그것도 사용자 잘못이다?


비밀번호는 원래 털리는 거다?

그러므로 암튼 서버 잘못은 아니다.


내노라하는 보안 전문가 여러분..

거짓말을하면 안됩니다...


^^^^모두다 서비스제공자 잘못입니다.^^^^^


#비밀번호


Passwordless 세상을 만드는 사람 PASSCON 인증 기술 보유 IDall 원아이디 서비스 제공 중 지코드이노베이션 대표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누나 금연하세요!"
Voyou
18
4
2
한중일 조선업계 맞다이 팩트 정리
DONcutlet
26
10
2
침펜치를 귀찮게하면...
animalplanet
12
0
0
아기 부엉이, 천둥번개에 깜짝!
GGoriStory
16
3
3
고양이 급식소♥
animalplanet
21
3
1
친구따라 강남간다
animalplanet
49
6
1
동물 유전자의 신비.jpg
DONcutlet
59
19
7
쓰레기통
onreian
15
2
1
GIF
간절히 바라면 꿈은 이루어진다 네살배기 아이를 둔 이혼녀가 있었다. 어느날 그녀가 침대에서 자신의 몸을 마구 주무르며 야릇한 목소리로 아∼ 남자가 필요해"라고 말하는 것을 그만 아이가 봤다. 그리고 두달 후 여자는 재혼을 했다. 그런데 몇달 후 아이가 침대에 누워 자신의 몸을 주무르며 야릇한 목소리로 이렇게 말하는 것이 아닌가. . . . . . . . . . . . . . . . . . . . . . "아∼ 세발자전거가 필요해
www1369987
10
1
0
GIF
하나님이 남자를 먼저 만든 이유는 어느 목사가 성경을 읽다가 궁금한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하나님께 그 이유를 물었지요. "하나님!, 하나님께서는 왜 여자를 먼저 만들지 않고 남자를 먼저 만드셨나요?" 그러자 하나님께서 하시는 말씀... "만약 여자를 먼저 만들었다고 생각해봐라. 남자를 만들 때 얼마나 간섭이 심하겠느냐? 여기를 크게 해달라, 저기를 길게 해달라 참견과 잔소리가 심할 텐데 . . . . . . . . 그걸 어찌 다 내가 감당할 수 있겠니?"
www1369987
7
2
1
GIF
성 姓 씨를 부를 때   어떤 여자가 15 명의 아이들을 줄줄이 달고 구청 사무실로 들어왔다. 이를 본 담당자가 "워어" 하고 놀래며 "저 아이들이 전부 아주머니 아이들 입니까?" 하고 물었습니다. "옙, 그 애들 모두 제 애들인데요,"  왜? 뭐가 문제냐는 듯 뚱한 표정의 엄마가 그런 말을  말을 수천번 들었다는 듯 투명스럽게 대꾸 하며,      철수야 이리루 앉아" 하고 말하자 애들이 모두 각각 제 자리를 찾아 앉았다. 담당자가 말했다.  "네, 그러면 어머니가 여기 싸인 하시고요. 애들 이름을 한 아이 씩 전부 말해주세요".   "네, 간단하고 편하게 말씀드리죠". "남자 애들 이름은 전부 철수 고 여자 아이들 이름은 전부 영희람니다".   도저히 믿을 수 없다는 듯 담당자가 말했습니다. "아니 애들 이름이 전부 철수와 영희란 말 임니까?"  애들 엄마가 말했다. "네 맞아요. 아주 편리하거든요".  "학교에 보내기 위해 아침에 깨울 때도 철수 영희 하고 한번 부르면 되고,  저녁에 밥 먹으라고 부를 때도 철수 영희 라고 한 번 부르면 모두 식탁에 모여 앉죠, 또 아이가 잘못하다 길가에 뛰어들거나 하면 철수 영희 하고 한 번 부르면 아이들이 모두 멈춰서고 조심하죠".  아이들을 모두 철수 영희 라고 이름 지은 것은, 내가 한 일 중 가장 잘 한 일인 것 같아요".  이윽고 담당자 가만히 생각하더니  이마에 냇천川 자를 그리고 비꼬듯이 물었다. "그럼 애들 모두가 아니라 딱 한 아이만 불러야 할 때는 어떻게 하죠?" 그러자 아이들 엄마는 . . . . . . . . . . . . . . . . . . . . . . 아, 그럴 때는 아이들의 성姓 을 부르죠!!! 호호호
www1369987
13
2
1
GIF
양쪽 눈이서 없어 앞이 보이지 않지만 주인만 보면 기분 좋게 '방긋' 웃는 고양이
animalplanet
23
1
0
샤워하기 싫다냥 ㅜㅜ
animalplanet
36
3
2
두유노.. 마상재..?
Voyou
27
8
4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누가 한 말일까?
hyun3788
2
1
1
넌 빠져봐 말리지마
animalplanet
30
1
2
[현실감 주의] 국방부도 인정할수 밖에 없는 만화
Jcyj0524
399
102
57
그여자 그남..ㅈ....
animalplanet
20
5
0
너.. 너도 시...식빵 굽니??
animalplanet
18
1
0
그게 아니라구요 어느 날 달수 씨가 퇴근해서  돌아오니 세살바기 막내아들 병팔이가 검지손가락을 달수 씨 입근처로 내밀며 뭐라고 중얼거렸다. 오냐, 오냐, 그래 그래...." 달수 씨는 병팔이의 검지손가락에 '쪽'하고 입을 맞추어 주었다. "아니, 아니." 병팔이가 다시 손가락을 내밀자 달수  씨는 막내 아들의 손가락을 가볍게 깨물어 주었다.  "아니야, 아니야."   그래도 병팔이는 계속 고개를 저었다. '아! 알았어, 알았어!"  달수 씨가  이번에는 손가락을 쭈~욱 쭈~욱  빨아주었다. 바로 그때  옆에 있던 큰아들 봉팔이가 크게 소리쳤다. . . . . . . . . . . . . . . . . . . . . . . "아빠, 그게 아니구요, 병팔이가 그 손으로 똥구멍을  후볐거든요. 냄새 한 번 맡아보라고 그러는 거예요."
www1369987
14
2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