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2' 멤버들도 고양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미묘한'의 충격적인 반전 정체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2675

사진 : tvN '강식당2'


그동안 고양이인 줄로 알았던 '신서유기' 캐릭터 미묘한의 정체가 다름아닌 강아지였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문제는 '강식당2' 멤버들은 미묘한 정체가 강아지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는데요. 정말 고양이가 아니라 강아지라고요?


지난달 7일 방송된 tvN '강식당2'에서는 추가 영업에다가 '매운 꽈뜨로 떡볶이' 덕분에 쏟아지는 음료 주문으로 정신없어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은지원이 컵에 음료를 따른 다음 미묘한 캐릭터 빨대를 꽂아주면 이수근이 손님들에게 서둘러 서빙하고 있었죠.

사진 : tvN '강식당2'


문뜩 한 손님은 미묘한 캐릭터를 보더니 이수근에게 "얘는 이름이 뭐예요?"라고 물었고 이수근은 "묘한이예요. 우리 신묘한"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손님이 신묘한 캐릭터를 가리키며 "이게 묘한이고 이건 아니예요"라고 말하자 당황한 이수근은 "몰라요. 어디서 본 것 같은데..."라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습니다.


서빙을 맞친 이수근은 디저트 팀에게 다가가 "고양이 이름이 뭐더라? 우리 고양이 이름이 뭐지?"라고 물었습니다.

사진 : tvN '강식당2'


송민호가 "미묘한"이라고 또박또박 발음해 알려줬지만 이수근은 요한이라고 알아들었고 '강식당2' 제작진은 "미묘한. 참고로 개입니다. 이우근 씨"라고 자막을 넣어 폭소케 만들었죠.


그 사이 주방에서 누룽지 팥빙수를 만들던 송민호는 신묘한 쿠기를 부러뜨렸고 은지원은 "괜찮아, 고양이로 나가면 돼. 고양이로 대신 팔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강식당2' 멤버들 모두가 미묘한을 고양이로 알고 있자 제작진은 정성껏 자막까지 넣어 "개개개개개"라고 밝히며 강아지임을 거듭 강조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그동안 고양이인 줄로만 알았던 미묘한이 고양이가 아닌 강아지였다니... 한마디로 충격적이네요. '강식당2' 제작진, 정말 미묘한 강아지 맞는거죠?!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더보기



동물과 사람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는 반려동물 전문 뉴미디어 애니멀플래닛 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