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님의 오늘의 기도지향

† 찬미 예수님

 

교황님의 기도 지향•시월

복음화 지향: 교회 안에 선교의 ‘봄’

성령께서 교회 안에 당신 숨결을 불어 넣으시어 교회가 새로운 선교의 ‘봄’을 맞이하도록 기도합시다.

 

2019년 10월 5일 연중 제26주간 토요일

 

말씀의 초대

바룩 예언자는 유배자들에게 용기를 내라고 하며, 하느님의 위로와 권고를 전한다(제1독서). 일흔두 제자가 돌아와 보고하자 예수님께서는, 아버지의 선한 뜻이 이루어졌다고 하시며 성령 안에서 즐거워하신다(복음).

 

제1독서 : 바룩서의 말씀입니다. 4,5-12.27-29

5 이스라엘이라 불리는 내 백성아, 용기를 내어라.

6 너희가 이민족들에게 팔린 것은 멸망하기 위해서가 아니었다.

너희가 하느님을 진노하시게 하였기에 원수들에게 넘겨진 것이다.

7 사실 너희는, 하느님이 아니라 마귀들에게 제사를 바쳐

너희를 만드신 분을 분노하시게 하였다.

8 너희는 너희를 길러 주신 영원하신 하느님을 잊어버리고

너희를 키워 준 예루살렘을 슬프게 하였다.

9 예루살렘은 너희에게 하느님의 진노가 내리는 것을 보고 이렇게 말하였다.

“들어라, 시온의 이웃들아! 하느님께서 나에게 큰 슬픔을 내리셨다.

10 나는 영원하신 분께서 내 아들딸들에게 지우신 포로살이를 보았다.

11 나는 그들을 기쁨으로 키웠건만 슬픔과 눈물로 그들을 떠나보내야 했다.

12 과부가 되고 많은 사람에게 버림받은 나를 두고 아무도 기뻐하지 말아 다오.

나는 내 자식들의 죄 때문에 황폐해졌다. 그들은 하느님의 율법을 멀리하였다.

27 아이들아, 용기를 내어 하느님께 부르짖어라.

이 재앙을 내리신 주님께서 너희를 기억해 주시리라.

28 너희 마음이 하느님을 떠나 방황하였으나

이제는 돌아서서 열 배로 열심히 그분을 찾아야 한다.

29 그러면 너희에게 재앙을 내리신 그분께서 너희를 구원하시고

너희에게 영원한 기쁨을 안겨 주시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 주님은 불쌍한 이의 간청을 들어 주신다.

○ 가난한 이들아, 보고 즐거워하여라. 하느님 찾는 이들아, 너희 마음에 생기를 돋우어라. 주님은 불쌍한 이의 간청을 들어 주시고, 사로잡힌 당신 백성을 멸시하지 않으신다. 주님을 찬양하여라, 하늘과 땅아, 바다와 그 안에 사는 모든 것들아. ◎

○ 하느님은 시온을 구하시고, 유다의 성읍들을 세우신다. 그들이 거기에 머물며 그곳을 차지하고, 그분 종들의 후손이 그 땅을 물려받아, 그분 이름을 사랑하는 이들이 그곳에 살리라. ◎

 

복음 환호송

◎ 알렐루야.

◎ 하늘과 땅의 주님이신 아버지, 찬미받으소서. 아버지는 하늘 나라의 신비를 철부지들에게 드러내 보이셨나이다.

◎ 알렐루야.

 

복음 :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0,17-24

그때에 17 일흔두 제자가 기뻐하며 돌아와 말하였다.

“주님, 주님의 이름 때문에 마귀들까지 저희에게 복종합니다.”

18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나는 사탄이 번개처럼 하늘에서 떨어지는 것을 보았다.

19 보라, 내가 너희에게 뱀과 전갈을 밟고

원수의 모든 힘을 억누르는 권한을 주었다.

이제 아무것도 너희를 해치지 못할 것이다.

20 그러나 영들이 너희에게 복종하는 것을 기뻐하지 말고,

너희 이름이 하늘에 기록된 것을 기뻐하여라.”

21 그때에 예수님께서 성령 안에서 즐거워하며 말씀하셨다.

“아버지, 하늘과 땅의 주님,

지혜롭다는 자들과 슬기롭다는 자들에게는 이것을 감추시고

철부지들에게는 드러내 보이시니, 아버지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렇습니다, 아버지! 아버지의 선하신 뜻이 이렇게 이루어졌습니다.”

