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를 가라앉히는 꽃의 아로마

분노가 타인을 향하면 폭력이 되고, 자신을 향하면 자해나 자살이 됩니다. 심리적으로는 타인에게 자신이 수용할 수 없는 부분을 투사하고 공격하는 것이 되고, 자기 자신을 탓하면 자책, 죄책감이 될 수 있겠죠.


분노는 어떤 감정이나 상황, 사람, 관계가 그렇게 존재함을 인정하는 것에서부터 풀어낼 실마리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그 인정은 외부의 것보다는 나 자신에서부터 출발하는 것이 가장 쉽죠. 그래서 자신의 감정이 어떤 것이든 그것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자기 수용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이번 시간에 발향하는 아로마는 주로 꽃의 향입니다.

화, 분노를 진정시키고 용서라는 감정적 기능을 돕는 향입니다. 자신을 용서할 때 '나는 이것을 제대로 해내야 해'라는 신념을 깨고 완벽주의로부터 나를 구할 수 있고, '저 사람은 자신이 지닌 이름에 걸맞는 행위를 해야 하는데 왜 저러지'하는 질책의 액션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습니다.



10/11 (금) 저녁 6:50-8:50

<춤추는 정원사> 3주차 세션

'꽃의 시' - 표현과 공감



자라나는 식물의 상징에 따라 내면을 탐구하는 예술놀이 시간

<춤추는 정원사> 3번째 세션은 향기로운 꽃내음 속에서 진행됩니다 ♥


제라늄, 마조람, 라벤더, 샌달우드, 오렌지, 미르, 베티버, 페퍼민트, 사이프러스, 유칼립투스, 시트로넬라

(효과) 진정, 화를 가라앉힘, 긍정적인 마인드, 완벽주의를 다독여줘요



위 레시피의 블랜딩오일을 발향하고 워크숍을 진행합니다.

오일은 모두 테라피등급이며 제가 직접 제조합니다 :)


자신의 감정을 만나고, 표현하며

타인의 감정을 인정하고,

그것에 대해 가슴을 열고-닫는 방식을 개발합니다.




소마댄스 + 드로잉 + 글쓰기 +클레이


나의 의식으로부터 무시된 감정은 몸의 근육, 근막, 신경에 깃들어 있습니다.

그래서 울음을 참고, 웃음을 참고, 화를 누르고, 기쁨을 감추는 몸이 자주 되면

감추고 가두고 막아야 하는 에너지를 많이 쓰게 되지요.

안에 갇힌 감정의 에너지는 고인 물처럼 다양한 병리를 일으킵니다.

심장병, 위장병 등 신체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하고

우울증, 분노조절 장애 등 심리적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사실 이 두 종류의 증상은 항상 함께 나타납니다.





몸 속에 깃든 감정을 움직임으로 꺼내 펼치고, 그림으로 담아내고, 클레이와 글로 표현합니다.

다양한 예술매체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꽃봉오리처럼 새로운 얼굴로 피어나는 무의식의 메시지를 만나보아요.

누구도 평가 당하지 않고 누구도 판단 당하지 않는 따뜻한 수용의 장에서 함께 해요.







*신청링크

이전 수업 안 들으셨어도

수강가능!!

(매회 링크업로드)

http://favoriteme.kr/program/71





*강사 홈페이지

http://www.prana-therapy.com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