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라스 안영미 때문에 본다


안녕하세요. 삶의 고단함과 스트레스가 저의 컬렉션을 보고 조금이나마 해소가 된다면 저는 더 바랄게 없습니다. 항상 집안에 축복과 행복이 함께 하길 빌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식에 알리고 싶지 않은 별명
Jcyj0524
83
15
7
공장에서 일하던 누님이 사장실로 감
Jcyj0524
98
11
5
원래 있었던 요리를 새로 개발한 줄 알았던 외국인.jpg
ihatecocacola
26
4
0
백종원의 소름돋는 자기관리 비법
GomaGom
25
3
0
+ 몇개 더 올려요 (WJSN 5th Anniversary🌏)
aallee
4
7
2
고속도로 졸음쉼터에 버려진 강아지
quandoquando
48
5
4
[라디오스타] 김동현이 알려주는 기초대사량 늘리는 꿀팁
GomaGom
71
55
3
[알쓸신잡] 촬영 허가받을 때 나라별 특징.jpg
GomaGom
60
7
7
사자왕 리처드와 왕좌의 게임
n0shelter
26
7
1
짤줍_937.jpg
goodmorningman
129
7
13
골목식당 역대급 인성킹 사장님
M0ya
60
8
5
국내 다이어트 1타 강사 박세리의 어록.jpg
GomaGom
26
3
0
이삭 토스트의 실제를 말하는 가맹점주
zatoichi
53
9
4
개 깜놀
rki1215
28
5
0
GIF
'도와주세요' 까마귀 떼에게 스토킹 당하는 여성
GGoriStory
27
2
1
김숙이 말하는 친구관계에 대한 명언.jpg
GomaGom
14
2
1
신사의 품격..?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 . . . .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www1369987
27
3
1
GIF
안보면 후회하는 dramarama
hayangeee
9
5
2
크라잉넛 한경록이 술 취해서 작사했다는 체리필터 노래
GomaGom
7
0
0
집사의 장난에 기겁하는 고양이
Roadst
23
4
3
Video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