22 “나의 아버지께서는 모든 것을 나에게 넘겨주셨다.

그래서 아버지 외에는 아들이 누구인지 아무도 알지 못한다.

또 아들 외에는, 그리고 그가 아버지를 드러내 보여 주려는 사람 외에는

아버지께서 누구이신지 아무도 알지 못한다.”

23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돌아서서 제자들에게 따로 이르셨다.

“너희가 보는 것을 보는 눈은 행복하다. 24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많은 예언자와 임금이 너희가 보는 것을 보려고 하였지만 보지 못하였고,

너희가 듣는 것을 들으려고 하였지만 듣지 못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파견하신 일흔두 제자가 복음 전파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돌아와 보고하는 내용을 들려줍니다. 제자들은 하느님 나라를 선포하는 선교 여행 중에 겪은 일들 가운데, 마귀들까지 자신들에게 복종했다는 사실을 기쁨에 차서 보고합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도 “사탄이 번개처럼 하늘에서 떨어지는 것을 보았다.”고 말씀하십니다.바로 여기에 구마 기적의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제자들이 마귀들을 쫓아내었다는 것은 하느님 나라가 이 땅 위에 실현되었기에 악의 권세가 굴복되고, 사람들이 그 권세에서 풀려났다는 것을 뜻합니다.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영들이 너희에게 복종하는 것을 기뻐하지 말고, 너희 이름이 하늘에 기록된 것을 기뻐하여라.” 하고 말씀하십니다. 복음을 전파하고 하느님의 일을 하는 사람들의 특권은, 명예나 명성을 얻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 나라를 체험하는 데 있습니다. 모든 것이 내가 바라거나 계획한 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때도 있지만, 복음 전파는 참으로 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이고, 하느님의 능력으로 이루어지는 일이라는 것을 체험할 때가 많습니다.그러면서도 복음을 선포하는 사람들은 예수님의 경고 말씀을 늘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이 자신들이 하는 일에 도취되어 그것을 자신의 능력으로 이루어 냈다고 생각할까 염려하십니다. 다른 일들과 마찬가지로 하느님의 일을 할 때에도 성취감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겠지만, 성과에만 연연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진정한 기쁨은 내가 무엇을 이루었을 때가 아니라 실제 생활 안에서 하느님 나라를 체험하며 살아갈 때 얻을 수 있습니다. (이성근 사바 신부)

 

과학자·신학자·철학자 한자리에 모여 빅뱅 이론과 ‘창조 교리’ 접점 모색

신학과사상학회·한국가톨릭철학회, ‘무로부터의 창조’ 국제 심포지엄

 

 

 

 

 

 

 

 

 

 

 

 

 

▲ ‘무로부터의 창조’를 주제로 열린 국제 학술 심포지엄에서 철학부문 발제를 맡은 학자들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과학자, 신학자, 철학자들이 벌이는 창조론에 관한 논의가 서울 혜화동 신학대 대강당을 뜨겁게 달궜다.

 

신학과사상학회(학회장 백운철 신부)와 한국가톨릭철학회(학회장 박승찬)가 9월 27~28일 ‘무로부터의 창조’(Creatio ex Nihilo)를 주제로 개최한 국제 심포지엄에서 세계 각국 학자들은 하느님께서 무(無)에서 세상을 만드셨다는 그리스도교의 창조 교리를 물리학적, 신학적, 철학적 관점에서 살피며 종교와 과학의 대화를 이어갔다.

 

신학대 대강당은 이틀간 청중들로 가득 찼다. 전문가들에게도 어려운 주제였지만, 창조론에 관한 일반 대중의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발표에 나선 학자들은 각 주제와 관련된 토론 시간마다 예정된 시간을 넘겨 가며 열띤 토론을 벌였다.

 

물리학자들은 ‘빅뱅’(Big Bang) 우주이론을 비롯해 우주와 시간의 시작에 관한 다양한 연구 결과를 살피며 현대 과학 이론이 하느님의 창조를 말하는 그리스도교 교리와 어떻게 연결될 수 있는지에 대해 발표했다. 그러면서 우주 대폭발이자 시간의 출발점으로 불리는 빅뱅 사건이 무로부터의 창조 교리를 통해 현대적으로 해석되고 이해될 수 있다는 데에 공감했다.

