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한숨





해가 갈수록 모든일에 힘겨워 하는 남편,



고민하던 아내는 남편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는데...



진찰을 끝낸 의사가 아내를 불러 말했다.



"무슨일인지 모르지만


남편께서

매우 심각한 스트레스 장애를 겪다보니

식욕마저도 떨어져 건강이 매우 좋지 않습니다.



아침에는 건강식을, 점심에는 영양식,

저녁에는 기분이 좋아지는 근사한 밥상을 차려 드리세요.



집안일은 절대 시키지 마시고....


박박 긁는 바가지는 절대 해서는 안됩니다.



정말 중요한 것은 자주 사랑을 나누세요.



이렇게 몇달 정도 지나면 남편께서 건강을 회복할 것입니다.



위의 주의사항을 지키지 않으면

갑자기 돌아가실 수 있다는걸 명심 하세요!."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시무룩한 아내의 눈치를 살피던 남편이 물었다.



"왜 그래? 의사가 뭐래?"



아내가 길게 한숨을 내쉬며 말했다.

.

.

.

.

.

.

.

.

.

.

.

.

.

.

.

.





"얼마 안 남았대요."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GIF
Simple Life 이 귀한 곳에 누추한 분이 오셨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성 姓 씨를 부를 때   어떤 여자가 15 명의 아이들을 줄줄이 달고 구청 사무실로 들어왔다. 이를 본 담당자가 "워어" 하고 놀래며 "저 아이들이 전부 아주머니 아이들 입니까?" 하고 물었습니다. "옙, 그 애들 모두 제 애들인데요,"  왜? 뭐가 문제냐는 듯 뚱한 표정의 엄마가 그런 말을  말을 수천번 들었다는 듯 투명스럽게 대꾸 하며,      철수야 이리루 앉아" 하고 말하자 애들이 모두 각각 제 자리를 찾아 앉았다. 담당자가 말했다.  "네, 그러면 어머니가 여기 싸인 하시고요. 애들 이름을 한 아이 씩 전부 말해주세요".   "네, 간단하고 편하게 말씀드리죠". "남자 애들 이름은 전부 철수 고 여자 아이들 이름은 전부 영희람니다".   도저히 믿을 수 없다는 듯 담당자가 말했습니다. "아니 애들 이름이 전부 철수와 영희란 말 임니까?"  애들 엄마가 말했다. "네 맞아요. 아주 편리하거든요".  "학교에 보내기 위해 아침에 깨울 때도 철수 영희 하고 한번 부르면 되고,  저녁에 밥 먹으라고 부를 때도 철수 영희 라고 한 번 부르면 모두 식탁에 모여 앉죠, 또 아이가 잘못하다 길가에 뛰어들거나 하면 철수 영희 하고 한 번 부르면 아이들이 모두 멈춰서고 조심하죠".  아이들을 모두 철수 영희 라고 이름 지은 것은, 내가 한 일 중 가장 잘 한 일인 것 같아요".  이윽고 담당자 가만히 생각하더니  이마에 냇천川 자를 그리고 비꼬듯이 물었다. "그럼 애들 모두가 아니라 딱 한 아이만 불러야 할 때는 어떻게 하죠?" 그러자 아이들 엄마는 . . . . . . . . . . . . . . . . . . . . . . 아, 그럴 때는 아이들의 성姓 을 부르죠!!! 호호호
www1369987
13
2
1
GIF
100일째 비밀 영심이가 채팅을 하다가 짱구를 알게 되었다. 짱구는 영심이를 만나고 싶어하였지만 영심이는 늘 거절을했다. 짱구가 계속 만나자고 메일을 보내오자 영심이는 다음과 같이 답장을썼다. 짱구님! 당신이 백일 밤을  팬티만 입고 집앞에 찾아와 주신다면 당신의 마음이 진정이라고 생각하고  당신 뜻대로 하겠어요. 그날밤부터 웬 남자가 팬티 한장만 달랑 입고  매일밤 영심이네 집앞에 서 있었다. 99일째 되던날 밤 날씨가 영하로 내려가고  바람까지 세차게 불었다. 영심이는 덜덜 떨면서까지 자신을 만나야 겠다는 남자의  정성과 끈기에 감동하여 그 남자에게 뛰여 갔다" 저어~짱구씨 맞죠  됐어요 이제야 당신의 진실한 마음을 알았어요. 내일이 백일째날이지만 이젠 됐어요  당신의 마음을 확인했어요 그러자 그남자 당황하며 하는말  . . . . . . . . . . . . . . . 무슨말이신지요? 저는 아르바이트생인데요... ㅎㅎㅎ행복하세요!!!
www1369987
32
3
1
GIF
