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KBS 기자에 사과…제 부족함에 깊이 반성"

"성희롱 발언 제지하고 바로 잡았어야""성희롱 발언 제지하고 바로 잡았어야"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의식과 태도 반성""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의식과 태도 반성"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16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KBS기자에 대한 성희롱 발언이 나온 것에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 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며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며 "다시 한 번 해당 기자분과 KBS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5일 유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생방송에서 한 패널의 발언이 문제가 됐다.


방송에 패널로 출연한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보도를 한 KBS 법조팀의 A 기자와 관련해 실명을 거론하며 "검사들이 A 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 술술 흘렸다"며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런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 질 수 있다"고 수습했고, 장 기자도 "사석에서 많이 하는 얘기라,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알릴레오 제작진은 생방송 이후 해당 부분을 삭제한 후 방송을 올렸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KBS기자협회는 성명을 내고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생각해보기 바란다"고 사과를 촉구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