 

신학자들은 과학이 강조하는 우주의 기원 개념을 받아들이면서도 세상을 창조한 하느님과 하느님께서 창조한 피조물과의 관계에 집중했다. 또 성경의 중심이자 신앙의 핵심인 예수 그리스도와 무로부터의 창조 관련성도 분석하며 예수 그리스도가 창조의 중개자로 해석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철학자들은 그동안 신학과 철학에서 무로부터의 창조와 시간의 시작이 어떻게 받아들여졌는지를 설명했다. 과학과 신학이 대화하기 위해서는 시간, 창조, 무(無), 영원 등과 같은 단어들의 명확한 개념 정의가 필요하다는 것을 지적했다. 과학자와 신학자가 똑같은 ‘시간’을 말하더라도 기본 개념이 다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밖에도 인도의 전통 종교와 중국 철학의 도교적 관점에서 바라본 무로부터의 창조 개념도 발표됐다.

 

신학과사상학회장 백운철 신부는 “모든 문제는 존재로부터 시작하기에 존재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 있어야 우리의 실존과 윤리적 삶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다”면서 “종교와 과학의 대화에 함께한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심포지엄에는 우리나라는 물론 독일, 프랑스, 인도, 미국, 이탈리아에서 온 학자 17명이 발제자로 나섰다. 교황청 천문대 소속 천문학자 가브리엘리 지온티 신부, 개신교 신학자이자 물리학자인 로버트 러셀(미국 버클리연합신학대) 교수, 가톨릭 신학자 헬무트 호핑(독일 프라이부르크대) 교수, 철학자 폴 클라비에르(프랑스 로랭대) 교수 등 세계적 석학들이 함께했다.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축사에서 “신학이 전통적으로 철학과 늘 대화를 해왔듯이 오늘날의 신학은 과학과 대화를 해야 한다”면서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종교와 과학의 대화가 한국 교회 안에서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수정 기자 catherine@cpbc.co.kr

 

 

------------------------------------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자친구 [GFRIEND] 200524 일요일 플레이리스트 : 월요일을 준비하며 갬성 충만하게 밤하늘 보기 ! K-POP Play list for Sunday 🎶 00:00 ─────💖──── 05:24↻ ◀ ❚❚ ▶ ⇆
GFRDofficial
2
1
0
한국이 코로나에도 인프라가 무너지지 않는 이유.jpg
ggotgye
110
9
11
지우, 피카추 콜래보래이션 관우 느낌이지? 레이저포인터로 조준, 발사하면 하늘에서 900키로 총알이 내려온다. 누가봐도 의도적 그래 맞아. 내가 있잖아. 가끔 이런건 부러웁다. 유명 페땡 람땡 안부러운 우리 투스칸이 영업의 달인 그러하다. 진짜루. 진심놀람 씨발 이런거 맞는거 같잖어 해두 해두 너무해 인증 ㅂㅅ 쓸데있는 능력발휘 역시기술 슬플때 개꿀팁 부작용 주의요 페미는 마초와 동급 강끼리, 코앙쥐
goalgoru
21
3
2
헐레벌떡 여름휴가 계획할 때 호구되지 않는 팁
monotraveler
74
106
11
세계 10대 잡초중 하나.jpg
ihatecocacola
51
10
9
다스림이란
card2
0
3
0
이 모기는 잡지 마세요
newsway
63
28
10
"남녀 모두가 싫어하는" 최악의 고백유형 6
visualdive
21
3
6
봉태규 인스타...👍
plus68
28
1
1
요즘 신경쓰이는 언니콜렉터의 조짐이 보이는 걸그룹 멤버
navy7130
2
3
0
(펌) 뉴욕타임즈 오늘자 1면
n0shelter
16
1
6
천주교 신자 여자아이돌들 세례명
ggup
76
70
9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StayHome 경연 대회
Mapache
16
7
0
성공하는 사람들의 5가지 특징
loveaffair0
10
16
0
더 사랑
jong2cafe
4
0
0
펌) 명화를 따라 세계여행 즐겨요 /프랑스,비엔나
Mapache
10
7
1
박노해의 걷는 독서 5.23
poetphoto
4
3
0
36일간의 방구석 하이킹 어드벤처!
Mapache
21
8
1
아이슬란드로 이사 가서 찍은 사진들.jpg
sayosayo
72
36
10
깔끔함의 정석인 인테리어
semoin
63
59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