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의 중심에서 ‘불통’을 외치다

주한 미국 대사관에서 근무하며 한국의 문화와 역사에 깊은 관심을 가졌던 그레고리 헨더슨은 한국 정치를 해석하는 키워드로 ‘소용돌이(vortex)’ 현상을 지적했다. 그는 한국 정치에 일단 소용돌이 바람이 일어나면 “거대한 흡인력으로 모든 것을 빨아들여 어떤 이성적인 성찰도, 여야 간의 타협도, 정책을 위한 진지한 토론도 마비시킨다”라고 진단했다. 2002년 노무현 바람(盧風), 2012년 안철수 바람(安風)도 이에… [기사 계속 보기] ➝ 사진의 링크를 탭하세요^^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시사주간지 <시사IN> www.sisainlive.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