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틀러가 보호한 유대인

모두가 알다시피 히틀러는 인류 역사에 있어 씻을 수 없는 죄 두 가지를 남겼다. 하나는 제 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것이고 나머지 하나는 유대인 학살이다. 그가 집권한 기간 동안 유럽에서 학살한 유대인의 수가 무려 6백만 명을 넘었다고 하니 얼마나 조직적이고 집요하게 그의 계획이 진행되었는지 충분이 짐작하게 한다. 그런데 굉장히 아이러니하게도 히틀러에게는 그가 그토록 증오하여 말살하려던 유대인 중에서 끝까지 보호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에른스트 헤스와 에두아르드 블로흐, 그들은 누구일까? 에른스트 헤스 (사진 1)는 제 1차 세계대전에서 중대장으로 복무하면서 당시 중대원이었던 히틀러와 첫 대면을 하게 된다. 헤스는 뛰어난 리더쉽과 전술로 전투에서 큰 공을 세웠으며 전후에는 판사로 활동하였다. 그러나 히틀러가 유대인에 대한 탄압을 하게 되면서부터 공직을 박탈당하게 되었고, 한편으로 헤스는 히틀러에게 유대인 탄압의 부당함을 전하는 서신을 전달했다고도 알려져 있다. 히틀러는 이러한 그의 대담함에 화를 내기도 했지만 결국에는 게슈타포 (비밀경찰)에게 그를 특별히 보호할 것을 명령함과 동시에 그와 그의 가족들에게 유대인 식별이 없는 여권 (당시 유대인 여권에는 붉은 글씨로 'J'가 쓰여져 있었으며 출입이 자유롭지 못했다고 한다)을 발급해 주는 등 그의 안전에 각별히 신경을 썼다고 한다. 에두아르드 블로흐 (사진 2)는 한때 히틀러 모친의 유방암을 치료하면서 히틀러를 처음 알게 되었다. 히틀러가 18세 무렵이었던 당시 그의 집은 매우 가난하여 치료비를 지불하기도 어려웠으나, 블로흐는 매우 낮은 치료비 혹은 경우에 따라 전혀 치료비를 받지 않고 헌신적으로 그의 모친을 돌봤다고 한다. 이에 어린 히틀러는 그에게 무한한 감사를 표시하였다고 전해진다. 앞서 말한 헤스와 마찬가지로 그에게도 유대인 탄압이라는 시련의 계절이 다가왔다. 그러나 히틀러는 그에게도 역시 안전 보장을 약속하여 해를 입지 않았으며, 마침내 미국으로 이민가서 거기서 말년을 보내게 되었다. 전해지는 바에 의하면 히틀러는 "모든 유대인이 블로흐 같았으면 유대인 학살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을 정도로 그를 아꼈다고 한다. 하지만 불과 두 유대인의 예외적인 이야기를 두고 히틀러에 대한 재평가가 이루어 질 수는 없을 것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