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전시] Writing Room by 오휘명 작가님

가을은 모든 것이 익어가는 계절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코 끝을 찌르는 은행 냄새에 익숙해질 때쯤 겨울이 찾아오겠죠. 점점 날씨를 / 삶을 모르겠습니다.

오늘 제가 좋아하는 오휘명 작가님의 전시를 다녀왔습니다.

전시 기간: 2019.10.14-10.20 전시 시간: 평일 PM5시-12시, 주말 PM 1시-12시 입 장 료 : 5,000원(카카오페이결제) 전시 장소: 마포구 망원동 435-5 2층

저번 박근호 작가님 전시 이후로 두 번째로 열린 심야전시 입니다.

일상의 소리가 전시장을 메우고 있습니다. 모든 벽면에 작가님의 글, 생각과 삶 그리고 숨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출입구를 통해 들어오자마자 정면에 보이는 메모들은 실제로 작가님이 글을 쓰기 전에 수기로 작성한 것들이라고 합니다. 사전적 정의부터 글쓰기 전의 구상들이 적혀 있습니다.

사는게 자주 외롭고 조용했다

요즘 깊고 진하게 느끼는 생각이기도 합니다.

마음이 가난한 냄새. 마음이 고팠다. 눈물이 마려웠다.

우는 법을 까먹었습니다. 울고 싶을 때가 많은데 도통 눈물이 나지 않습니다. 사는게 지난하다고 느낄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작가님이 쓰신 책의 일부 입니다. 오휘명 작가님 편도 한 번 정리해서 올려야 겠단 생각이 듭니다.

오늘 밤하늘 보셨나요? 만월이었습니다. 그 빛이 아름다워 가던 발걸음을 멈춘 채 하늘을 올려다보고 있었습니다.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단 생각, 종종 하곤 합니다.

짤막하게 읽기 좋은 글들이 천장에 매달려 있습니다. 자문자답하며 글을 읽는 걸 좋아해서일까요. 사진을 찍은 이유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소설과 시 그리고 산문이 엮여져 있습니다. 하나씩 가져다 읽었는데 적당한 조도의 빛 아래에서 읽는 글, 자꾸만 빠져듭니다. 책으로 출간되지 않았거나 공모전 원고로 작성됐던 등의 이유로 볼 수 없었던 글을 보게 되어 좋았습니다.

평상시라면 담배꽁초 글이 더 좋았겠지만,

가을을 타고 있는 지금의 저에겐 사과 씨 글이 더 좋습니다. 누군가를 품고 싶단 생각이 자꾸만 드니까요.

'동백꽃 필 무렵'이라는 드라마를 보고 계신 분 있으신가요?

그 드라마 속 사랑이 생각나는 글이었거든요.

모난 마음을 다지는 일부터 같이 시작하고 싶어집니다.

구상부터 발췌된 종이 조각 그리고 이 글까지 총 세 번에 걸쳐 봤습니다. 울대가 미지근해지는 글입니다.

저녁 8시부터 10시 사이에 글쓰기 퍼포먼스를 해주십니다. 제시어를 말하면 그에 따른 글을 써서 주시는데 전 '오늘'을 말씀 드렸습니다. 저의 제시어를 보고 글을 써주셔도 좋을 것 같네요. 누군가의 답변을 기다리겠습니다.

글을 읽고 쓰는 공간입니다. 모두가 모여 한 사람의 숨을 나눠서 들이켠다는 것, 생각할수록 낭만적입니다.

평소 작가님이 글 작업하는 환경을 최대한 똑같이 옮겨 놓으셨다고 합니다.

진짜네요. 이 다섯글자가 생각나는 모습입니다.

요즘 시를 자주 읽는 제 눈엔 시집만 보입니다. 눈에 익은 글귀들 속에서 오늘은 슬픔이 없는 십오 초에 눈길이 멈춥니다.

글에 흠뻑 젖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모든 것이 소란스러운 까닭입니다. 두 눈을 깊게 감았다 뜨고 이 곳을 찾아보시는 건 어떨까요? 한철 꿈이었던가 싶을 시간이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옷을 살까 말까
everydayme
11
1
1
열매가 태어났어요! -포도나무열매 세 자매가 완성되었네요 :)
myPODO
55
3
14
[감성글귀] 사랑하는 사람에게 자유를 주는 일
FLYBOOK
6
13
0
살바도르 달리가 만든 요리책 `Les Diners de Gala`
Mapache
14
6
1
작업준비
seoYoungLan
3
0
0
수리할 맛 났던 시계.jpg
CtrlZ
36
3
2
영국 화가의 눈으로 본 그때 그 조선
ggotgye
68
51
12
쓰레기로 착각해 설치미술품 치워버린 청소부
Mapache
12
0
1
청옥산 은하수
cyk0528
55
22
19
혜성 머리
schwgm12
3
1
0
망원동 우리바다수산 버터구이새우 와....... 버터 오져따 ㅜㅜㅜㅜ 꼬수운 냄새가 퍼지면 옆테이블도 따라시키는 기적의 메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치즈 쫙쫙 늘ㅇㅓ나고 진짜 꼬수붐...하악 치즈는 추가할수있다네요 매운탕도 맛남 ㅎㅎ느끼할때 한번씩 떠먹으면 개운해서 다시 새우를 먹을수있는 마법의 매운탕 ㅎ 기본찬에 후라이도 넘 좋댜...하튜하튜
jyj2259
9
15
0
[망원동miei]망원동 카페/망원동 미아이
nanastore0223
3
8
0
MBTI 별 금지하면 미치는 것
visualdive
23
7
5
가을 나들이로 제격! '서울 선유도 감성카페 TOP4'
dateseoul
93
211
2
아날로그 감성이 듬뿍! 느껴지는 서울 명소 8곳
dateseoul
59
174
1
세상 모든 동물이 네모라면??
Mapache
11
5
7
가장 핫한 서울 베이글 찐 맛집 6
visualdive
10
17
0
한국에서 빈민들과 반세기를 함께한 뉴질랜드 신부
Voyou
26
5
1
전 세계 아름다운 밤하늘 지역 ✨
Mapache
65
84
2
당신이 예민하다는 증거
visualdive
36
19
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