그게 아니라구요 어느 날 달수 씨가 퇴근해서  돌아오니 세살바기 막내아들 병팔이가 검지손가락을 달수 씨 입근처로 내밀며 뭐라고 중얼거렸다. 오냐, 오냐, 그래 그래...." 달수 씨는 병팔이의 검지손가락에 '쪽'하고 입을 맞추어 주었다. "아니, 아니." 병팔이가 다시 손가락을 내밀자 달수  씨는 막내 아들의 손가락을 가볍게 깨물어 주었다.  "아니야, 아니야."   그래도 병팔이는 계속 고개를 저었다. '아! 알았어, 알았어!"  달수 씨가  이번에는 손가락을 쭈~욱 쭈~욱  빨아주었다. 바로 그때  옆에 있던 큰아들 봉팔이가 크게 소리쳤다. . . . . . . . . . . . . . . . . . . . . . . "아빠, 그게 아니구요, 병팔이가 그 손으로 똥구멍을  후볐거든요. 냄새 한 번 맡아보라고 그러는 거예요."
www1369987
14
2
0
나이의 비밀 아내의 나이  거울을 볼 때마다 아내는 묻는다 "여보 나 몇 살처럼 보여?" 하루 이틀도 아니고 끊임없는 이 질문에 아무리 대답을 잘해도 본전이다. 제 나이를 줄여서 말하면 아부라 할 것이고 제 나이를 말하면 삐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번에는 머리를 써서 이렇게 말했다. "응. 피부는 25세 주름은 27세 몸매는 23세 같아." 아내는 함박 웃음을 머금고 나를 꼭 껴안아 주었다. 나는 썩은 웃음을 짓고 돌아서며 혼자 중얼거렸다 . . . . . . . . . . . . 이아줌마야....그걸 다 합친 게 당신 나이라고~~ㅋㅋ  
www1369987
32
8
1
GIF
여자의 심각한 증상과 의사 한 여자가 의사를 찾았다 "선생님! 저에게는 이상한 병이 있어요! 항상 방귀를 계속 뀌는 버릇이 있는데 참 이상한건 제 방귀는 아무 소리도 나지 않고 또 전혀 냄새도 나지 않는 특징이 있어요. 선생님도 전혀 모르시겠지만 지금 여기 들어온 이후로 한 열번은 뀌었을 거예요!" 심각하게 듣고 있던 의사가 말했다. "알겠습니다. 심각하군요. 우선 이 약을 먼저 드셔 보시고 일주일 후에 다시 오십시오." 일주일 후에 여자는 의사를 찾아와 따졌다. "선생님! 도대체 무슨 약을 지어 주셨길래 병이 낫기는 커녕 이제 제 방귀에서 심한 냄새가 나죠? 뭔가 잘못 된것 같아요!" 그 말을 듣고 의사는 말했다. . . . . . . . . . . . . . . "자! 이제 코는 고쳤으니 이번엔 귀를 고쳐 봅시다!"
www1369987
33
6
1
GIF
나는 어디에 있는가?   5위부터: 핸드폰 허리에 차면 아저씨.. 주머니에 넣으면 오빠! 없으면 할배~~   4위: 노래방에서 책을 앞에서 부터 찾으면 아저씨.. 뒤에서 부터 찾으면 오빠! 찾아 달라고 하면 할배~   3위: 덥다고 윗단추 풀면 오빠! 바지 걷으면 아저씨.. 내복 벗으면 할배~ 2위: 목욕탕 거울을 보며 가슴에 힘주면 오빠! 배에 힘주면 아저씨.. 콧털 뽑으면 할배~~ 1위: 브루스 출 때 허리 감으면 오옵빠~ 왼손 올리면 아자씨.. 발 밟으면 할배~~   아직도 본인이 어디에 속해야 할건지 모르겠다고라??? 그럼 조금 더 알려 드릴께용~~~.   술 먹고 나서 돈 걷으면 오빠! 서로 낸다고 하면 아저씨.. 이쑤시게질만 하고 있으면 할배~   식당에서 종업원에게 '아가씨~'라고 부르면 오빠! '언니~'라고 부르면 아저씨.. '임자~'라고 부르면 할배~~ ㅋㅋㅋ   식당에서 물수건으로 손 닦으면 오빠! 얼굴 닦으면 아저씨.. 코 풀면 할배~~ (우웩~!! ? 머리'도' 자르러 가면 오빠! 머리'만' 자르러 가면 아저씨.. 염색을 하러 가면 할배~ 배낭 여행가면 오빠! 묻지마 관광가면 아저씨.. 효도 관광 가면 할배~   오빠라는 소리에 덤덤하면 오빠! 반색하면 아저씨.. 떽!! 하고 소리 지르면 할배~~ ㅎㅎ 근사한 식당 많이 알면 오빠! 맛있는 식당 많이 알면 아저씨.. 과부 주인 많이 알면 할배...히히   벨트라고 부르면 오빠! 혁대라고 부르면 아저씨.. 허리띠(헐끈도 유사함)라 부르면 할배~~ ㅋㅋㅋ                           그래도 구별 못하시는 분은 알아서 하세요......^^*
www1369987
32
5
1
GIF
붕어빵팔이 1주일 해 본 후기
leavened
74
17
11
의사가 말해주지 않는 건강검진의 진실
Voyou
67
83
2
짤줍_562.jpg
goodmorningman
148
7
16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의 차이.jpg
real896pc
53
25
6
혼자 있고 시포요 ㅠㅠ
animalplanet
39
2
1
컨셉으로 시작해 컨셉으로 끝나는 '팬톤(Pantone) 카페'
ggotgye
29
15
3
냥냥이 얼굴 유형.jpg
real896pc
48
13
4
짤줍_563.jpg
goodmorningman
62
2
10
감독이 이병헌에게 요구한 감정
leavened
42
12
11
소주 한방울 먹고 ㄹㅇ취한 태연.jpg
ggotgye
44
9
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